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미얀마 8888 민주항쟁 22주년 기념 기자회견에 참여하세요

22년전인 1988년 8월 8일, 미얀마의 시민들은 민주화를 요구하며 거리를 가득 매웠고 민주 항쟁의 결과로 당시 정권의 수장이 물러났습니다.

이후 1990년 전국적으로 실시된 총선거에서 아웅 산 수지 여사가 이끄는 미얀마의 제1야당인 민족민주동맹(NLD)이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하지만 군사정권은 이 선거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주요 야당 인사들을 체포하는 등 탄압을 가했습니다. 현재 미얀마에는 군사정부인 국가평화개발위원회(SPDC)가 집권하고 있으며 표현의 자유 탄압, 국경지대 소수민족집단에 대한 자의적 구금, 초법적 처형 등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미얀마 내에는 아웅 산 수지 여사, 학생운동 지도자들, 소수민족 지도자들 등을 포함하여 약 2,200명이 넘는 정치수가 수감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버마 NLD-LA 한국지부, 버마행동한국, 카렌청년단한국지부 등 한국 내 버마 단체들은 8888 민주 항쟁을 기념하며 국내의 여러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하여 2010년 8월 8일 주한 미얀마 대사관 앞에서 기념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도 8888민주항쟁 22주년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미얀마 군정에 모든 정치수를 석방하고 선거를 이유로 한 표현∙집회∙결사의 자유 탄압을 멈출 것을 요구할 것입니다. 회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일시: 2010. 8. 8.(일) 12:00 ~13:00 장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주한 미얀마 대사관 앞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 2번출구 도보 10분 소요)[약도 보기]

참여신청: 참여를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양식에 간략한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문의: 캠페인사업실 박승호 간사(070-8672-3393, campaignteam@amnesty.or.kr)

[배경정보 더보기]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