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액션

고문폭로로 기소된 태국지부 이사장을 구하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262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포르펜 콩카콘키엣 태국지부 이사장(왼쪽), 살릴 셰티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가운데), 태국지부 활동가 © Amnesty International

포르펜 콩카콘키엣 태국지부 이사장(왼쪽), 살릴 셰티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가운데), 태국지부 활동가 © Amnesty International

태국 보안군의 고문 실태를 기록하고 이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는 이유로 국제앰네스티 태국지부 이사장을 비롯한 유명 인권활동가 3명이 27일 기소됐습니다.

솜차이 홈라오르, 안차나 힘미나, 포르펜 콩카콘키엣 등 3명은 “형사상 명예훼손” 및 “컴퓨터 범죄” 혐의로 기소되었으며, 징역 5년과 미화 4,800달러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이 중 포르펜 콩카콘키엣은 지난달에 선출된 국제앰네스티 태국지부의 이사장이기도 합니다.

이들 세 명은 다문화재단과 두아자이 그룹(Hearty Support Group)의 회원으로, 치안이 불안정한 남부 지역에서 태국군과 경찰이 자행한 고문 및 부당대우 54건을 기록한 보고서를 지난 2016년 2월에 발표했습니다.

이 세 명을 고소한 태국 내부보안작전 제4사령부는 고문보고서에서 중점적으로 다뤄진 남부 지역의 보안작전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태국 군사정부는 2014년 쿠데타 이후 표현과 집회, 결사의 자유를 광범위하게 제한하는 등 모든 형태의 반대 의견을 억압하고 있습니다. 오는 8월 7일 국민투표에 부쳐질 헌법초안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지난 3개월간 정부가 기소한 사람만 100명이 넘습니다.

3명의 활동가에게 적용된 혐의는 오래 전부터 계속되어 온 인권옹호자 탄압이며, 활동가들의 권리를 보호해야 할 국제적 의무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입니다.

국제앰네스티는 표현의 자유를 행사한 것만으로 수간된 사람들을 양심수로 보고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며, 태국 정부가 이들에 대한 형사 수사를 즉시 취소할 것을 경고합니다.

탄원 대상: Prime Minister Gen. Prayut Chan-O-Cha / 태국 총리

태국 정부에 다음과 같이 촉구합니다.

  • 솜차이 홈라오르, 포른펜 콩카콘키엣, 안차나 힘미나에 대한 혐의를 즉시, 조건 없이 취소하고 모든 위협과 괴롭힘을 중단하라.
  • 인권옹호자들이 아무런 법적 괴롭힘 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하라.
  • 신고된 모든 고문 및 부당대우 사례를 신속히, 독립적으로, 효과적으로 조사하고, 이러한 행위에 책임이 있음이 합리적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재판에 회부하고, 피해자들에게 보상 지급을 보장하라.
  • 명예훼손에 대한 모든 형사처벌을 폐지하도록 법을 개정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