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앰네스티 이번만 금요극장] 배우 김의성, 김옥빈과 함께하는 ‘소수의견’

<소수의견> 배우 김의성, 김옥빈님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됩니다.

여러분~~ 오래 기다리셨죠?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와 영화관 필름포럼이 함께 준비한 <앰네스티 수요극장>이 이번만 요일을 바꿔서^^ 금요일에 진행됩니다.

8월 상영작은 ‘상영관 찾기가 서울에서 김서방 찾기’라는 소문의 바로 그 영화, 소수의견입니다!

그리고 특별한 소식 한가지! 영화 상영 후 앰네스티 후원회원인  <소수의견> 배우 김의성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며, 더불어 이 자리에는 배우 김옥빈님도 함께 할 예정입니다!!
 ★”인권은 자신을 지키는 최소한의 안전장치” 배우 김의성 회원 인터뷰 보기

또 한가지 팁! 영화 ‘소수의견’을 본 사람이라면 기억하는 탁구장 신에서 앰네스티가 깜짝 등장합니다. 왜 앰네스티가 나오냐고요? 저희도 궁금해서 소수의견 원작자 손아람 작가를 직접 만나서 인터뷰했습니다.
★소수의견의 뒷얘기가 궁금하다면 손아람 작가 인터뷰도 읽어보세요!

그 동안 책이나 강의로 인권을 ‘공부’ 해 오셨다면, 극장에서 영화 속에 숨겨진 인권의 이야기를 배우와 직접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

 * 8월에는 특별히 8월 14일 금요일에 진행되오니 꼭 날짜를 확인해주세요~!


2015년 8월 상영작은 소수의견 (2013)입니다.

“피고는 경찰이 아들을 죽였다고 하고, 검사는 철거용역이라고 한다.
원고 국민, 피고 대한민국을 상태로 진실을 묻다!”


소수의견
2013

감독 김성제
출연 윤계상, 유해진, 김의성
개요 드라마 | 126분
등급 15세 관람가

지방대 출신, 학벌 후지고, 경력도 후진 2년차 국선변호사 윤진원(윤계상). 강제철거 현장에서 열여섯 살 아들을 잃고, 경찰을 죽인 현행범으로 체포된 철거민 박재호(이경영)의 변론을 맡게 된다. 그러나 구치소에서 만난 박재호는 아들을 죽인 건 철거깡패가 아니라 경찰이라며 정당방위에 의한 무죄를 주장한다.

변호인에게도 완벽하게 차단된 경찰 기록, 사건을 조작하고 은폐하려는 듯한 검찰, 유독 이 사건에 관심을 갖고 접근해오는 신문기자 수경(김옥빈). 진원은 단순한 살인 사건이 아님을 직감하고, 선배인 이혼전문 변호사 대석(유해진)에게 사건을 함께 파헤칠 것을 제안한다.

경찰 작전 중에 벌어진, 국가가 책임져야 할 살인사건, 진압 중에 박재호의 아들을 죽인 국가에게 잘못을 인정 받기 위해 진원과 대석은, 국민참여재판 및 ‘100원 국가배상청구소송’이라는 과감한 선택을 하는데…

● 8월 14일(금) 오후 7시 30분, 필름포럼에서 상영되는 <소수의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8월의 ‘앰네스티 이번만 금요극장’ 안내]

  • 상영영화: 소수의견 (2013)
  • 일시: 2015년 8월 14일(금) 오후 7시 30분
     * 8월에는 특별히 8월 14일 금요일에 진행되오니 꼭 날짜를 확인해주세요~!
  • 장소: 필름포럼 (이대후문 / 지도보기)
  • 관람료: 3,000원(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회원) / 6,000원(국제앰네스티 회원이 아닌 분)
  • 신청방법: 신청서 작성 → 관람료 계좌이체
    * 입금 순서대로 마감합니다. 좌석이 한정되어 있으니 서둘러 주세요!
  • 입금계좌: 신한은행 100-021-322995 (예금주: 국제앰네스티한국지부)
    * 신청자 이름으로 입금
  • 환불안내: 상영 당일 12시까지 연락한 건에 한합니다.

[ 신청 하기]
* 신청 후 관람료를 입금하셔야 예약이 완료됩니다.
* 1인 1매 예매만 가능하며 동행이 있으신 분들은 각각 신청하시고 현장에 오시면 함께 좌석배정을 해 드립니다.

[bcpform id=”11495″]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