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베트남: 여성인권활동가 조기 석방 긍정적, 그러나 여전히 수십 명은 수감 중

국제인권뉴스_7베트남의 여성 노동인권활동가이자 양심수인 도 티 민 한(Do Thi Minh Hanh)이 조기 석방된 것은 긍정적이지만, 베트남 정부는 이제 더 나아가 여전히 수감되어 있는 수십여 명의 평화적 활동가들을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28세의 도 티 민 한은 베트남 정부로부터 지난 6월 26일 석방되어 29일 자택에 도착했다. 한은 지난 2010년,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과 처우 개선 요구를 지지하는 전단지를 배포한 후 “반국가적 선동 행위”를 한 혐의로 징역 7년형에 처해졌다.

루퍼트 애보트(Rupert Abbott)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국 부국장은 “도 티 민 한이 석방된 것은 물론 기쁜 일이지만, 그녀는 애초부터 수감되지 말았어야 했다. 전단지를 배포했다는 이유만으로 징역 7년형에 처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며, 반대의견을 탄압하는 베트남 정부의 고질적인 관행에 대한 안타까운 증거”라며 “베트남 정부는 이제 더 나아가, 평화적으로 인권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수감된 사람들을 모두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으로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은 함께 수감된 다른 재소자들에게 빈번히 구타를 당했으나, 교도관들은 이를 막으려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는 등 혹독한 수감환경에 시달려야 했다. 적절한 의료치료도 받을 수 없어 현재 그녀의 건강 상태는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수개월 동안 법학자 쿠 후이 하 부(Cu Huy Ha Vu), 민주활동가 블로거 응웬 티엔 트룽(Nguyen Tien Trung), 작가 비 둑 호이(Vi Duc Hoi), 교사 딘 당 딘(Dinh Dang Dinh) 등 다수의 양심수들이 석방되었다. 딘 당 딘은 석방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최근 수년간 베트남 정부는 법과 규칙을 표현의 자유를 범죄화하는 데 이용하고 있으며, 반대 의견을 가혹하게 억압해 왔다. 국제앰네스티는 2013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베트남에 수감 중인 수십여 명의 양심수에 대해 상세히 기록한 바 있다.

한 외에도 최소 4명의 여성이 “반국가적 선동 행위”로 현재 수감되어 있다. “반국가적 선동 행위”란 베트남 정부가 평화적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데 이용하는 모호한 표현의 “범죄”다.

4명의 여성 중에는 지난 2011년 12월 징역 5년형을 선고받은 평화적 활동가인 호 티 비치 쿠옹(Ho Thi Bich Khuong)과, 베트남 자유언론인클럽의 창립회원으로 2012년 9월 징역 10년형이 선고된 타 퐁 떤(Ta Phong Tan) 역시 포함되어 있다. 쿠옹의 가족들은 쿠옹이 다른 재소자들에게 구타를 당하고 있으며, 상처에 대한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 퐁 떤의 어머니는 딸에 대한 처우에 절망하여 2012년 7월 분신해 사망했다.

최소 2명의 여성은 체제의 “전복”을 의도했다는 혐의로 유죄가 선고되어 장기간 감옥살이를 하고 있다. 카톨릭 사회활동가 응웬 당 민 만(Nguyen Dang Minh Man)과 호아하오교 승려이자 토지권 활동가인 트란 티 투이(Tran Thi Thuy)다. 두 사람은 해외에 기반을 둔 베트남 민주화단체 비엣떤(Viet Tan, 베트남혁명당)과 관련되었다는 혐의로 기소되었다.

애보트 부국장은 “베트남 정부는 이처럼 평화적인 반대세력을 처벌하는 데 사용하고 있는 가혹한 법을 폐지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를 이행하고, 의견을 표현한 것만으로 감옥에 갇힌 사람들을 모두 석방한다면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에서 표현의 자유 침해가 가장 심각한 국가라는 오명을 씻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Vietnam: Release of woman labour rights activist positive but scores remain behind bars

The early release of Do Thi Minh Hanh, a woman labour activist and prisoner of conscience, in Viet Nam is a positive step but authorities must now follow up and release the scores of other peaceful activists still behind bars, Amnesty International said.

Hanh, 28, was released on 26 June by Vietnamese authorities and arrived home yesterday. She had been imprisoned for seven years in 2010 for “conducting propaganda against the state”, after handing out leaflets in support of workers demanding better pay and conditions.

“We are of course delighted that Do Thi Minh Hanh has been released, but she should never have been locked up in the first place. Sentencing someone to seven years in prison for handing out leaflets is ludicrous, and a sad indictment of the Vietnamese authorities’ long-lasting crackdown on dissent,” said Rupert Abbott,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Asia Pacific Director.

“The Vietnamese authorities must now follow up and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release all others who have been jailed for peacefully exercising their human rights.”

Hanh suffered harsh conditions in prison and was frequently beaten by fellow inmates, with guards apparently doing nothing to stop the abuse. She was not given access to adequate medical treatment and is reportedly in bad health.

Several other prisoners of conscience have been released in Viet Nam over the past months, including legal scholar Cu Huy Ha Vu, blogger and pro-democracy activist Nguyen Tien Trung, writer Vi Duc Hoi and teacher Dinh Dang Dinh, who died shortly after his release.

The Vietnamese authorities continue to use laws and decrees to criminalize freedom of expression, and have harshly repressed dissent in recent years. In a 2013 report, Amnesty International documented scores of prisoners of conscience who remain behind bars in the country.

Apart from Hanh, at least four other women are currently imprisoned for “conducting propaganda against the state”, a vaguely worded “offence” the government uses to punish peaceful activists.

These include Ho Thi Bich Khuong, a peaceful activist who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mprisonment in December 2011, and Ta Phong Tan, a founding member of the Free Journalists Club of Viet Nam sentenced to 10 years in jail in September 2012. Khuong’s family say she has been beaten in prison by other prisoners and has not had medical treatment for her injuries. Ta Phong Tan’s mother died after setting herself on fire in July 2012 out of despair at the treatment of her daughter.

At least two other women are each serving long prison sentences after being convicted for aiming to “overthrow” the government – Catholic social activist Nguyen Dang Minh Man and Hoa Hao Buddhist and land rights activist Tran Thi Thuy. Both are accused of being associated with Viet Tan, an overseas based group campaigning for democracy in Viet Nam.

“Viet Nam’s government must repeal the draconian legislation that it continues to use to punish peaceful dissent,” said Rupert Abbott.

“Only once it does this and releases all those it has jailed for speaking out, will the country begin to shed its reputation as one of the worst violators of freedom of expression in South East Asia.”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