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라크 무장단체, 모술 점령… 민간인 보호 나서야

© AFP/Getty Images 지난 주말 동안 약 50만 명이 모술을 강제로 떠나야 했다.

지난 주말 동안 약 50만 명이 모술을 강제로 떠나야 했다. © AFP/Getty Images

 

하이라이트이라크 모술에서 주민 약 500,000명이 집을 버리고 피난을 떠나야 했던 가운데, 분쟁에 휘말린 민간인들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보호되어야 하며 이들이 분쟁지역을 안전하게 떠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사이드 부메두하(Said Boumedouha)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부국장은 “불과 얼마 전까지 끔찍한 인권침해를 저질렀던 반정부 무장단체가 모술을 장악한 것은 심히 우려되는 행보”라며 “모술의 통제권을 쟁탈하는 과정에서 민간인들이 폭력사태의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분쟁의 양측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라크 정부는 주말 동안 계속된 무력충돌 끝에 ‘이라크-시리아 이슬람국가(ISIS)’ 소속의 반정부 무장단체에 제2의 도시인 모술에 대한 통제력을 빼앗겼다고 10일 발표했다.

국제이주기구(IOM)는 6월 10일 통계자료를 통해 이번 폭력사태로 인해 모술과 그 주변 지역에서 이미 약 50만 명이 피난을 떠났다고 밝혔다.

모술은 지난 1월 안바르 주의 팔루자에 이어 6개월만에 ISIS 소속 무장단체에게 정부군이 통제력을 빼앗긴 두 번째 도시다.

지난 1월부터 계속된 안바르 주에서의 무력 충돌로 약 50만 명이 난민이 되었으며 민간인 5,520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드 부메두하 부국장은 “모술에서의 분쟁으로 이라크 국민들의 고통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ISIS와 이라크 정부군은 팔루자에서와 같이 민간인에게 폭력을 가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고, 이들이 분쟁지역을 벗어나려 하는 것을 막아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지난 6개월간 정부군은 팔루자에 병원, 주택가를 포함해 무차별적인 폭격을 가해 왔다.

ISIS는 이라크 각지에서 발생한 다수의 차량폭탄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며 정부군 공격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사이드 부메두하 부국장은 “쿠르드 자치정부와 주변 국가들은 분쟁을 피해 온 민간인들에게 난민 지위를 부여해야 한다”며 “국제사회 역시 폭력사태로 인해 집을 떠나온 사람들에게 인도적인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모술에서의 전투는 이라크 독립고위선거위원회가 지난 4월 진행된 총선 결과를 발표한지 수 주 뒤, 신규 정부 수립을 위해 협상이 진행되던 도중 벌어진 것이었다.

한편 11일에는 ISIS가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152km 떨어진 티크리트 역시 장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Iraq: Civilians must be protected following insurgents’ takeover of Mosul

Civilians caught up in fighting in the Iraqi city of Mosul must be protected at all costs and allowed to safely leave the conflict zone, Amnesty International said after an estimated 500,000 people were forced to flee their homes in the area.

“The takeover of Mosul by an armed opposition group which has in the recent past committed gross human rights abuses is a deeply concerning development,” said Said Boumedouha,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eputy Programme Director.

“Both sides in the conflict must ensure that civilians do not bear the brunt of the violence as they battle for control of the city.”

The Iraqi authorities announced yesterday that its security forces had lost control of Mosul, the country’s second largest city, to armed opposition groups belonging to the Islamic State of Iraq and Sham (ISIS) following armed clashes over the weekend.

The recent violence has already forced about half a million people to flee Mosul and its surroundings to neighbouring area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IOM) figures issued on 10 June.

Mosul is the second city to fall to ISIS armed groups in the last six months after Iraqi security forces were forced out of Fallujah, Anbar governorate, in January.

The fighting in Anbar has reportedly displaced close to half a million Iraqis since January and caused 5,520 civilian deaths.

“The conflict in Mosul will no doubt add to the suffering of Iraqis. ISIS armed groups and the Iraqi security forces must avoid repeating the violence against civilians that took place in Fallujah and they should not block the way of those civilians seeking to flee the area,” said Said Boumedouha.

Government forces have used indiscriminate shelling in Fallujah in the past six months, including on hospitals and in residential areas.

ISIS have claimed responsibility for a number of car bomb blasts in other parts of Iraq as retaliation for the government attacks.

“The Kurdistan Regional Government and neighbouring countries must provide civilians fleeing the conflict with refuge,” said Said Boumedouha.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lso provide support towards the humanitarian needs of people displaced as a result of the violence.”

The fighting in Mosul takes place a few weeks after Iraq’s Independent High Electoral Commission announced the result of the April parliamentary elections and comes amid ongoing negotiations to form a new government.

Reports also emerged today that ISIS forces had taken control of the city of Tikrit, 95 miles north of Baghdad.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