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칠레: 낙태 합법화를 향한 진전 보여

칠레가 강간에 의한 임신이거나 산모의 생명이 위태로운 경우, 태아가 생존하지 못한 경우에 낙태를 허용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칠레 여성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보호하는 데 긍정적인 진전을 이룩한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19일 밝혔다. 

이번 법개정은 19일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 앞서 진행된 유엔 정례인권검토(UPR)의 권고안을 칠레 정부가 수용한 결과다. 현재 칠레에서는 모든 경우에 대한 낙태가 전면 금지되어 있다.

국제인권뉴스_3수정2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 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국장은 “낙태 합법화 추진으로 칠레 정부는 여성의 생명권과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존중하고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비록 이번 발의된 개정안에는 3가지 경우에 대해서만 낙태를 합법화한다고 명시하고 있으나, 칠레 정부가 국내의 낙태 관련법이 국제인권기준에 상응하도록 개선해야 할 필요성을 마침내 인정한 점은 올바른 길을 향해 나아가는 환영할만한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칠레는 도미니카공화국, 니카라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과 함께 라틴아메리카에서 낙태를 전면 금지하고 있는 5개국 중 하나다.

2014년 5월,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관련법 개정 논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개정안이 통과하기까지는 쉽지 않다. 특정한 상황일 경우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안은 이전에도 마련되었지만 번번히 칠레 의회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 국장은 “칠레 정부는 이처럼 긍정적인 발언을 실천에 옮겨,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법 개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한편, 이와 같은 칠레의 진보적인 조치가 엘살바도르, 니카라과, 온두라스, 도미니카 공화국에도 경종을 울리고, 이들 역시 칠레의 선례를 따라 더욱 적극적으로 자국의 여성인권 보호를 위해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정례인권검토(UPR) 과정에서 칠레 정부는 특히 시위 도중에 발생하는 경찰의 과도한 무력 행사에 대해 해결할 것과 1978 사면시행령을 폐지할 것, 군사재판법의 적용 대상에서 민간인을 제외하고 국제인권기준에 상응하도록 해당 법을 개정할 것 등의 권고사항 역시 수용했다.

배경

칠레에서 낙태는 1989년 피노체트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전면 금지되었다.

유엔 정례인권검토(UPR)는 유엔인권이사회가 유엔의 193개 회원국이 인권에 대한 의무와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지를 검토하는 자리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각각 매 4년 6개월마다 검토 대상이 된다.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하는 협력 체제로, 모든 회원국에 대해 평등하게 대우한다. 조약기구의 활동과 상호 보완적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모든 경우에 대한 낙태를 허용할 것과, 최소한 강간에 의한 임신이거나 산모의 건강 또는 생명이 위험에 처했을 경우 합법적이고 안전한 낙태 시술을 제공할 것을 모든 국가에 촉구한다.

2014년 3월, 국제앰네스티는 모든 사람이 자신의 건강, 신체, 성 정체성, 재생산 여부에 대해 국가의 통제, 위협, 강요 또는 차별 없이 결정할 권리를 보호하고자 하는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했다. ‘My Body, My Rights’ 캠페인은 각국 정부에 낙태 합법화를 촉구하고 있다.

Chile moves closer to decriminalizing abortion

Chile is one of five Latin American countries where there is currently a total ban on abortion.Chile is one of five Latin American countries where there is currently a total ban on abortion.© Amnesty International

Chile’s commitment to decriminalize abortion in cases where the pregnancy was the result of rape, the woman’s life is in danger and when the foetus is not viable is a positive step forward to ensure and protect the rights of women and girls in the country,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e reforms were announced as part of Chile’s adoption of the recommendations made under the United Nations Universal Periodic Review (UPR), before the Human Rights Council today. Abortion is currently completely illegal in Chile.

“By planning to decriminalize abortion, Chile is showing its willingness to respect and protect women and girl’s rights to life and non-discrimination,” said Erika Guevara 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While the proposed reforms currently only refer to decriminalizing abortion in three instances, Chile is finally acknowledging the need to bring its legislation on abortion into line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which is a welcome first step in the right direction.”

Chile is one of five Latin American countries where there is a total ban on abortion, the others being the Dominican Republic, Nicaragua, Honduras and El Salvador.

In May 2014, Chilean President Michelle Bachelet announced that the government would begin debating reforms to the law.

However the process may not be easy: previous bills, which would have allowed for abortion in certain circumstances, have been repeatedly rejected by the Chilean Congress.

“The Chilean government needs to act on these positive announcements and turn these plans into law as soon as possible. Meanwhile, this progressive step should act as a wakeup call to the governments of El Salvador, Nicaragua, Honduras and the Dominican Republic who must follow Chile’s example and set in motion plans to protect the rights of women in their countries,” said Erika Guevara Rosas.

During the UPR adoption, Chile also accepted recommendations to address the excessive use of force by the police, particularly during public protest; as well as repealing the 1978 Amnesty Decree Law and reforming the Military Justice law to exclude civilians of its jurisdiction and align it to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Background

Abortion was completely banned in Chile in 1989 during the Pinochet regime.

The Universal Periodic Review (UPR) is a mechanism of the Human Rights Council under which it reviews the fulfilment of the human rights obligations and commitments of all 193 UN Member States, with each State being reviewed every four and a half years.  It is a cooperative mechanism, based on objective and reliable information, and equal treatment of all States. It is complementary to the work of the treaty bodies.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all States to decriminalize abortion in all circumstances and provide legal and safe abortion at least in cases of pregnancies as a result of rape and when the health or the life of the woman is at risk.

In March 2014, Amnesty International launched a global campaign to protect people’s right to make decisions about their health, body, sexuality and reproduction without state control, fear, coercion or discrimination. The ‘My Body My Rights’ campaign urges governments to decriminalize abortio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