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란: 교수형 집행 막아야 

h2_0_9_what_we_do_death_penalty_s
이란 정부는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던 남자를 살해한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여성에 대해 25일 아침 예정된 교수형 집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레야네 자바리(Reyhaneh Jabbari)는 심각한 결함이 있는 조사와 재판을 거쳐 2009년 사형이 선고됐다. 자바리의 사형 집행은 9월 30일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열흘간 연기되었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Hassiba Hadj Sahraoui)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레야네 자바리에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란 정부는 즉시 그녀의 사형집행 중단에 나서야 한다”며 “사형은 잔혹하고 비인도적인 비열한 처벌 방식이다. 어떠한 상황이라도 이러한 처벌을 적용하는 것은 정의에 대한 모욕인데, 심지어 사건에 대해 심각한 의혹만을 남기는 결함 있는 재판을 통해 사형이 부과됐다는 것은 그저 더욱 비극적인 일일 뿐”이라고 밝혔다.

26세의 레야네 자바리는 지난 2007년 전 이란 정보부 직원이었던 모르테사 압돌라리 사르반디(Morteza Abdolali Sarbandi)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되었다. 두 달간 독방에 구금되어 변호사나 가족들과의 접견도 허용되지 않았던 자바리는 2009년 테헤란 형사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자바리는 자신이 모르테사 압돌라리 사르반디를 뒤에서 흉기로 찌른 점을 인정했고, 사르반디가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그를 살해한 사람은 당시 집에 함께 있었던 다른 남성이라고 주장했다. 자바리의 주장은 적절한 조사조차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란 사법당국은 자바리의 담당 변호사인 모하마드 알리 제다리 포로이(Mohammad Ali Jedari Foroughi) 대신 그보다 경험이 적은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압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바리의 주장을 조사하지 못하게 하려는 명백한 시도였다.

자바리의 사형 집행은 지난달까지 수 차례 연기되어 왔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 부국장은 “이란 사법당국은 자바리의 사형 집행일을 계속해서 미루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사형제도 없이 공정재판의 국제기준을 따르는 재심을 명령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바리의 어머니는 24일 한 시간 동안 딸을 면회할 시간이 주어졌지만, 교도관들은 가족들에게 자바리가 곧 사형 집행장으로 보내진다는 것에 대해 전혀 알려주지 않았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Iran: Halt execution of woman set to be hanged at dawn

The Iranian authorities must stop the execution of a woman due to be hanged tomorrow morning after being convicted for the killing of a man whom she said tried to sexually abuse her, said Amnesty International.

Reyhaneh Jabbari was sentenced to death in 2009 after a deeply flawed investigation and trial. Her execution was due to be carried out on 30 September but was postponed for 10 days.

“Time is running out for Reyhaneh Jabbari, the authorities must act now to stop her execution,” said Hassiba Hadj Sahraoui,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The death penalty is a despicable punishment that is both cruel and inhumane. Applying such a punishment in any circumstances is an affront to justice, but doing so after a flawed trial that leaves huge questions hanging over the case only makes it more tragic.”

Reyhaneh Jabbari, 26, was arrested in 2007 for the murder of Morteza Abdolali Sarbandi, a former employee of Iran’s Ministry of Intelligence. She was placed in solitary confinement for two months and was denied access to a lawyer or her family. She was sentenced to death by a criminal court in Tehran in 2009.

Reyhaneh Jabbari apparently admitted to stabbing in the back Morteza Abdolali Sarbandi, whom she said had tried to sexually assault her. However, she said that another man who was also in the house at the time killed him. Her claims do not appear to have ever been properly investigated.

Iran’s judicial authorities are also reported to have pressured Reyhaneh Jabbari to replace her lawyer, Mohammad Ali Jedari Foroughi, for a more inexperienced one, in an apparent attempt to prevent an investigation of her claims.

Reyhaneh Jabbari’s execution has been deferred a number of times, including in the last month.

“Instead of repeatedly rescheduling Reyhaneh Jabbari’s execution date, the Iranian judiciary should order a re-trial that complies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for fair trial without recourse to the death penalty,” said Hassiba Hadj Sahraoui.

Reyhaneh’s mother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she met her daughter for one hour today, but prison officials refused to give the family any details of Reyhaneh’s imminent transfer to a place of execution.

러시아: 체첸의 LGBTI 박해를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