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인도: 양심수 이롬 샤르밀라 석방 ‘환영하지만 너무 길었다’

인도 마니푸르 법원이 양심수 이롬 샤르밀라(Irom Sharmila)에 대해 자살 시도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기소할 근거가 없다고 판결한 후 석방한 것은 13년간 단식 투쟁을 벌여온 활동가 샤르밀라의 법적, 도덕적 승리라고 19일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가 밝혔다.

마니푸르 동부주립형사법원은 판결문을 통해 정부가 이롬 샤르밀라가 자살을 하려는 고의가 있음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보고, 샤르밀라의 단식 시위는 ‘합법적 수단을 통한 정치적 요구’라고 밝혔다.

샤일레쉬 라이(Shailesh Rai)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 사무국장은 “환영할 일이지만 지나치게 오래 걸린 이번 판결은 이롬 샤르밀라의 단식 투쟁이 인권을 위한 강력한 시위였으며 표현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했음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롬 샤르밀라는 처음부터 체포되어서는 안 됐다. 샤르밀라가 자살을 시도했다는 것과 관련된 모든 혐의는 즉시 취소되어야 하며, 샤르밀라 역시 즉시 석방되어야 한다. 인도 정부는 이렇게 주목받고 있는 활동가가 제기하는 문제에 대해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롬 샤르밀라는 군 특별권한법(AFSPA)의 폐지를 요구하며 13년 이상 단식 투쟁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00년 11월 2일 단식에 들어간 직후 마니푸르 경찰에 체포된 샤르밀라는 인도법상 범죄에 해당하는 자살기도 혐의로 기소되었다. 2013년 3월, 델리 법원 역시 2006년 10월 델리에서 2일간 시위를 벌였다는 이유로 샤르밀라를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이롬 샤르밀라는 마니푸르주 임팔의 한 병원에 구금되어 코에 연결된 호스를 통해 강제로 영양분을 공급받고 있다. 샤르밀라가 자살기도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적은 없지만, 자살기도죄는 1년 이하의 징역으로만 처벌할 수 있기 때문에 1년간 구금된 후 석방되면 단식을 계속해 바로 다시 체포되는 일이 반복되었다.

지난해 이롬 샤르밀라의 무조건적인 석방을 촉구하는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의 활동에 18,000명이 넘는 인도인들이 지지를 보냈다. 인도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샤르밀라가 자신의 신념을 평화적으로 표현했다는 이유만으로 구금된 ‘양심수’라고 인정했으며 샤르밀라의 접근 제한을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이롬 샤르밀라는 2013년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와의 인터뷰에서 마하트마 간디의 비폭력주의에 영감을 받았다며 “나의 투쟁이 곧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다. 나는 나의 삶을 정말로 사랑하며, 사람들을 만나고 내가 소중히 여기는 문제에 대해 투쟁할 수 있는 자유를 누리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2년 2월, 인도 대법원은 람릴라 광장 사건의 판결문을 통해 단식 투쟁은 “인도 헌법상 및 역사상 인정돼 온 시위의 형태”라고 판단했다.

세계의사회 회의에서 영국의사회는 “단식 투쟁은 자살과 동등하지 않다. 단식 투쟁을 감행하는 사람들은 그들에게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목적은 있으나 보통 살아남기를 원하고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입장은 세계의사회의 ‘단식투쟁에 관한 말타 선언’을 통해 구체화되었다.

인도 북동부의 일부 지역에서는 1958년부터 이미 시행되고 있고 1990년부터 잠무와 카슈미르에서도 사실상 현행법이나 마찬가지가 된 군 특별권한법은 군인들에게 특정한 상황에 처했을 경우 대상을 사살할 수 있고, 영장 없이 체포도 가능한 권한을 부여하는 법이다. 또한 보안 요원은 웬만해서는 받지 못하는 중앙 정부의 사전 허가를 받고 사실상 모든 기소를 면할 수 있다.

군특별권한법은 국제인권기준은 물론 인도가 당사국으로 속해 있는 조약의 내용에도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다. 또한 개인의 생명과 자유, 안전권과 고문 및 기타 부당대우로부터 자유로울 권리를 보호해야 할 인도의 국제법상 의무에도 위반되는 것이다.

India: Release of prisoner of conscience Irom Sharmila ‘welcome but long overdue’

A Manipur court ruling directing the release of prisoner of conscience Irom Sharmila because there were no grounds for charging her with attempted suicide is a legal and moral victory for the activist and her 13 year-long hunger strike, Amnesty International India said today.

The Manipur East Sessions Court ruled that authorities had failed to establish that Irom Sharmila had intended to commit suicide, and stated that her protest was a ‘political demand through a lawful means’.

“This welcome but long overdue judgement recognizes that Irom Sharmila’s hunger strike is a powerful protest for human rights and a peaceful exercise of her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said Shailesh Rai, Programme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India.

“Irom Sharmila should never have been arrested in the first place. All other charges against her of attempted suicide must be dropped and she must be immediately released. Authorities must instead pay attention to the issues this remarkable activist is raising.”

Irom Sharmila has been on a prolonged hunger strike for over 13 years, demanding the repeal of the Armed Forces (Special Powers) Act (AFSPA). She was arrested by the Manipur police shortly after she began her hunger strike on 2 November 2000, and charged with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 a criminal offence under Indian law. In March 2013, a Delhi court also charged Sharmila with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in October 2006, when she staged a protest in Delhi for two days.

Irom Sharmila is being detained in the security ward of a hospital in Imphal, Manipur, where she is force-fed a diet of liquids through her nose. She has never been convicted for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However, as the offence is punishable with imprisonment for up to one year, she has been regularly released after completing a year in judicial custody, only to be re-arrested shortly after as she continues her fast.

Last year, over 18,000 people from across India supported an Amnesty International India campaign calling for the unconditional release of Irom Sharmila. India’s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also acknowledged that she was a ‘Prisoner of Conscience’ who was being detained solely for the peaceful expression of her beliefs and called for the removal of restrictions imposed on access to her.

Speaking to Amnesty International India in September 2013, Irom Sharmila, inspired by Mahatma Gandhi’s philosophy of non-violence, said, “My struggle is my message. I love my life very much and want to have the freedom to meet people and struggle for issues close to my heart.”

In February 2012, the Supreme Court of India observed in its ruling in the Ram Lila Maidan Incident versus Home Secretary, Union of India and Others case that a hunger strike is “a form of protest which has been accepted, both historically and legally in our constitutional jurisprudence.”

The British Medical Association, in a briefing to the World Medical Association, has clarified that, “[a] hunger strike is not equivalent to suicide. Individuals who embark on hunger strikes aim to achieve goals important to them but generally hope and intend to survive.” This position is embodied by the World Medical Association in its Malta Declaration on Hunger Strikers.

The AFSPA, which has been in force in parts of North-eastern India since 1958, and a virtually identical law in force in Jammu and Kashmir since 1990, provides sweeping powers to soldiers, including the power to shoot to kill in certain situations and to arrest people without warrants. The Act also provides virtual immunity from prosecution for security personnel, by mandating prior permission from the central government, which is almost never granted.

The AFSPA falls short of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including provisions of treaties to which India is a state party; and is inconsistent with India’s international legal obligations to respect and protect the right to life, liberty and security of person, to freedom from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and to an effective remedy.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9명, 유죄를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