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바레인: 반정부시위 3주년 강경진압 우려

185808_Bahrain_tear_gas (1)

2013년 7월 바레인 국왕은 수도 마나마에서의 시위, 연좌농성, 집회를 무기한 금지하는 내용의 강경한 법령을 공포했다. © MOHAMMED AL-SHAIKH/AFP/Getty Images

11

2011년 반정부 시위 3주년을 기념하여 거리마다 수천여 명이 집회를 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월 14일 예정된 시위를 바레인 정부가 폭력적으로 진압할 우려가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사이드 붐두하(Said Boumedouha)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반대세력에 대한 바레인 정부의 잔혹한 탄압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보안군은 반정부시위 진압에 여러 차례 과도한 무력을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붐두하 부국장은 또 “그간 어린이 수십명을 포함해 수많은 사람이 평화적 시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구금되었으며, 이 중 많은 수가 구금 중에 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위자들이 보복이나 공격을 당할 우려 없이 평화적 시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3년 7월, 바레인 국왕은 수도 마나마에서의 시위, 연좌농성, 집회 등을 무기한 금지하는 내용의 강경한 법률을 공포했다.

2011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바레인 정부에 무참히 진압된 뒤로부터 3년간 바레인의 인권 상황은 더욱 악화되어 왔다. 주요 인권옹호자들과 반정부 활동가들은 많은 경우 단순히 평화적 반정부시위를 촉구한 것만으로도 체포되었다.

붐두하 부국장은 “바레인은 지난 3년간 표현과 집회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는 여지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지속적인 억압의 하향곡선을 경험했다”며 “바레인 정부는 신뢰를 잃고 있다. 개혁하겠다는 약속을 몇 번이나 반복했지만 결국 이행되지 않았다. 바레인 정부가 국제적 의무를 진심으로 존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구체적인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바레인이 진정한 인권적 진보를 이루기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바레인 정부는 2011년 바레인 독립조사위원회(BICI)가 제시한 주요 권고사항을 아직 시행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시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구금된 어린이들 중 10살의 자하드 나빌 알 사미(Jehad Nabeel al-Samee’)와 13세의 압둘라 유시프 알 바라니(Abdullah Yousif al-Bahrani)는 2013년 12월 16일 마나마 외곽에서 벌어진 집회 도중 진압경찰에 체포되었다. “불법 집회 및 폭동 참가”와 “경찰에 돌을 던졌다”는 이유에서였다.

압둘라는 구타를 당하고 전기충격으로 위협을 받았으며 “자백서”에 서명할 것을 강요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시위에 참가하거나 경찰에 돌을 던진 적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두 명은 모두 석방되었으나 해당 사건에 대해 평결이 내려지기 전까지는 관리 감독 하에 있게 된다.

그 외에도 기자, 인권활동가 등 많은 사람들이 체포의 대상이 됐다.

바레인의 사진기자인 아흐마드 파르단(Ahmad Fardan)은 2013년 12월 26일 마나마 서부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이루어진 불시 단속 중 체포되었다. 사진기자로서 아부 사이바 마을의 시위 모습을 취재하려다 “공공집회에 참여”했다는 혐의를 받은 것이다. 파르단은 구금 중 뺨을 맞고, 성기까지 구타를 당했으며, 병원 진단 결과 갈비뼈 2개가 부러진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주에는 주요 인권옹호자인 나빌 라잡(Nabeel Rajab)에게 2012년 2월과 3월 “불법 집회”에 참여하고 “공공질서를 저해”한 혐의로 선고된 2년 징역형이 확정됐다. 또 다른 활동가인 자이납 알 카와자(Zainab Al-Khawaja)는 바레인 국왕의 그림을 찢어 “정부재산을 파괴”한 혐의로 지난달 징역 4월형을 선고받았다. 현재 자이납은 다른 사건에서 다른 형을 받고 2013년 2월부터 수감 중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나벨 라잡과 자이납 알 카와자를 인권활동으로 인해 수감 대상이 된 양심수로 보고 이들의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또한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의 구치소에서 이루어지는 고문에 대해 계속해서 보고를 받고 있다.

