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그리스: 불처벌, 과잉진압, 극우세력 결탁으로 얼룩진 경찰

181112

경찰관 10명이 그리스 극우정당인 황금새벽당의 사주를 받은 범죄자들과 결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 STR/AFP/Getty Images

greece

시위대에게 과도한 무력을 사용하고 이주민과 난민에게 부당대우를 하는 등 그리스 경찰의 유래 깊은 불처벌 관행과 뿌리깊은 인종주의, 고질적인 폭력이 국제앰네스티의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그리스 경찰과 황금새벽당(Golden Dawn) 간의 연관관계에 대한 공식 조사가 시작된 데 이은 것이다.

국제앰네스티 보고서 <그들만의 법: 그리스 경찰의 남용과 불처벌 문화>에서는 경찰이 자행하는 수많은 지속적 인권침해 사례를 폭로하고 있다. 책무성 부족의 뿌리 깊은 관행과 문제점에 대해 즉각적이고 철저하며 공정한 조사를 진행하지 못하는 점을 상세히 적었다.

제제르카 티가니(Jezerca Tigani)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국 부국장은 “이번 보고서는 황금새벽당 사건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고착화된 인종차별과 과도한 무력 사용, 뿌리 깊은 불처벌은 그리스 경찰의 오점이다. 현재까지 그리스 정부는 경찰의 이러한 인권침해와 불처벌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인정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다.

티가니 부국장은 “경찰의 불법 혐의를 조사할 독립적인 경찰 고발 체제를 마련하는 등의 포괄적인 구조적 경찰 개혁이 시급히 필요하다. 그리스 정부는 경찰 조직에 대한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그리스 경찰의 불법행위에 대해 수년간 기록해 왔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최근 2년간의 정황을 지켜보았으며 여전히 절망적인 상황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2014년 3월 말, 그리스 북부 니그리타 교도소에서는 경찰이 독방에 수감된 한 수감자를 구타하여 결국 숨지게 한 것으고 전해졌다. 부검 결과 사망한 수감자는 가슴과 발을 여러 군데 걷어차였으며, 손에는 화상 자국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년간, 이주민과 난민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극적인 증가를 보였다. 로마족과 LGBTI 역시 증오범죄의 대상이 되었다. 경찰은 이러한 공격을 막지 못하거나, 범죄 동기가 된 증오에 대해서도 조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레즈카 티가니 부국장은 “이러한 행동으로 그리스 경찰은 주류 사회의 인식에 따르지 않는 사람이라면 공격하려 드는 외국인 혐오 성향의 극우단체와 영합한 것”이라며 “경찰은 정부에 의해 무분별한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 경찰의 임무가 법과 질서를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반대세력을 억압하고 취약계층을 괴롭히는 것일 때가 지나치게 잦다. 경찰의 이러한 행위는 독립적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으며 범죄 행위도 처벌받지 않고 있다. 이는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금새벽당

2013년 9월 17일, 수도 아테네 외곽의 케라트시니에서 가수이자 반 파시스트 활동가였던 파블로스 피사스(Pavlos Fyssas)가 황금새벽당 당원에게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목격자들은 국영매체를 통해, 파블로스 피사스 일행이 습격당할 당시 현장에는 이미 기동대 소속 경찰관 8명이 있었지만, 파블로스가 괴한들에게 쫓기다 기오르고스 루파키아스에게 흉기에 찔렸음에도 경찰관들은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건 다음 날, 파블로스 피아스가 살해된 것에 반발해 일어난 시위에서 진압경찰들은 경찰봉과 최루탄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이 과정에서 시위자 31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머리를 다친 사람들이었다. 시위자들은 경찰봉과 헬멧, 방패로 구타를 당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극우단체 소속 사람들에게 돌팔매질을 당하기도 했지만, 경찰은 옆에 서 있으면서도 시위자들을 보호하지 못했다. 시위자 중 한 명인 32세의 가브릴은 오른쪽 눈을 실명했으며, 2013년 10월 말까지 세 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아야 했다.

파블로스 피아스 살해 사건으로 황금새벽당의 활동과 경찰과의 연계에 대해 대규모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

이주민과 난민에 대한 잔혹 대우

그리스 경찰은 이주를 통제하고 미등록 이주민들을 구금, 추방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2012년 4월부터 2013년 6월까지 진행된 단속 작전인 ‘제우스 크세니오스’ 작전으로 120,000명 이상의 외국인이 신원 확인을 위해 불심 검문을 받아야 했다. 이 중 신분증이 없었던 사람은 약 5%인 7,000여 명에 불과했다.

시리아 난민인 K는 2013년 2월 코린스 이주민수용소에서 경찰에게 당한 부당대우를 다음과 같이 진술한다.

“똑같은 경찰이 저를 발로 걷어차기 시작했어요. 일어서려고 하면 다시 때렸지요. 그리고는 경찰 2명을 불러 다른 수감자들이 저를 못 보도록 방에 데리고 가라고 했어요. [방 안에서] 경찰들은 제 가슴을 걷어차기 시작했고… 그중 한 명은 뺨을 치고는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기 시작했어요.”

