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감비아: 철권통치 20년 맞아 활동가들 행동 나서

야하 자메흐 감비아 대통령 집권 20년을 맞아 인권단체들이 국제 행동의 날을 개시한 가운데, 이에 함께 참여한 국제앰네스티는 감비아 정부가 20년간 만연한 인권침해를 야기했던 무자비한 법과 관행을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세계의 활동가들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자의적 체포와 고문, 강제실종의 위험 속에 살아가고 있는 감비아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대해 인식을 높이고자 22일 시위와 각종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감비아 정부는 이날을 ‘자유의 날(Freedom Day)’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스티븐 콕번(Stephen Cockburn) 국제앰네스티 중앙·서아프리카 지역부국장은 “7월 22일은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수가 더욱 늘어만 가고 있는 감비아의 공포통치가 시작된 지 20년이 되는 날”이라며 “감비아 정부는 인권침해 피해자들이 항의한 내용에 대해 조사하고 가해자들을 재판에 회부해야 한다. 또한 이러한 억압이 가능하게 만든 법률 역시 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감비아의 기자, 인권옹호자, 정치활동가 등은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표적이 되는 일이 빈번하다.

자메흐 대통령이 집권한 1994년 이래 도입된 일련의 법으로 인해 이러한 인권침해가 거의 아무런 처벌 없이 이루어질 수 있었으며, 피해자들은 보상을 요구하기 어려워졌다.

예를 들어 2001년 제정된 면책법(Indemnity Act)은 비상사태시, 또는 불법 집회 해산 과정에서 보안군이 행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기소할 수 없도록 대통령의 권한으로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보다 더 최근인 2013년 7월에는 정보통신법(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ct)이 통과되어, 기자, 블로거, 인터넷 이용자들은 ‘허위 정보를 유포’할 경우 최고 징역 15년 또는 75,000 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게 되었다.

스티븐 콕번 부국장은 “자메흐 정권은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데 악용되는 이 같은 법들을 개정해야 한다”며 “또한 인정 가능한 범죄 혐의로 기소되거나 공정한 재판을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 불법적으로 구금된 사람들을 모두 석방해야 한다. 수감 중인 모든 양심수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22일 국제 행동의 날에는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해 서아프리카 19조(Article 19 West Africa), 아프리카인권보호협회(RADDHO) 등의 비정부단체가 참여한다.

이번 행동의 날은 2014년 10월 진행되는 감비아의 유엔 정례인권검토를 앞두고 열리는 것이다.

The Gambia: Activists mark 20 years of iron-fisted repression

The Gambian government must abolish the laws and iron fisted practices that have resulted in two decades of widespread human rights violations, Amnesty International said as it joined forces with other human rights groups for a global day of action marking 20 years since President Jammeh’s seizure of power.

Activists across the world will hold protests and public events today to raise awareness about the dir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Gambia, where many live in fear of arbitrary arrest, torture and enforced disappearance. In The Gambia, the anniversary is historically celebrated by the authorities as “Freedom Day”.
“Today marks 20 years of the rule of fear in The Gambia, where the list of victims of human rights violations grows ever longer,” said Stephen Cockburn,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Regional Director for West and Central Africa.

“The Gambian authorities must investigate complaints made by victim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nd bring the perpetrators to justice. They should also repeal the laws which make this repression possible.”

Journalists, human rights defenders, political activists and other Gambians are frequently targeted for exercising their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 series of laws adopted since President Jammeh came to power in 1994 makes it possible for these violations to take place with almost total impunity and discourages victims from seeking redress.

In 2001, for example, the Indemnity (amendment) Act gave the President power to prevent security forces being prosecuted for any act committed during a state of emergency situation or as part of a process to quell an unlawful assembly.

More recently, in July 2013, the Gambian government passed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mendment) Act, through which journalists, bloggers and internet users can receive jail sentences of up to 15 years and fines of up to $75,000 for ‘spreading false news’.

“President Jammeh’s government must amend these and other laws used to restrict freedom of expression,” said Stephen Cockburn.

“The authorities must also release all those detained unlawfully unless they are charged with recognizable criminal offences and subjected to fair trials. They must also release all prisoners of conscience.”

The NGOs taking part in the Day of Action alongside Amnesty International include Article 19 West Africa and RADDHO (Rencontre Africaine pour la Défense des Droits de l’homme).

The day of action takes place ahead of a United Nations review of The Gambia’s human rights record in October 2014.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