자료실

백남기 농민을 기억하는 다이인(Die-in) 플래시몹 (하이라이트/풀버전)

11월 14일 오후 6시 56분. 종로 서린교차로 횡단보도에 초록색 보행신호가 켜지자, 흰색 우비를 입은 80여명의 시민들이 거리 위에 쓰러지는 장면을 연출됐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와 시민들이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물대포에 쓰러진 지 1년이 되는 11월 14일 오후 6시 56분 ‘백남기 농민을 기억하는 다이 인(Die-in)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하이라이트

풀버전

분류사진/영상, 캠페인
중국은 위구르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