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라크: 이슬람국가의 인종청소로 드러난 끔찍한 증거

web_740x30010

국제앰네스티가 밝혀낸 새로운 증거를 보면 이슬람국가(IS)로 자칭하고 있는 무장세력이 이라크 북부에서 소수 종교 및 민족 집단을 대상으로 대규모 즉결 처형 및 납치를 하는 등 전쟁 범죄를 통해 조직적인 인종청소를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9월 2일(화) 새롭게 발간한 브리핑, 역사적 규모의 인종 청소: 이라크 북부에서 자행되고 있는 이슬람국가(IS)의 소수집단을 향한 조직적 공격은 대량학살의 생존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이라크 북부 신자르 지역(Sinjar region)에서 IS 무장세력이 어떻게 수십 명의 남성과 소년을 살해했고, 픽업트럭(pick-up truck)에 몰아 넣어 교외 지역 마을로 끌고 가서 집단 학살하거나 또는 개별로 총살했는지 등의 소름 끼치는 일련의 사건들을 보여준다. IS가 그 지역을 통제하면서 수많은 야지디족(Yezidi) 남성을 비롯해 수백 명, 혹은 수천만 명의 야지디족 여성들이 납치되었다.

“IS가 자행하고 있는 대량학살과 납치는, 소수집단을 대상으로 인종청소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러한 인종청소가 이라크 북부를 휩쓸고 있다는 새로운 끔찍한 증거다”라고 도나텔라 로베라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이 말했다. 현재 도나텔라 상임고문은 이라크 북부에 머물고 있다.

도나텔라 상임고문은 “이슬람국가가 비열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으며, 신자르 시골 지역에서 아랍인과 수니파 무슬림이 아닌 모든 인종을 없애기 위한 잔인한 작전을 펼쳐 피투성이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8월 신자르 지역에서 벌어진 대규모 살해에 대한 증거를 수집했다. 가장 끔찍한 사건은 IS 무장세력이 8월 3일 키니예를, 8월 15일 코초(Kocho)를 습격했을 때였다. 그 마을에서 사망한 사람들은 수백 명에 달한다. 12세 밖에 되지 않은 어린이를 포함해 남성과 소년들이 IS 무장세력에 잡혀가 총살 당했다.

“그곳에 어떠한 질서도 없었다. IS 무장세력은 그냥 무차별적으로 차량에 태웠다”고 코초 대량학살의 생존자는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간신히 죽음에서 도망친 남성과 그의 형제 칼레드는 5번이나 총에 맞았다. 그의 왼쪽 무릎에 3번이나 총을 맞았고 엉덩이와 어깨에도 총상을 입었다. 그들은 대량학살에서 형제 일곱 명을 잃었다. 12일 동안 대량학살이 벌어진 곳 근처에서 숨어있었던 또 다른 생존자인 살렘은 국제앰네스티에 부상으로 고통 속에서 울부짖는 다른 사람들에게서 들었던 끔찍한 충격에 관해 이야기했다.

“몇 명은 움직일 수조차 없었고 그들 자신을 구할 수 없었다. 그들은 극도의 고통 속에서 죽는 순간을 기다렸고 결국 끔찍한 죽임을 당했다. 나는 겨우 몸을 끌고 나올 수 있었고, 무슬림 이웃이 구해주었다. 그는 내 목숨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었다. 나에게 그는 형제 이상의 의미가 있다. 그는 12일 동안 음식과 물을 매일 밤 가져다주었다. 나는 걸을 수 없었고 도망칠 수 있다는 희망도 없었다. 그 역시 나를 숨겨주는 것이 점점 더 위험했다” 고 말했다.

살렘은 나중에야 당나귀를 타고 도망갈 수 있었으며 산으로 달려 쿠르드지역정부(Kurdistan Regional Government, KRG) 통제 지역으로 갔다.

IS 무장세력은 대규모 살인과 납치를 자행해 이라크 북부지역 전체 인구를 공포에 떨게 하는 데 성공했고, 그 결과 목숨을 잃을까 두려워 수천만 명이 도망쳤다.

IS 무장세력이 납치하거나 생포한 수백만 명의 예지디족의 생사는 알 수 없다. IS 무장세력에 잡힌 대부분이 강간 및 성폭력을 당했고, 이슬람으로 개종하라는 압박도 받았다. 가족 전체가 납치당한 경우도 있었다.

국제앰네스티에 사라진 친척 45명 이름 목록(모두 여성과 아이들)을 건네준 남성은 “우리는 그들 중 몇 명에 대한 소식은 알게 됐지만 다른 이들은 여전히 소식이 없고 그들이 살았는지 죽었는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른다” 고 말했다.

도나텔라 상임고문은 “이라크 정부가 종파적 무장세력을 모른 척하거나 IS에 대항하는 시아 무장세력에 무기를 제공함으로써 이 싸움을 악화시키지 말고, 인종과 종교와 상관없이 모든 민간인을 보호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 고 말했다.

