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영화 <인비저블스> 바로 여기서 감상하세요!


국제앰네스티는 멕시코에서 미국을 향해 가는 미등록 이주자들의 고통에 대해 알리고자 끊임없이 노력해 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2010년, 영화배우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눈먼 자들의 도시, 바벨, 모터싸이클 다이어리)과 영화감독 마크실버가 국제앰네스티와 공동으로 제작한 <인비저블스>가 개봉했습니다.

총 4편의 단편으로 이루어진 이 영화는 멕시코의 미등록 이주민들의 여정을 담고 있습니다. 그들이 여행하는 이유, 고통, 두려움, 그리고 그들을 돕고 있는 손길들에 대해 정겹게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1편 – 씨월드

긴 여정의 시작에서, 이주자들은 부푼 꿈을 안고 첫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이 중에는 가족과 함께 여행중인 여자아이가 있습니다. 이 아이는 씨월드에 가는 게 꿈입니다. 멕시코 남부의 이주민 쉼터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이주자들이 맞닥뜨릴 위험에 대해 설명합니다.

2편 – 열 중 여섯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이 온두라스에서 온 세 명의 여성들의 이야기들 들려줍니다. 가족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온 이들은 엄청난 위험을 감수하고 이 여정에 임합니다. 여행을 시도하는 열 명의 여성 중 여섯 명은 성폭행을 당합니다.

3편 – 남은 것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가족들은 사랑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는지 영원히 모를 수도 있습니다. 엘살바도르에서10년 전 열 두 날 후에 연락하겠다며 떠난 아들을 기다리는 어머니는 오늘도 애만 태웁니다.

4편 – 골!

이러한 위험과 위협 속에서도 이민자들은 계속해서 몰려올 것 입니다. 차가운 바닥에 몸을 누이고, 음식을 구걸하고, 달리는 기차에 위태로이 몸을 매달리고 달립니다. 많은 수의 이주자들이 심한 부상을 당하지만 이 여행을 시작할 사람은 너무나 많습니다.

상상할 수도 없이 끔찍한 이런 일들은 지금 이 시간에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이 투명인간으로 존재하지 않도록 여러분들의 관심과 지지를 지구반대편까지 보내주세요. Act Now!!

Act Now!!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