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1년, 남은 질문들n번방 1년, 남은 질문들

‘n번방’ 1년, 남은 질문들

지난 해 불거진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의 주요 가해자인 ‘박사’ 조주빈이 검거된 지 1년이다. 그가 검거된 2020년 3월 16일, 가해자들은 텔레그램을 대거 탈퇴했다. 수십 개에 달하던 성착취물 공유방은 대부분 사라지는 듯했다.

지난 1년간 법과 제도가 바뀌었다. 이로써 여성과 아동이 온라인에서 조금 더 평등하고 안전한 권리 확보의 기초를 닦을 수 있게 되었다. 경찰은 현재까지 3,000명이 넘는 가해자를 검거했다. 이와 같은 일련의 변화는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이 일단락된 듯한 착시효과를 일으켰다.

그러나 텔레그램에서 사라진 줄 알았던 가해자들은 디스코드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플랫폼을 넘나들며 더욱 지독해진 수법으로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 이곳저곳을 떠돌며 지워지지 않는 성착취물은 여전히 피해생존자들의 일상을 무너뜨리고 있다.

2021년 3월, ‘n번방’ 대응 1년을 맞아 추적단불꽃과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피해생존자의 정의회복과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질문을 던진다.

지난 1년, 무엇이 변했고 무엇이 변하지 않았는가? 디지털 성범죄가 일어나는 매개인 글로벌 플랫폼 및 기술 기업은 어떤 책임이 있는가?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해결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나아가 온오프라인이 하나되는 시대, 온라인이 여성들에게도 안전한 공간이 되기 위해 시작되어야 할 담론은 무엇일까?

앞으로 총 4회에 걸쳐 게재될 콘텐츠의 첫번째 순서로 추적기는 <더욱 은밀하고 악랄하게, 활개치는 가해자의 플랫폼 세상>을 보도한다.

텔레그램에서 사라진 줄 알았던 가해자들은 디스코드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플랫폼을 넘나들며 더욱 지독해진 수법으로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

*추적단불꽃은 2019년 7월 최초로 텔레그램방에 잠입해 사건을 수면으로 올린 이래 1년 반이 넘는 기간 동안 멈추지 않은 추적으로 사건의 새로운 경향성을 직접 확인했다. 특히 이번 취재를 위해 추적단불꽃은 3월 1일부터 18일까지 총 18일 간 저녁, 새벽 시간대를 중심으로 하루에 4시간 이상 텔레그램과 라인, 트위터, 디스코드를 모니터링해 총 242건의 캡처화면과 1분에서 최대 11분 길이의 화면녹화 18건을 채증했다. 채증 자료를 정리해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에 3건을 제보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1건을 신고 접수했다.

<‘n번방’ 1년, 남은 질문들>, 김을지로, 2021

코로나19의 진실을 알리다 수감된 중국 기자 장 잔을 즉각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