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트립어드바이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불법 점령지에서 이익을 취하다

653 명 참여중

불도저를 이용해 트립어드바이저를 비판하는 풍자 로고

군인처럼 쏘는 배우기, 낙타 타기, 역사적 명소 탐방전부 빼앗긴 팔레스타인 땅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들이다! 이스라엘의 불법 정착촌을 방문한다면, 트립어드바이저의 도움으로 이 모든 걸 즐길  있다.

트립어드바이저는 팔레스타인 내 이스라엘 불법 점령지의 숙박 시설, 액티비티, 명소들을 70개 이상 게재함으로써 불법 정착촌의 경제를 촉진하고 정착지를 확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트립어드바이저는 불법 정착촌을 관광지로 홍보하며 대중에게 이를 “정상적”인 것처럼 보이도록 만들고 합리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정착촌은 국제법상 불법이며 그들의 정착촌 형성은 전쟁범죄에 해당한다. 팔레스타인의 빼앗긴 땅에 세워진 정착촌은 절대로 관광지가 되어선 안 된다.

이스라엘이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서안 지구를 점령한 1967년부터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내 불법 정착촌의 형성과 확장을 조장해왔다.

정착촌은 적정 수준의 생활, 주거, 의료, 이동의 자유, 교육에 대한 권리를 포함해 광범위한 범위에 걸쳐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인권에 영향을 미칠 뿐더러 그 존재만으로도 팔레스타인 경제를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도록 만든다. 트립어드바이저는 불법 정착촌 관광을 유도함으로써 이러한 인권침해에 기여하고 있다.

스티븐 카우퍼 트립어드바이저 CEO에게 요구합니다.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에 위치해 있거나, 팔레스타인 불법 점령 지역에 정착한 사람들이 운영하는 숙박업소와 액티비티, 관광지들을 게재하고 홍보하는 것을 중단하십시오.

탄원 서명하기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4명, 징역을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