이어 “이라크 북부지역 사람들은 언제나 목숨을 위협하는 박해에서 자유롭게 살아갈 가치가 있다. 이런 전쟁범죄를 명령하고, 자행하고 지원해준 사람들은 반드시 체포해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IS 무장세력은 6월 10일 모술을 장악한 후 조직적으로 시아 모스크와 성지를 포함해 비 수니파 무슬림(non-Sunni Muslim) 공동체가 숭배하는 성지를 파괴했다.

배경

이라크 북부지역에 인종 및 종교 소수집단을 중 IS 무장세력의 공격 대상이 된 집단은 아시리안 기독교인(Assyrian Christians), 시아파 투르크멘족(Turkmen Shi’a), 시아파 샤박족(Shabak Shi’a), 야지디교도(members of the Yezidi faith), 카카이 및 사비안 만다이즘교도(Kakai and Sabean Mandaeans)이다. IS에 반대하는 것으로 보이는 아랍인과 수니파 무슬림은 명백한 보복형 공격에 대상이 되고 있다.

Gruesome evidence of ethnic cleansing in northern Iraq as Islamic State moves to wipe out minorities

Fresh evidence uncov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indicates that members of the armed group calling itself the Islamic State (IS) have launched a systematic campaign of ethnic cleansing in northern Iraq, carrying out war crimes, including mass summary killings and abductions, against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A new briefing, Ethnic cleansing on historic scale: the Islamic State’s systematic targeting of minorities in northern Iraq, published today presents a series of hair-raising accounts from survivors of massacres who describe how dozens of men and boys in the Sinjar region of northern Iraq were rounded up by Islamic State fighters, bundled into pick-up trucks and taken to village outskirts to be massacred in groups or shot individually. Hundreds, possibly thousands, of women and children, along with scores of men, from the Yezidi minority have also been abducted since the Islamic State took control of the area.

“The massacres and abductions being carried out by the Islamic State provide harrowing new evidence that a wave of ethnic cleansing against minorities is sweeping across northern Iraq,” said Donatella Rovera,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Crisis Response Adviser currently in northern in Iraq.

“The Islamic State is carrying out despicable crimes and has transformed rural areas of Sinjar into blood-soaked killing fields in its brutal campaign to obliterate all trace of non- Arabs and non-Sunni Muslims.”

Amnesty International has gathered evidence that several mass killings took place in Sinjar in August. Two of the deadliest incidents took place when IS fighters raided the villages of Qiniyeh on 3 August and Kocho on 15 August. The number of those killed in these villages alone runs into the hundreds. Groups of men and boys including children as young as 12 from both villages were seized by IS militants, taken away and shot.

“There was no order, they [the IS fighters] just filled up vehicles indiscriminately,” one survivor of the massacre in Kocho told Amnesty International.

Said, who also narrowly escaped death with his brother, Khaled, was shot five times; three times in his left knee and once in the hip and shoulder. They lost seven brothers in the massacre.

Another survivor, Salem, who managed to hide and survive near the massacre site for 12 days described to Amnesty International the horror of hearing others who had been injured cry out in pain.
“Some could not move and could not save themselves; they lay there in agony waiting to die. They died a horrible death. I managed to drag myself away and was saved by a Muslim neighbour; he risked his life to save me; he is more than a brother to me. For 12 days he brought me food and water every night. I could not walk and had no hope of getting away and it was becoming increasingly dangerous for him to continue to keep me there,” he said.

He was later able to escape by donkey and rode to the mountains and then on into the areas controlled by the Kurdistan Regional Government (KRG).

The mass killings and abductions have succeeded in terrorizing the entire population in northern Iraq leading thousands to flee in fear for their lives.

The fate of most of the hundreds of Yezidis abducted and held captive by the Islamic State remains unknown. Many of those held by IS have been threatened with rape or sexual assault or pressured to convert to Islam. In some cases entire families have been abducted.

One man who gave Amnesty International a list of 45 names of missing relatives – all of whom are women and children said: “We get news from some of them but others are missing and we don’t know if they are alive or dead or what has happened to them.”

“Instead of aggravating the fighting by either turning a blind eye to sectarian militias or arming Shi’a militias against the Islamic State as the authorities have done so far, Iraq’s government should focus on protecting all civilians regardless of their ethnicity or religion,” said Donatella Rovera.

“The people of northern Iraq deserve to live free from persecution without fearing for their lives at every turn. Those ordering, carrying out, or assisting in these war crimes must be apprehended and brought to justice.”

Since taking control of Mosul on 10 June, IS militants have also systematically destroyed and damaged places of worship of non-Sunni Muslim communities including Shi’a mosques and shrines.

Background

Among the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being targeted in northern Iraq are: Assyrian Christians, Turkmen Shi’a, Shabak Shi’a, members of the Yezidi faith, Kakai and Sabean Mandaeans. Many Arabs and Sunni Muslims known or believed to oppose IS have also been targeted in apparent reprisal attack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