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6.20 세계난민의 날 ‘난민과 어울림, 그 하나되는 날’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지난 6월 20일 늦은 4시에서 6시까지 2008 세계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과 어울림, 그 하나되는 날’이라는 주제로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국제앰네스티와 (사)유엔인권정책센터(KOCUN), Youth CLIP이 연대해서 공동 진행한 이번 캠페인은 그 동안 한국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난민의 존재와 국제협약을 통해서 본 난민의 권리, 한국 내 난민의 상황을 알리기 위해 마련 된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한 한국지부의 난민 액션네트워크 코디네이터 최원근씨와 이주노동자 코디네이터 김소현씨는 캠페인에 앞서 연대단체 사전교육 시간에 난민에 대한 강의를 진행 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캠페인의 하이라이트는 “76/1951” 퍼포먼스였습니다. 3개 단체를 통해 모인 캠페이너들은 검은 옷과 마스크를 쓰고 한국 내 인정된 난민 76명에 대한 한국사회의 무관심을 상징적으로 표현해내 시민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한편, 이날 캠페인에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제니스 마셜 한국대표, 난민지위를 인정받은 방글라데시 출신 로넬씨 등 한국 내 난민들도 참여해 발언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난민의 권리를 위해 거리퍼포먼스에 참여해주신 자원활동가분들과 난민코디네이터 최원근 회원님, 이주노동자코디네이터 김소현 회원님, 연대단체 유스클립과 유엔인권정책센터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17년 만의 부활,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