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아르헨티나: 낙태는 범죄가 아니다

2,838 명 참여중
'굿바이.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영문번역)'라고 쓰인 피켓

낙태를 범죄화해도 낙태시술은 막을 수 없다. 오히려 더욱 안전하지 못한 시술을 받도록 만든다. 이제는 아르헨티나가 낙태를 비범죄화할 때다.

현재 아르헨티나는 세계의 수많은 다른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매우 한정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낙태를 범죄로 간주하고 있다. 임신을 했거나, 임신을 할 수 없거나, 임신 유지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은 대체로 목숨을 거는 것과 감옥에 가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린다. 그 결과, 아르헨티나에서는 매년 임산부 50만 명이 전문적인 의료인 없이 목숨을 걸고 낙태시술을 받고 있으며, 1983년부터 지금까지 안전하지 않은 낙태로 인해 3천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불과 며칠 전 투쿠만 지역에서는 11세 소녀가 친할머니의 파트너에게 강간을 당하고 임신했지만 낙태시술을 받을 권리를 인정받지 못했다. 이 소녀가 합법적인 낙태를 받기 위해 병원에 들어섰을 때, 의료당국은 소녀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었다. 그러나 그 대신 그들은 소녀의 권리를 부정하려는 목적만으로 수많은 장벽을 세우기만 했다.

결국 지난 2월 소녀는 긴급히 제왕절개를 해야만 했다. 받지 않아도 될 수술을 받게 만들며, 소녀에게 말로 다 할 수 없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힌 잔인하고 부당한 처사였다. 이처럼 비극적인 사례는 아르헨티나의 엄격한 낙태법이 개정되어야 한다는 또 하나의 증거다.

아르헨티나에서의 낙태 비범죄화를 위한 탄원에 서명해주세요

아르헨티나의 모든 여성과 소녀,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에 접근할 권리를 보장하십시오.

탄원 서명하기
카메룬 정부는 안보를 명목으로 자행하는 고문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