증오범죄

2013년 1월, 그리스에 살고 있던 파키스탄 국적의 S. 루크만이 그리스인 2명에게 흉기에 찔려 숨졌다. 그러나 경찰과 검찰은 이러한 공격에 인종차별적 동기가 있었을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았다. 루크만 살해 사건은 황금새벽당과 결탁한 ‘암살단’의 조직적이고 인종차별적인 공격의 면면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이들에 대한 재판은 현재 진행 중이다.

2013년 9월에는 수도 아테네 아크로폴리스의 인도에서 한 그리스인 여성이 아코디언을 불고 있던 로마족 소녀를 발로 걷어차는 장면이 카메라에 촬영됐다. 경찰은 비정부단체인 국제헬싱키인권연합(Greek Helsinki Monitor)의 촉구가 있은 후에야 해당 사건과 증오 동기 가능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다.

Impunity, excessive force and links to extremist Golden Dawn blight Greek police

A long-standing culture of impunity, entrenched racism and endemic violence, including the excessive use of force against protesters and ill-treatment of migrants and refugees, has been exposed by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into policing in Greece. It follows an official investigation into links between police and Golden Dawn.

By December last year nearly 50 people, including the leader of Golden Dawn, two police officers and five MPs, were arrested and charged with offences ranging from murder and causing explosions, to blackmail. Ten police officers were found to have direct or indirect links with criminal activities attributed to Golden Dawn members.

Now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A law unto themselves: A culture of abuse and impunity in the Greek police, exposes the many and persistent human rights violations by law enforcement officials. It details the root and branch nature of the lack of accountability and the failure to conduct prompt, thorough and impartial investigations into complaints.

“Our investigation shows that the Golden Dawn debacle is only the tip of the iceberg. Entrenched racism, excessive use of force and deep-rooted impunity are a blight on the Greek police. Successive Greek governments have so far failed to acknowledge, let alone tackle, these human rights violations by police and on-going impunity,“ said Jezerca Tigani, Europe and Central Asia Deputy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There is an urgent need for a comprehensive structural reform of law enforcement including the creation of an independent police complaint mechanism to investigate allegations of unlawful police conduct. The Greek authorities must restore the public confidence in Greek law enforcement structures.”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documenting the unlawful behaviour of police in Greece over many years. Its new research looks at the situation over the last two years and concludes that it remains bleak.

At the end of March 2014, police at Nigrita Prison, in northern Greece, reportedly beat to death an inmate in solitary confinement. The autopsy revealed that he was extensively beaten on the soles of his feet and his chest, and that he had burns on his hands.

In the past three years, there has been a dramatic escalation in hate attacks against refugees and migrants. Hate crimes have also been recorded against the Roma community and the LGBTI community. Law enforcement officials have reportedly failed to prevent such attacks and/or have failed to investigate the hate motive behind them.

“With their actions Greek police pander to xenophobic far-right groups who are intent on attacking anyone who does not conform to their idea of mainstream society,” said Jezerca Tigani.

“Police have been used as an indiscriminate tool by the authorities. Instead of maintaining law and order, all too often they have been tasked with stifling dissent and persecuting members of vulnerable groups. Their actions have been left without independent scrutiny and their transgressions unpunished. This has to change.”

Golden Dawn

On 17 September 2013, Pavlos Fyssas, a musician and anti-fascist activist, was stabbed to death in Keratsini, a suburb of the capital Athens, by a member of Golden Dawn. Eyewitnesses told the national media that eight police officers belonging to the DIAS motorized police unit were already present at the scene when Pavlos Fyssas and his friends were ambushed by members of the far-right, but they did not intervene when Pavlos was chased by some of them and subsequently stabbed by Giorgos Roupakias.

On the following day, riot police dispersed demonstrators protesting against the murder of Pavlos Fyssas with batons and chemicals. Thirty one protesters sought medical treatment, many of them with head injuries. The protesters reported that they had been beaten with police batons, helmets and shields. They were pelted with stones by members of far-right groups while riot police stood by and failed to protect them. Gavril, a 32-year-old protester, lost his right eye and had undergone three operations by the end of October 2013.

The case of Pavlos Fyssas prompted a major police investigation into the activities of Golden Dawn and links with the police.

Brutal treatment of refugees and migrants

Police in Greece are tasked with controlling migration and detaining and deporting irregular migrants. Under the ongoing sweep operation “Xenios Zeus” between April 2012 and June 2013 more than 120,000 foreign nationals were stopped for identity checks. Of those, only nearly 7,000, or about five per cent, were found without identity papers.

K, a Syrian refugee, described his ill-treatment by police at the Corinth immigration detention centre in February 2013: “ The same policeman began to kick me … I tried to stand and the policeman hit me again … then he asked two police officers to take me to a room where I could not be seen by other detainees … [In the room] the policemen started kicking my chest … then a policeman slapped me and started beating me with his fists on my face .”

Hate crimes

In January 2013, two Greek nationals stabbed to death S. Luqman, a Pakistani national living in Greece. However, police and prosecutors did not take into account the possible racist motive of the attack. The killing of S. Luqman showed many of the elements of an organized racially motivated attack by a “hit squad” linked with Golden Dawn. Their trial is currently on-going.

In September 2013, a Greek woman was recorded on camera kicking a Roma girl playing the accordion on a pedestrian street under the Acropolis in Athens. The police opened an investigation into the incident and the alleged hate motive only after the insistence of the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Greek Helsinki Monitor.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