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한일지부 공동캠페인: 탄원으로 아프간에 희망을 전할 캠페이너의 도전이 시작됩니다!

분쟁의 땅,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테러’ 혹은 ‘파병’이라는 단어 정도로 기억되는 곳
그곳에는 전쟁을 피해 고향을 떠났지만 이제는 빈곤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는 50만 명의 아프간 국내실향민들이 있습니다.

하루 한끼도 먹기 어려운 궁핍, 더러울 뿐 아니라 위험하기 까지한 주변환경, 학교마저 외면한 실향민 아이들, 죽음의 위기에 놓인 실향민 산모들…

국제앰네스티는 새로운 보고서 “전쟁을 피하려다 절망을 만나다: 곤경에 처한 아프가니스틴 국내실향민” (ASA11/001/2012)를 통해 전쟁으로 고향을 떠나야 했던 ‘국내실향민’들의 비참한 삶을 들여다보고 이들의 존엄성을 찾기 위해 한국지부와 일본지부가 공동으로 탄원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일 양국이 지원하는 수 억 달러의 돈이 아프간에서 가장 소외된 실향민들에게 우선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의 시민들의 탄원을 받을 있습니다.

한국지부와 일본지부는 각각 김성환 한국 외무부장관과 겐바 코이치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탄원과 함께 양국 시민들의 인권보호 바람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또한 여러분의 탄원은 오는 7월 5일 도쿄에서 열리는 아프간공여국회의에서 실향민들의 문제가 논의되도록 하는 국제적 압력이 될 것 입니다.

 

도전, 최고의 캠페이너!

5천장의 탄원을 모으기 위해 모인 최강의 캠페이너를 소개합니다. 현재 가정, 학교, 직장, 곳곳에서 아프간 탄원을 받고 있는 캠페이너들입니다. 아래 연결된 온라인 탄원에 참여하실 때 이들의 이름을 기억해주세요!

온라인탄원 바로가기▶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