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고용에서의 민족 차별 :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1990년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에서의 전쟁 중에 있었던 민족 차별로 인하여 수천 명의 노동자들은 부당하게 그들의 일자리에서 해고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나중에 “인종 청소”라고 불리게 되는 그 첫 번째 단계입니다. 이 분쟁과 관련된 모든 당사자들이 조인한 1995년 데이턴 협약에 따르면, 전쟁 중에 피난하거나 또는 강제로 이주당한 사람들에게 귀환을 위한 적절한 조건을 만들어 주고, 피난민과 이주민들이 돌아갈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주기로 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고용에서의 차별은 전국 방방곡곡 난민이나 국내적으로 떠도는 사람들의 지속적인 귀환에 큰 장애가 되고 있습니다. 전쟁 중에 부당하게 해고당한 이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 보상과 연금 수급권, 차별 없이 일할 권리 등등을 포함한 – 그들의 권리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일할 권리와 경제적인 안정이 없이는, 고향을 떠나야 했던 사람들이 다시 귀환을 하고, 다민족 공동체를 재건하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희망을 품을 수 없습니다.

“Aluminij 경영층은 우리가 세르비아인이거나 이슬람이기 때문에 해고했습니다. 저는 제가 해고당한 노동자라 말하지 않습니다. 저는 제가 세르비아인 노동자라 말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내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 Nebojša Spajiæ,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모스타르 시 Aluminij 공장의 (전)노동자.

Aluminij사가 부당하게 해고당한 노동자들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차별반대 정책과 근무 환경을 만들도록 Aluminij 사의 대표이사에게 편지를 씁시다.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