붐두하 부국장은 “이번 3주년 기념 시위는 바레인 정부가 인권을 보호하고 있는지를 국제사회에 보여줄 수 있는 시험과 같다. 바레인 정부는 표현과 결사, 집회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하며 모든 양심수를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월 15일, 바레인 왕세자는 국민대화의 일환으로 야권과의 대화를 재개했다. 국민대화는 바레인의 시아파 최대 야당인 알 웨파크의 사무차장이자 전 바레인 의회 법률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던 칼릴 알 마르주크(Khalil al-Marzooq)가 지난해 9월 17일 체포되고, 야권이 참여를 거부하면서 중단된 바 있다.

Bahrain: Fears of violent crackdown ahead of third anniversary protests

There are fears that the Bahraini authorities may use violence to quash planned demonstrations on 14 February, said Amnesty International, when thousands are expected to take to the streets to mark the third anniversary of the 2011 uprising.

“The authorities’ relentless repression of dissent continues unabated – with security forces repeatedly using excessive force to quash anti-government protests,” said Said Boumedouha,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Scores of people, including dozens of children have been detained for participating in peaceful protests over the last year. Many of them alleged that they were tortured in detention. Protesters must be allowed to take part in peaceful demonstrations without the fear of reprisal or attack”.

In July 2013 Bahrain’s King issued a draconian decree banning demonstrations, sit-ins and public gatherings in the capital, Manama, indefinitely.

In the three years since the authorities crushed the mass demonstrations of 2011,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Bahrain has continued to deteriorate. Prominent human rights defenders and opposition activists have been rounded up, in many cases merely for calling for peaceful anti-government protests.

“Bahrain has witnessed a continuous downward spiral of repression over the past three years, with the space for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rapidly reducing,” said Said Boumedouha.

“The authorities are losing credibility. Repeated promises of reform have been broken. Until concrete steps are taken to show they are serious about respecting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it is unlikely Bahrain will make genuine progress on human rights”.

As yet, the authorities have failed to implement key recommendations made by the Bahrain Independent Commission of Inquiry (BICI) in 2011.
Among several children who have been detained for participating in demonstrations in the past year are 10-year-old Jehad Nabeel al-Samee’ and 13-year-old ‘Abdullah Yousif al-Bahrani, who were arrested by riot police on 16 December 2013 during a rally outside Manama. They were charged with “illegal gathering and rioting” and “attacking a police patrol with stones”.

‘Abdullah said that he was beaten, threatened with electric shocks and forced to sign a “confession”. He denied taking part in the march or throwing stones at the police. The boys have been released but will remain under supervision until a verdict is issued in their case.
Many others including journalists and human rights activists have also been targeted.

Ahmad Fardan, a Bahraini photojournalist, was arrested during a raid on his home west of Manama on 26 December 2013. He has been charged with “participating in a public gathering” after attempting to cover a demonstration in the village of Abu Saiba’ as a photographer. He was slapped on the face, and beaten including on his genitals while in custody. Medical examinations revealed he also sustained two broken ribs.

Last week, a two year prison sentenced was upheld against Nabeel Rajab, a prominent human rights defender, for his participation in “illegal gatherings” and for “disturbing public order” between February and March 2012. Another activist Zainab Al-Khawaja was sentenced to four months in prison last month for “destroying government property” after she ripped a picture of the King of Bahrain. She has been in prison serving different sentences for different court cases since February 2013.

Amnesty International believes that both Nabel Rajab and Zainab Al-Khawaja are prisoners of conscience who have been targeted for their human rights work and is calling for them to be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released.

Amnesty International continues to receive reports of torture in detention centres in Bahrain.

“The anniversary’s protests are a test for the authorities to demonstrate internationally that they are committed to protecting human rights. They must allow the peaceful exercise of freedom of expression, association and assembly and release all prisoners of conscience,” said Said Boumedouha.

On 15 January the Bahrain Crown prince reinitiated talks with opposition groups as part of the National Dialogue. The National Dialogue had been suspended since the arrest of Khalil al-Marzooq, the Assistant Secretary General of al-Wefaq, the registered political association representing the majority Shi’a population in Bahrain, and former Head of the Legislative and Legal Committee in parliament, on 17 September, when opposition groups withdrew.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