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유엔 무기거래조약, 50번째 비준으로 실현

ATT campaign 2013
역사적인 무기거래조약의 비준국이 50개국을 넘어서며 90일의 발효 유예기간만을 남겨둔 가운데, 제대로 규제되지 않은 국제 무기거래로 삶이 황폐화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보호하는 무기거래조약이 큰 도약을 이룩하게 되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아르헨티나, 바하마, 체코, 포르투갈, 세인트루시아, 세네갈, 우루과이는 미국 뉴욕 유엔 본부의 기념식에서 무기거래조약을 비준할 예정이다. 이제 무기거래조약은 2014년 12월 24일이면 비준 당사국 모두에게 법적 구속력을 갖는 국제법으로 제정되게 된다.

살릴 셰티(Salil Shetty)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무책임한 무기이전으로 인한 인류의 고통을 종식시키려는 투쟁에 있어 이는 매우 기념비적인 일”이라며 “이처럼 놀라운 성과를 이룩하는 것은 각국 정부에 계속해서 압력을 가하며 ‘더 이상은 안 된다, 잔혹행위와 인권침해를 위한 무기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할 수 있도록 도와 준 수백여 명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우리의 캠페인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모든 국가가 과감하게 결단하여 무기거래조약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무기거래조약 마련을 위해 1990년대 중반부터 로비 활동과 캠페인을 끈질기게 펼쳐 왔다. 국가간 무기거래에 관한 규정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탓에 매년 평균 5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수백만 명 이상이 부상을 입거나, 강간을 당하거나, 강제로 살던 곳을 떠나야만 했다.

무기거래조약은 대량학살, 반인도적 범죄, 전쟁범죄, 그 외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르거나 용이하게 하는 데 쓰일 가능성이 있다고 여겨지는 국가로의 무기 이전을 막고자일련의 규정을 담고 있다.

세계 10대 무기 수출국 중 5개국인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은 이미 무기거래조약을 비준한 반면 미국은 서명에만 참여하고 아직 비준은 하지 않은 상태다. 중국, 캐나다, 이스라엘, 러시아 등 그 외의 주요 무기 생산국들은 조약 비준에 반대하고 있다.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정치 지도자들이 타인의 인권을 부정하는 반인도적 범죄, 전쟁범죄,계속되는 총기 사건 등에 이용되는 무기의 이전을 진지하게 막고자 한다면 무기거래조약에 참여해 이를 효과적으로 이행해야 할 것이다. 생명을 살리는 무기거래조약에 관해 아무런 행동에 나서지 않거나 일구이언하는 것은 변명의 여지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배경

국제앰네스티는 1990년대 초부터 NGO 파트너들과 함께 잔혹행위와 인권침해를 부추기는 재래무기와 탄약의 이전을 막기 위해 국제 무기이전에 관한 강력하고 법적 구속력이 있는 국제규정을 마련하고자 캠페인을 벌여 왔다. 전세계 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생명을 보호하는 강력한 규정인 무기거래조약을 지지할 것을 각국 정부에 촉구했다.

2013년 4월 2일 열린 유엔 총회에서 총 155개국이 무기거래조약 채택에 찬성했고,지금까지 119개국이 조약에 서명하며 국내법으로 도입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였다. 지난해 조약 채택을 지지했던 국가 중 41개국은 아직 서명하지 않고 있지만, 무기거래조약 실현을 향한 국제사회의 노력은 나날이 탄력을 받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심각한 인권침해를 용이하게 하는 무책임한 무기이전에 대해 계속해서 상세히 기록하며 폭로하고 있다. 여기에는 중국에서 출발한 엄청난 양의 무기가 분쟁의 양측 모두 끔찍한 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남수단으로 전달된 것을 비롯해, 이집트 군경이 심각한 인권침해 행위를 저지르거나 용이하게 하는 데 무기가 사용될 상당한 위험이 있음에도 미국, 키프로스, 체코, 슬로바키아, 터키가 최근 이집트에 무기를 공급한 사례도 포함되어 있다.

UN: Landmark Arms Trade Treaty to become reality with 50th ratification

Protection for the millions of people whose lives are devastated by the poorly regulated global arms trade is set to take a giant leap forward on Thursday, Amnesty International said with the historic Arms Trade Treaty expected to surpass the 50 ratifications needed to trigger a 90 day countdown to entry into force.

Argentina, the Bahamas, Czech Republic, Portugal, Saint Lucia, Senegal and Uruguay are expected to be the latest states to confirm ratification of the treaty at a ceremony at the UN in New York. The ATT now looks set to become international law on 25 December 2014 binding all the countries that have ratified it by then.

“This is a milestone in the fight to end the human suffering caused by the irresponsible flow of arms. By the end of this year, there will be robust global rules to stop arms going to human rights abusers,” said Salil Shetty, Secretary General of Amnesty International.

“This remarkable progress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support of more than a million people who helped keep up the pressure on governments and said ‘enough is enough, the supply of arms for atrocities and abuses must stop’. But the campaign does not stop here, all states need to urgently bite the bullet and commit to the Arms Trade Treaty.”

Amnesty International has lobbied and campaigned relentlessly since the mid-1990s for an Arms Trade Treaty. At least half a million people die every year on average and millions more are injured, raped and forced to flee from their homes as a result of the poorly regulated global trade in weapons.

The ATT includes a number of rules to stop the flow of weapons to countries when it is known they would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genocide, crimes against humanity, war crimes or other serious violations of human rights.

Five of the top 10 arms exporters – France, Germany, Italy, Spain and the UK have already ratified the ATT. While the USA is yet to ratify it has signed the treaty. There has been resistance to ratification from other major arms producers like China, Canada, Israel and Russia.

“If political leaders are serious about ending the flow of arms used to commit crimes against humanity, war crimes and persistent gun violence that denies people their human rights then governments must join the Arms Trade Treaty and start implementing it effectively. There can be no excuses for inaction or double-talk when it comes to this lifesaving treaty,” said Salil Shetty.

Background

Amnesty International has campaigned since the early 1990s with NGO partners to achieve robust, legally binding, global rules on international arms transfers to stem the flow of conventional arms and munitions that fuel atrocities and human rights abuses. More than a m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have called on governments to agree a strong Arms Trade Treaty with robust rules to protect lives.

On 2 April 2013, a total of 155 states voted in the UN General Assembly to adopt the ATT and 119 states have since signed the treaty, indicating their willingness to bring it into their national law. Although 41 states that supported the adoption of the treaty last year have yet to sign the treaty, international momentum to make the treaty a reality is still growing.

Amnesty International has continued to document and expose irresponsible arms transfers that facilitate grave abuses. This includes a massive shipment of arms from China to South Sudan where both sides to the armed conflict have been committing horrific acts, and recent arms supplies to Egypt from the USA, Cyprus, Czech Republic, Slovakia and Turkey despite a substantial risk those arms would be used by Egyptian security forces to commit or facilitate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