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가짜사나이3 -세 가지 선택-

KakaoTalk_46f3229a6cefe5f8

 

동성결혼, 국가보안법 위반, 병역거부 등으로 “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을 만났던 <가짜사나이2 -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을 기억하십니까? 애국자도 사나이도 될 수 없는 사람들을 만나온 (원래는)병역거부토크콘서트(였었던) 가짜사나이 시리즈, 2편 이후로 5개월만에 우리는 다시 “군대”라는 소재로 돌아왔습니다.

대한민국 남성에게 “군대”는 정상성의 기준입니다. 마치 병역이 생애주기의 일부분이라도 되는 것 마냥, “군대는 다녀왔나?”라고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묻곤 합니다. 그러나 한 쪽에는”정상의 눈”에 보이지 않는, “이상한 사람”들도 존재합니다. 군대 입영 영장에 “병역거부 소견서”라 불리는 한 장의 답장만 남기고 감옥으로 제 발로 걸어들어가는 사람들. 종교적 이유, 평화적 신념, 정부에 대한 저항 등 각각의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들 말입니다.

가짜사나이1,2를 통해 우리는 그들을 만나고, 왜 군대에 가지 않았는지, 혹은 왜 갈 수 없었는지에 대해 물었습니다. 그들이 아마도 백번 쯤은 들었을 질문들이지요. 그리고 이번 <가짜사나이 3>에서 우리는 두 가지 질문을 더 던지게 됩니다. 하나는 “왜 군대를 그만두었는가”이고, 또 하나는 아마 한국사회에서 거의 하지 않을 질문, “왜 군대를 갔는가”입니다.  세 가지 선택을 한 다음 세 명의 출연자에게 물어보고자 합니다.

 

심지훈

2006년 대추리에 연대하며 군대와 공권력에 대한 혐오를 안은 채 입대, 병역수행을 고민하다가 2년 만기 전역.

블랙메탈 밴드 ‘흑염소’의 베이스겸 보컬

“너무 어리기도 했고 잘 알지도 못했고 용기도 없었고”

 

안지환

2010년 “군역을 치르지 않는 일 또한 일개인의 자유” 라며 병역을 거부하고 감옥을 선택.

현재 다큐멘터리 조감독으로 일하고 있음

” 그 자유를 제지하고자 한다면, 제지하는 측에서 그 사유를 설명해야 하는 것이 이치이지”

 

이길준

2008년 촛불정국 당시 의경으로 복무 중, 병역을 거부하고 ‘촛불의경’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런 나날이 반복되고, 저는 제 인간성이 하얗게 타버리는 기분이었습니다”

주최: 국제앰네스티, 전쟁없는 세상, 청년좌파

일시: 2014년 5월11일 일요일 오후2시

장소: 상수역 베짱이홀

문의: 캠페인실 손승현 (070-8672-3396)

베짱이홀_지도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