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가나: 사형 – 이제는 폐지할 시간

임기를 마친 가나의 존 쿠푸오르(John Kufuor) 대통령은 자국내의 모든 사형수들을 감형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 같은 조치를 환영하며, 가나의 새 대통령 존 아타 밀스(John Atta Mills) 대통령에게 이 기회를 삼아 신속히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법적 단계를 밟아 줄 것을 촉구하였다.

가나에서는 최근 몇몇 영향력 있는 인사들에 의해 사형제도를 폐지하자는 주장이 개진되었다. 2007년 가나의 전 법무부 장관은 2007년에 사형제도가 범죄 예방 노력에 아무런 도움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2008년 4월, 전 법무부 장관과 국회의원들은 국제앰네스티와 가진 회의에서 사형제도에 대한 심도깊은 토론의 중요성을 강변하였다. 가나에서는 1993년부터 사형이 집행되지 않아왔으나, 선고 자체는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2008년에는 사형이 언도된 3명을 포함해, 현재 가나에는 3명의 여성을 포함한 약 105명의 사형수가 있다.

오늘날 139개 국가에서는 법적으로 혹은 실질적으로 사형제도가 폐지되었다. 아프리카 대륙 내 국가들에서는 사형 집행 사례가 거의 없다. 53개의 아프리카 연합 회원국들 중 보츠와나(Botswana), 이집트(Egypt), 적도 기니(equatorial Guinea), 에티오피아(Ethopia), 리비아(Libya), 소말리아(Somalia), 수단(Sudan) 등 7개국 만이 2007년에 사형을 집행 하였

다.

국제앰네스티는 사형 폐지를 새 대통령이 풀어야 할 7개의 주요 인권문제 중 하나로 포함시킨 바 있다.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