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국제앰네스티, ‘위안부’ 정의 회복 촉구하는 탄원서명 지지

© Amnesty International

© Amnesty International

전세계 약 1,500,000명이 참여한 탄원 서명이 16일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에게 전달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성노예제의 생존자들에 대한 정의회복을 일본 정부에 재차 요구한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위안부’ 문제에 대해 포괄적인 해결방안을 강구하는 법안을 지체 없이 마련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하며 16일 전달된 탄원서명에 목소리를 보탰다.

국제앰네스티는 특히 일본 정부가 성노예제의 생존자들에게 전적이고 효과적으로 배상하기를 거부하고 있는 점, 또한 정부 고위 관료와 유명 인사들이 1932년부터 2차대전 종전까지 이루어졌던 군 성노예제에 대해 존재 자체를 부인하거나 이를 정당화하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는 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계속되는 부인으로 2차대전 전후 일본군 성노예 제도에 강제로 동원된 여성들은 또다시 상처를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적인 책임을 인정하고, 군 성노예제에 대해 명백히 사과하고, 이 여성들의 정의가 마침내 회복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일본 정부에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 일본군 성노예제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인정하라. 또한 생존자들이 겪은 피해를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생존자들 대부분이 수용할 수 있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방식을 통해 전적으로 사과하라.
  • 생존자들이 겪었던 피해에 대해 전적이고 효과적으로 배상할 다른 조치들이 취해지도록 보장하라.
  • 군 성노예제의 존재를 부정하거나 정당화시키려 했던 정부 관계자와 유명 인사들의 발언을 반박하라.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