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라크: 바그다드 시장 폭격으로 민간인 62명 이상이 사망하다

6월 25일 수요일, 북적대는 바그다드의 한 시장에서 폭탄 투척으로 62명 이상의 사망자와 12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시아파 밀집지구인 사드르 시티의 시장에서 오토바이 뒤 트레일러 안에 숨겨진 폭탄이 터진 것이다.

국제앰네스티는 이 사건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의도적으로 민간인 사상자를 발생시키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라고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말콤 스마트 국장이 말했다.

아직까지 어떤 무장단체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지 않고 있다.

무장단체들은 최근 며칠간 대량 살상 작전을 강화했다. 사건 발생 전주 토요일 이후로 최소 17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