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죽음의 거래”, 무책임한 무기의 거래를 막아주세요.

종료된 액션입니다.
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1분에 1명씩, 매년마다 50만 명이 무기로 인해서 생명을 잃습니다. 통제되지 않는 무책임한 무기거래로 인해 매일마다 수천 명이 죽어가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성폭행 당하고, 자신의 집에서 쫓겨나고 있습니다.

바로 지금 무책임한 무기거래를 뿌리뽑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국제소형무기행동네트워크에서 “무장폭력과 무책임한 무기거래에 대항하는 국제행동주간”을 맞아 준비한 영상. 국제소형무기행동네트워크는 국제앰네스티와 함께 무기거래조약의 제정을 위해서 활발하게 캠페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무기는 다른 상품들과 달리 사람들을 죽거나 다치게 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대부분의 국제거래는 여러 국제협정에 의해 규제되고 있지만 무기와 탄약의 거래를 규제하는 공통의 국제기준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국가들은 허술한 법망을 피해 분쟁지역에 무기를 공급하고 검은 돈을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규제할 수 있는 공통의 기준 부재로 오늘도 무기는 자유로이 국경을 넘어 사람들의 삶을 파괴하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2006년, 국제사회는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많은 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국제적인 무기거래를 규제할 공통의 기준을 세우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2010년 7월, 유엔 회원국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무기거래조약(Arms Trade Treaty)에 관한 첫 협상을 시작합니다.

우리가 원하는 무기거래조약은,

• 전쟁 범죄나 중대한 인권침해를 자행하는 이들의 손에 무기가 공급되는 것을 막을 수 있어야 합
니다.

• 모든 무기와 탄약, 그 부속품의 수입∙수출 모두를 통제할 수 있어야 합니다.

• 무기거래를 둘러싼 비밀주의와 부패를 근절 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 법적 구속력을 가지고 각 정부의 조약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합니다.

나는 강력한 무기거래조약의 제정을 목표로 활동하는 무기거래통제 캠페인을 지지하며, 우리 정부가 강력한 무기거래조약의 제정을 위해 앞장 설 것을 촉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