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바레인: 방글라데시 남성, 바레인에서 사형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방글라데시 출신으로 지난 2007년 1월 17일 바레인에서 살해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던 자심 압 둘마난(Jassim Abdulmanan)이 지난 7월 8일 사형되었다.

자심 압둘마난은 2005년 10월 23일 다른 방글라데시 인 리다 미안(Ridar Mian)을 계획적으로 살 해한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뒤, 2007년 1월 17일 고등 형사 법원에서 사형을 선고 받았다. 다른 두 명의 방글라데시 인은 같은 혐의에 대해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세 명은 2009년 4월 6일 항소했 으나, 대법원은 두 명의 종신형을 15년으로 감형시켜주었으나, 자심에 대한 사형은 확정하였다.

2009년 11월 18일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국왕 샤이크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 (Shaikh Hamad bin Issa Al Khalifa)에게 자심 압둘마난의 사형 선고를 재가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긴급 구명활동을 벌였다.

걸프 뉴스(The Gulf Daily News)는 2010년 7월 8일 자심 압둘마난의 사형에 대해 7월 9일 보도 했다.

17년 만의 부활 시도,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