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이란: 사형 선고에 직면한 언론인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이 사례는 5월 21일 UA 347/09에 대한 업데이트입니다.

언론인이자 인권 옹호자인 쉬바 나자르 아하리(Shiva Nazar Ahari)는 모하레베 (신에 대한 증오) 혐의로 기소되어 법정에 출두했다. 그는 사형을 선고 받을 수 있다. 아하리의 다음 공판은 2010년 9월 4일로 계획되어 있다. 그녀는 단지 표현과 결사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한 이유로 갇혀있는 양심수이다.

이란 조직인 인권기자위원회(Committee of Human Rights Reporters: CHRR)의 회원인 쉬바 나자르 아하리는 지난 2009년 12월 20일 이래로 구금되어있다. 그녀는 이란 형법 제 186조 에 해 당하는 모하레베 혐의와 제 610조에 해당하는 ‘범죄를 위한 집회 및 공모한 혐의’, 그리고 500조 에 해당하는 ‘체제에 반하는 선전’을 한 혐의로 기소되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명확한 범죄 행위로 여겨지지 않는 이런 모호한 기소에 대해 우려한다. 아하리는 테헤란의 혁명재판 소 제 26지부에서 재판 받고 있다. 사법당국과 친 정부 언론들은 금지된 단체인 이란 인민 모자헤딘 기구(People’s Mojahedin Organization of Iran: PMOI)와 접촉한 인권기자위원회 와 쉬바 나 자르 아하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인권기자위원회와 쉬바 나자르 아하리는 이러한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쉬바 나자르 아하리의 모친에 따르면, 나자르 아하리는 2010년 4월 에 “인권기자위원회의 웹사이트와 다른 웹사이트에 글을 남겨 민심을 불안하게 만든 원인”이 되었 다는 혐의와 “2009년 11월 4일과 2009년 12월 7일에 [반-정부]시위에 참여하여 국가 보안에 대 항하는 운동”을 했다는 혐의로 기소되었다. 쉬바 나자르 아하리는 시위가 있던 날 일하고 있었다며 시위에 참여한 것을 부인하였다.

쉬바 나자르 아하리는 대부분의 시간을 독방에 감금되어 있다. 2010년 2월, 그녀는 전화로 가족들 에게 팔과 다리도 필 수 없는 ‘새장 같은’ 독방에 감금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가족과의 만남 이 제한되어있다.

• 이란 당국에 평화롭게 인권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갇혀있는 양심수 쉬바 나자르 아하리를 즉각, 무조건적으로 석방할 것을 요청하고,

• 그들이 고문 및 다른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고 그들이 변호사와 가족들을 만나고 의료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을 촉구하고,

• 이란이 당사국인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유엔 국제 규약에서 보장하고 있는 표현과 결사의 자유를 평화롭게 행사한 이유로 행해진 쉬바 나자르 아하리에 대한 기소를 취하할 것을 이란 당국에 요청하세요.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