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바레인: 정부 ‘모욕’ 트윗한 혐의로 구금된 활동가 석방해야

나빌 라자브 © Private

나빌 라자브 © Private

바레인 정부는 바레인 내무부를 모욕했다고 여겨지는 트윗을 게재한 혐의로 구금된 유명 인권활동가를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나빌 라자브(Nabeel Rajab) 바레인인권센터 회장은 바레인 보안군 일부가 이라크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동참했다는 소식을 온라인상에 게재하며 덧붙인 내용으로 인해 징역 3년형에 처해질 처지에 놓였다.

사이드 부메두하(Said Boumedouha)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나빌 라자브가 구금된 것은 바레인의 표현의 자유에 또 한번 중대한 타격을 입히는 것이자 비판의 목소리를 틀어막고자 하는 정부의 시도를 확고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나빌 라자브는 즉시 석방되어야 하며 이처럼 터무니없는 혐의도 취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걸프인권센터의 회장직도 겸하고 있는 나빌 라자브는 지난 1일 오후 바레인 범죄수사국(CID)에 소환되어 심문을 받았으며 그날 밤을 구금된 채 머물렀다.

검찰은 2일 나빌에 대해, “정부와 관계부처에 대한 모욕”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는 바레인 형법 조항을 근거로 조사가 진행될 때까지 구금 7일 명령을 내렸다.

국가 수반, 유명 인사, 군, 정부 기관, 깃발, 상징 등에 대한 모욕이나 무례를 법으로 금지하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기준에 위반되는 것이다.

사이드 부메두하 부국장은 “이처럼 억압적인 법은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짓누르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러한 법은 폐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정부에 표현의 자유를 범죄화하는 형법 조항을 폐지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한 바 있다.

나빌 라자브는 바레인의 인권상황을 알리기 위한 두 달간의 유럽 순방을 마치고 9월 30일 바레인으로 귀국했다. 순방 기간 중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의 의장직을 맡기도 했다.

나빌은 마나마에서 “사전 신고 없이” “불법 집회”, “공공질서 저해”, “시위 소집 및 참여”했다는 혐의로 징역 2년형이 선고된 뒤 2014년 5월 조 교도소(Jaw Prison)에서 형기를 마치고 석방되었다.

바레인의 다른 활동가들 역시 비슷한 이유로 기소된 바 있다.

마르얌 알 카와자(Maryam Al-Khawaja)는 바레인 국제공항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2011년부터 마르얌이 바레인의 인권침해 현황을 집요하게 폭로했다는 이유로 표적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나델 압둘레맘(Nader Abdulemam)은 예언자 마호메트의 동료이자 유명 이슬람 지도자인 칼리드 빈 알 왈리드를 비판한 것으로 해석되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가 현재 드라이독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다.

Bahrain: Release activist detained for ‘insulting’ government on Twitter

The Bahraini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release a prominent human rights activist who has been detained for posting tweets deemed insulting to the country’s Ministry of Interior,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Nabeel Rajab, the President of the Bahrain Centre for Human Rights, could face up to three years in prison for comments he posted online about reports that members of Bahrain’s security forces had joined the Islamic State armed group in Iraq.

“The detention of Nabeel Rajab is yet another serious blow to freedom of expression in Bahrain and entrenches growing attempts by the authorities to muzzle dissenters,” said Said Boumedouha, Deputy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He must be released immediately and these outrageous charges against him must be dropped.”

Nabeel Rajab, who is also the Director of the Gulf Centre for Human Rights, was summoned for questioning by Bahrain’s Criminal Investigations Directorate (CID) yesterday afternoon and remanded in custody overnight.

The Public Prosecution today ordered his detention for seven days, pending investigation under an article of Bahrain’s Penal Code that criminalizes “offending government authorities, institutions and agencies”.

Laws that prohibit insults or the disrespect of heads of state, public figures, the military, government institutions, flags or symbols are contrary to international law and standards.

“Such repressive laws create an environment where freedom of expression is permanently stifled. These laws should be abolished,” said Said Boumedouha.

Amnesty International has repeatedly called on the Bahraini authorities to repeal articles in its Penal Code that criminalize freedom of expression.

Nabeel Rajab returned to Bahrain on 30 September after a two-month advocacy tour to a number of European countries to highligh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Bahrain. This included him chairing a panel at the UN Human Rights Council in Geneva.

Rajab was released from Jaw Prison in May 2014 after serving a two-year sentence on charges of “illegal gathering”, “disturbing public order” and “calling for and taking part in demonstrations” in Manama “without prior notification”.

Other activists in Bahrain have faced similar persecution.

Maryam Al-Khawaja is on trial on a charge of “assaulting police officers” at Bahrain International Airport. Amnesty International believes she is being targeted for relentlessly exposing the human rights violations taking place in Bahrain since 2011.

Nader Abdulemam is currently detained in Dry Dock Prison after comments he posted on Twitter were interpreted as derogatory towards Khalid bin al-Waleed, a companion of the prophet Muhammad and a renowned Islamic commander. He is charged with “publicly insulting a religious figure of worship”.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9명, 유죄를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