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국제앰네스티, 공격·납치·고문에 맞설 신규 애플리케이션 발표

‘패닉버튼(Panic Button)’ 한 눈에 보기

  • 위험에 빠진 활동가들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개 애플리케이션
  • 체포 직후 한 시간 이내가 도움을 요청하기 가장 좋은 순간
  • 버튼을 누르면 활동가의 주변 사람들에게 즉시 도움을 요청하는 SMS 메시지를 전송
  • 작동이 빠르고, 휴대폰 내부에 숨겨져 있음
  • 17개국의 100여명 이상이 테스트에 참여

인권옹호자들이 공격과 납치, 고문의 위험에 처했을 경우 본인의 연락망에 긴급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신규 애플리케이션 ‘패닉 버튼(Panic Button)’이 이제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무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고 국제앰네스티가 23일 발표했다.

국제앰네스티가 정보혁신연구소(iilab)와 전세계 활동가, 기술 전문가, 자원봉사자들과 공동으로 개발한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패닉 버튼’은 사용자의 스마트폰을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작동하는 비밀 경보기로 변화시켜, 동료 활동가들에게 현재 위험에 처해 있음을 알리고 더욱 빨리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타냐 오캐럴(Tanya O’Carroll) 국제앰네스티 기술과인권 담당자는 “’패닉 버튼’은 언제나 공격, 체포, 납치, 고문의 위협 속에 살아가는 전세계 활동가들에 대한 보호 조치를 더욱 강화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개발되었다”며 “누군가가 체포될 경우 주변 활동가들이 동료가 석방되도록 활동하기 위해서는 체포 직후 수 시간 이내가 가장 결정적인 기회이며, 이는 오래 전부터 잘 알려져 있던 사실이다. 경찰서에 항의 전화를 빗발치게 하거나, 시위를 열거나, 변호사 또는 국제앰네스티와 같은 단체들과 함께 국제적으로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캠페인을 조직하는 등의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제인권뉴스_4오캐럴 씨는 “’패닉 버튼’은 인권활동에 기술을 접목시킴으로써 편지쓰기의 위력을 21세기에 걸맞게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4개 언어를 지원하며 전세계에서 다운로드 가능한 ‘패닉 버튼’은 17개국 이상의 국제앰네스티 회원 수백여 명이 3개월간의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거쳤다.

테스트에 참여한 활동가들과 언론인들은 ‘패닉 버튼’이 업무 중 일상적으로 마주하게 되는 위험을 경감시키는 데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평가했다.

‘패닉 버튼’의 테스트에 참여한 수단의 인권활동가 이브라힘 알사피(Ibrahim Alsafi)는 “어떤 활동가가 아무도 모르는 사이, 누구도 구해주려 하지 않는 채로 몇 개월이나 구금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다면 정말 끔찍한 일이다. ‘패닉 버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향후 수단에서 불법 구금이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것을 저지하고, 더욱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패닉 버튼’은 활동가, 인권옹호가, 학생 및 변호사에게 꼭 필요한 도구다. 활동 중에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은 모두 휴대폰에 ‘패닉 버튼’을 설치해 두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Amnesty International launches new App to fight attack, kidnap and torture

[ At a Glance ]

  • Amnesty International launches new open source ‘Panic Button’ app to help activists facing imminent danger
  • First hours after arrest crucial window of opportunity to mobilize action
  • The press of a button sends an immediate SMS distress signal to activists’ own networks
  • Fast to activate and disguised on the phone
  • Tried and tested with more than 100 users in 17 countries

A new Panic Button app, to give human rights defenders urgent help from their own networks when facing attack, kidnapping, or torture is now available for public download on Google Playstore, announce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e ‘Panic Button’ mobile app for Android, developed by Amnesty International in collaboration with iilab, activists, tech experts and volunteers from around the world, transforms a user’s smart phone into a secret alarm which can be activated rapidly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alerting fellow activists to the danger their colleague faces so that they can get help faster.

“The aim of the Panic Button is to increase protection for activists around the world who face the ever present threat of arrest, attack, kidnap and torture,” said Tanya O’Carroll, Technology and Human Rights Officer for Amnesty International.

“We have long known that the first hours after somebody’s arrest are the crucial window of opportunity for a network to make a difference to their colleague’s release—whether it be flooding the police station with calls, arranging a protest, or mobilizing lawyers and organizations like Amnesty International for a campaign of international pressure.”

“By introducing technology to the fight for human rights, this app updates the power of writing a letter for the 21st century.”

Panic Button has been made available for global download in four languages after three months of private beta testing with hundreds of users from Amnesty International’s networks in more than 17 countries.

During the testing phase, activists and journalists expressed that the tool can make a positive difference in mitigating the daily risk of their day-to-day work.

“It is really scary to find out that an activist has been detained for months without anyone knowing anything about them or working to get them released. We hope Panic Button will ensure future cases of unlawful detention in Sudan do not go undetected allowing us to mobilize to help more people”, said Ibrahim Alsafi, a human rights activist in Sudan who has been involved in the testing and training of the app.

“This is an essential tool for activists, human rights defenders, students and lawyers. Everyone who might face danger in their work needs to have Panic Button on his or her phone.”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