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긴급 행동] 파라과이: 퀴어 아티스트 수감 위기

청년 퀴어 아티스트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가 파라과이의 LGBTI가 직면한 폭력과 차별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가 “노출 행위” 혐의로 기소되었다. 12월 19일 그에 대한 예심이 진행될 예정이다. 유죄가 선고될 경우 징역 1년에 처해질 수 있다.

분류캠페인
문서번호AMR 45/9572/2018
발행일2018-12-21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