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호주: 스리랑카 난민을 송환하는 것은 위험한 선례

국제인권뉴스_10

호주 정부가 스리랑카 난민 153명을 스리랑카 해군에 인도하겠다고 제안한 것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자 위험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최근 인도로 향하는 길에 호주 해군에 나포되었던 스리랑카 망명신청자들이 이의를 제기하여 8일 멜버른 고등법원에서 심리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본국 송환 여부가 불확실하게 되었다. 지난 6일에는 호주에 들어오려던 스리랑카 난민 41명을 호주 정부가 스리랑카 해군에 돌려보낸 바 있다.

그레이엄 맥그레고르(Graeme McGregor) 국제앰네스티 호주 난민 대변인은 “이러한 이의제기에 대해 고등법원 전체가 심리를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은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는 국가로 망명신청자들을 송환하겠다는 호주 정부의 제의가 대단히 우려스러운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호주 정부가 스리랑카 난민들에게 본국 송환 조치가 결정될 경우 72시간 전에 공지하겠다고 임시로 약속한 것은 약간의 진전이긴 하지만, 난민들은 해상에서 기약 없이 기다리게 되었으며, 이는 위험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맥그레고르 대변인은 또 “이러한 과정에서 호주 정부는 망명 신청자들의 소재와 안전에 대한 기본적인 대책조차 마련하지 못하는 모습을 거듭 보여주고 있다”며 “난민선이 존재한다는 사실도 고등법원에 이의제기까지 하고서야 정부에 확인받을 수 있었다. 행방불명된 망명신청자들의 소재에 대한 의혹 역시 여전히 많이 남아있는 상태다. 국제앰네스티는 호주 정부가 국경 보안이라는 명분으로 모든 사안을 비밀리에 진행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바다에서 가로막힌 스리랑카인들

맥그레고르 대변인은 “금주 초, 호주 정부는 전례없이 영상 연결을 통해 스리랑카 망명신청자 41명을 소위 ‘강화 감시 절차’의 대상으로 확정했다. 이것은 망명 요청이 처리될 수 있는 공정한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다. 난민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기 전, 고작 네개의 질문만 하는 것은 그들을 고문이나 기소 또는 죽음으로 내몰 위험이 아주 높다”라고 말했다.

맥그레고르 대변인은 “호주 정부가 망명신청자들의 희생을 막고자 한다면, 이들의 생명이 중대한 위험에 처할 수도 있는 국가로 되돌려 보내는 조치를 취해서는 안 된다. 스리랑카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인권침해를 호주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주로 선박을 타고 온 망명신청자들은 모두 신속하고 엄격하며 공정한 난민인정절차에 따라 처리되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호주 정부에게 난민선을 본국으로 돌려보내는 모든 정책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스리랑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침해

국제앰네스티와 인권법센터 등의 인권단체들은 스리랑카 정부가 반대세력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저지르는 인권침해행위에 대해 오래 전부터 기록하고 있다.

2009년 내전이 종결된 이후에도 스리랑카 정부는 제도적이고 폭력적으로 비판세력을 탄압하고 있다.

영국 등의 국가에서 스리랑카로 송환된 망명신청자들은 고문을 당했다. 반군 단체인 타밀알람 해방호랑이(LTTE)에 대해 대반란활동 또는 치안유지활동이라는 명목으로 군과 경찰이 재활수용소에서 고문을 가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출신 민족을 막론하고 경찰서에 구금되어 있는 중에도 고문당할 위험에 처해 있으며, 성폭행 역시 만연하다. 스리랑카로 송환된 타밀족 사람들이 자의적 체포와 구금을 당한 사례가 다수 알려지기도 했다.

Australia: Handover of Sri Lankan asylum seekers a dangerous precedent

The decision that the whole High Court will hear the challenge reflects the gravity of the Australian government’s deeply concerning proposal to return asylum seekers to a country where their lives may be at serious risk.

The proposed handover of 153 asylum seekers to Sri Lanka’s Navy would put Australia in blatant breach of international law and set a dangerous precedent, said Amnesty International.

A hearing at the High Court in Melbourne on Tuesday has put the transfer in doubt, after an application was brought on behalf of the asylum seekers that were recently intercepted by the Australian Navy on their way from India. On Sunday, Australia returned 41 aslyum seekers, that had tried to reach the country, to Sri Lanka’s Navy.

“The decision that the whole High Court will hear the challenge reflects the gravity of the Australian government’s deeply concerning proposal to return asylum seekers to a country where their lives may be at serious risk,” said Amnesty International Australia’s Refugee Spokesperson Graeme McGregor.

“The Government’s temporary commitment they will not transfer the asylum seekers to Sri Lanka without giving 72 hours notice is a small step in the right direction, but the asylum seekers remain indefinitely held at sea, setting a dangerous precedent.

“Throughout this process, the Government has continually failed to provide even basic answers to the questions about the asylum seekers’ whereabouts and their safety.

“It’s taken a High Court challenge for the Government to even confirm the boat exists.

“There still remain many unanswered questions about the missing asylum seekers’ whereabouts.

“Amnesty International continues to have deep concerns about the shroud of secrecy imposed by the Government all under the guise of border security.”

Sri Lankans screened out at sea

“Earlier this week, in an unprecedented move, the Government confirmed it had subjected 41 Sri Lankan asylum seekers to what it calls an ‘enhanced screening process’ via video link.

“This denied asylum seekers a fair and adequate chance for their refugee claims to be processed.

“Asking asylum seekers only four questions each before handing them back to Sri Lankan authorities runs an extremely high risk of returning genuine refugees to torture, persecution or death,” said McGregor.

“If the Australian government wants to address the loss of asylum seekers’ lives, it should not be returning them to a country where their lives may be in grave danger.

“Australia stands alone in failing to recognise the ongoing human rights violations taking place in Sri Lanka,” Graeme McGregor added.

All asylum seekers arriving by boat should be processed in Australia under a prompt, rigorous and fair Refugee Status Determination system.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the Government to immediately cease any policy to turn back asylum seeker boats.

Sri Lanka’s ongoing human rights abuses

Human rights organisation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and the Human Rights Law Centre have long documented the human rights abuses widely committed by the Sri Lankan authorities against those that publicly oppose it.

Despite the end of the 2009 conflict, the Sri Lankan Government has systematically and violently cracked down on its critics.

Sri Lankan asylum seekers have faced torture upon return to Sri Lanka from countries such as the UK. Torture has been reported in rehabilitation camps, by police and military personnel in the context of counter insurgency against the 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 (LTTE) and also in the context of civil policing. All ethnic groups in Sri Lanka continue to face risks of torture in police custody, including sexual violence, where it is pervasive. In several known cases, Tamils who have been returned to Sri Lanka have faced arbitrary arrest and detentio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