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혹한기 세르비아, 도시를 전전하는 난민들

종료된 액션입니다.
110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세르비아 정부가 난민캠프 밖 난민과 이주민에게 숙소와 식량, 의료 서비스 지원을 하지 않아 수 천명이 영하 20도를 오가는 추위 속에서 동상과 저체온증으로 목숨을 잃을 위험에 처해있습니다.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 도심의 버려진 창고 건물에서 노숙을 하고 있는 난민과 이주민은 1, 200여 명으로 추정됩니다. 이들 중 1/4인 300여 명이 보호자가 없는 어린이입니다.

2017년 1월 6일, 난민과 이주민들이 노숙하고 있는 베오그라드의 한 창고 건물. 비인도적이고 처참한 곳에서 어린이 300여 명을 포함해 1,200여 명이 혹한기를 견디고 있다. ⓒAmnesty International

 

이 곳에 머물고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생계를 유지할 자금이 전혀 없어, 난민지원단체에서 하루 한 번 제공하는 끼니로 연명하고 있습니다. 양말과 신발 등 겨울을 나기에 필요한 기본적인 의류도 없습니다. 추위를 견디다 못한 사람들은 플라스틱 등의 쓰레기를 모아 불을 피우는 바람에 유독가스를 마시거나, 큰 불이 날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습니다. 인근 경찰서에 적법한 절차에 따라 비호를 신청(asylum-seek)하더라도 경찰은 이를 거부합니다.

세르비아 정부는 난민을 도와주는 비정부기구의 지원에 대해서 “더이상 용납하지 않겠다”며, 당국이 국제사회와의 약속과 의무는 저버린채 난민들을 더욱 궁지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추위에 떨고 있는 난민과 이주민에게 대피처를 제공하라
탄원 대상: Aleksandar Vulin / 노동고용사회복지부 장관

세르비아 정부에 아래와 같이 요구합니다.

  • 모든 난민과 이주민이 적절한 숙소와 충분한 식량, 위생시설, 의료 서비스 제공과 같은 사회기반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십시오.
  • 보호자 없는 어린이 및 취약한 사람을 모두 파악하고 숙련된 의료진을 긴급히 배치하십시오.
  • 비호신청을 원하면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비호신청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수용 시설에서 지낼 수 있도록 보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