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파라과이: 퀴어 아티스트 징역 위기 / 브루노 알마다

종료된 액션입니다.
75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청년 퀴어 아티스트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가 파라과이의 LGBTI가 직면한 폭력과 차별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가 “노출 행위” 혐의로 기소되었다. 그에게 유죄가 선고될 경우 징역 1년에 처해질 수 있다.

지난 5월 17일, 청년 아티스트인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는 LGBTI 인권단체 소모스게이(SOMOSGAY)가 주최한 “키스 축제”에서 “끊어진 핏줄”이라는 공연을 선보였다. 아순시온 광장에서 열린 이 축제는 그동안 가려져 왔던 LGBTI의 존재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고 파라과이의 다양성을 기리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곳에서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는 LGBTI에 대한 폭력과 차별을 비판하기 위해 공연을 선보였다. 동성결혼과 동성커플의 양육권을 반대하는 단체인 “우리는 훨씬 더 많다”(“Somos muchos muchos más”)는 어린이들 앞에서 성적 행위가 담긴 공연을 했다고 주장하며 “노출 행위”와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학대”로 그를 고발했다. 이후 11월 23일, 검찰은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를 “노출 행위” 혐의로 기소했다.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에게 유죄가 선고될 경우, 그는 징역 1년형에 처해지거나 정신과 치료 명령을 받을 수 있다.

징역 위기에 처한 퀴어 아티스트 브루노 알마다를 직접 할 수 있는 일

직접 탄원편지를 쓰세요!

파라과이 검찰에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 브루노 알마다 코마스에 대한 모든 혐의를 취소하십시오
  • LGBTI를 괴롭히고 차별하거나,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기 위해 사법제도를 오용해서는 안됩니다.
수단: 시위대를 향한 공격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우리와 함께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