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이란: 돌팔매 사형을 선고 받은 여성, 여전히 처형 위험에 놓여있어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이 사례는 8월 7일 UA 211/09에 대한 업데이트입니다.

43세의 두 아이의 엄마인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Sakineh Mohammadi Ashtiani)는 이 란 북서쪽에 위치한 타브리즈 감옥의 사형수 수감 건물에 갇혀있으며, 사형에 직면해 있다. 7월 7일 부 터 계속되는 국제사회의 반발에 따라 타브리즈 당국은 이란 사법 관리자들에게 요청해 돌팔매 형 대 신 그녀를 교수형에 처하기로 했다.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는 2006년 5월 두 명의 남성과 ‘사회 통념에 어긋나는 관계’를 가진 혐 의 로 유죄판결을 받고 태형 99대의 처벌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그녀가 부인해 왔던 ‘간 통’혐의에 대해서도 유죄판결을 받고 돌팔매 사형을 선고 받았다.

그녀의 사형 가능성에 대한 최근 몇 주 간의 국제사회의 거센 항의로 런던 주재 이란 대사관은 2010년 7월8일 성명을 통해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가 돌팔매로 사형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 만 다 른 형태의 사형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7월 10일 이란 고등 인권 위원회의 위원장은 이 란 법에서 돌팔매 처형을 허가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단언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사건을 다시 검 토 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7월11일, 동 아제르바이잔의 지역 사법부 수장 말렉 에즈데르 샤리피 (Malek Ezhder Sharifi)는 돌팔매 처형이 아직 유효하며, 사법부 수장 아야톨라 사드크 라리자니 (Ayatollah Sadegh Larijani)의 결정에 의해 언제건 시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샤키네 모하 마디 아스티아니의 사형 선고는 그녀의 남편의 살인과 관계되어 있지만 이에 대해 그녀의 변호사가 이 의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변호사는 그녀가 죽은 남자의 가족들에게 용서를 받았지만 살인 ‘방조’혐 의로 10년 형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밝혔다.

• 이란 당국에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를 돌팔매 질이나 다른 어떤 형태로든 사형당하지 않도록 촉구하고,

• 당국에 아스티아니나 그녀의 아들, 또는 변호사에게 그녀의 법적 상태를 명확히 할 것을 요구하고,

• 당국에 법적 처벌로 사용되는 돌팔매 형을 명확히 금지하는 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과 ‘간통’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 다른 형태의 사형이나 태형, 징역형 사용을 허가하지 않도록 요청하고,

• 당국에 사라드 콰데르자데흐(Sajjad Qaderzadeh)가 그의 어머니의 생명에 대한 우려를 표현하는 것과 관련하여 괴롭힘을 당하지 않도록 요구하세요.

중국은 위구르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