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이란: 돌팔매 사형을 선고 받은 여성, 여전히 처형 위험에 놓여있어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이 사례는 8월 7일 UA 211/09에 대한 업데이트입니다.

43세의 두 아이의 엄마인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Sakineh Mohammadi Ashtiani)는 이 란 북서쪽에 위치한 타브리즈 감옥의 사형수 수감 건물에 갇혀있으며, 사형에 직면해 있다. 7월 7일 부 터 계속되는 국제사회의 반발에 따라 타브리즈 당국은 이란 사법 관리자들에게 요청해 돌팔매 형 대 신 그녀를 교수형에 처하기로 했다.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는 2006년 5월 두 명의 남성과 ‘사회 통념에 어긋나는 관계’를 가진 혐 의 로 유죄판결을 받고 태형 99대의 처벌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그녀가 부인해 왔던 ‘간 통’혐의에 대해서도 유죄판결을 받고 돌팔매 사형을 선고 받았다.

그녀의 사형 가능성에 대한 최근 몇 주 간의 국제사회의 거센 항의로 런던 주재 이란 대사관은 2010년 7월8일 성명을 통해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가 돌팔매로 사형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 만 다 른 형태의 사형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7월 10일 이란 고등 인권 위원회의 위원장은 이 란 법에서 돌팔매 처형을 허가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단언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사건을 다시 검 토 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7월11일, 동 아제르바이잔의 지역 사법부 수장 말렉 에즈데르 샤리피 (Malek Ezhder Sharifi)는 돌팔매 처형이 아직 유효하며, 사법부 수장 아야톨라 사드크 라리자니 (Ayatollah Sadegh Larijani)의 결정에 의해 언제건 시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샤키네 모하 마디 아스티아니의 사형 선고는 그녀의 남편의 살인과 관계되어 있지만 이에 대해 그녀의 변호사가 이 의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변호사는 그녀가 죽은 남자의 가족들에게 용서를 받았지만 살인 ‘방조’혐 의로 10년 형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밝혔다.

• 이란 당국에 샤키네 모하마디 아스티아니를 돌팔매 질이나 다른 어떤 형태로든 사형당하지 않도록 촉구하고,

• 당국에 아스티아니나 그녀의 아들, 또는 변호사에게 그녀의 법적 상태를 명확히 할 것을 요구하고,

• 당국에 법적 처벌로 사용되는 돌팔매 형을 명확히 금지하는 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과 ‘간통’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 다른 형태의 사형이나 태형, 징역형 사용을 허가하지 않도록 요청하고,

• 당국에 사라드 콰데르자데흐(Sajjad Qaderzadeh)가 그의 어머니의 생명에 대한 우려를 표현하는 것과 관련하여 괴롭힘을 당하지 않도록 요구하세요.

17년 만의 부활 시도,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