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카타르: 이주노동자 처우개선 계획 발표는 시작에 불과

Qatar migrant workers 11.02.14

카타르의 이주노동자들은 여전히 쉽게 인권침해를 당할 수 있는 구속적인 고용제도에 속해 있다. © Shaival Dalal

Untitled-1-copy-2

카타르가 11일 2022 노동자 처우개선 계획을 발표한 것은 월드컵 준비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는 최악의 인권침해를 일부나마 막고자 하는 긍정적인 노력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제임스 린치(James Lynch) 국제앰네스티 걸프지역 이주노동자권리 조사관은 “이번 계획은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나, 경기장과 연습구장의 건설에 관련된 상대적으로 적은 비율의 이주노동자 문제만을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개선책은 월드컵 개최를 보조하는 도로, 숙박시설, 철도 등의 폭넓은 사회기반시설 건설에 참여하게 될 수천여 명의 카타르 이주노동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린치 조사관은 “카타르의 모든 이주노동자는 여전히 쉽게 인권침해를 당할 수 있는 구속적인 고용제도에 속해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러한 대책을 시행하는 것 역시 심각한 문제다. 그간의 경험으로 미루어 볼 때 거의 언제나 시행 단계가 걸림돌이었다. 계약자와 하청업체의 반발에 카타르 최고위원회가 어떻게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린치 조사관은 또 “이러한 조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카타르의 모든 노동자를 위해 카타르 정부가 직접 나서서, 고용제도를 포함한 진정한 개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2013년 11월, 카타르의 이주건설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인권침해에 대해 상세히 다룬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Qatar: New standards for migrant workers just a starting point

The Qatar 2022 workers’ welfare standards published today represent a positive, if partial, effort to prevent some of the worst abuses from taking place on World Cup projects, Amnesty International said.
“While this may be a good starting point, the charter will only address the concerns of a relatively small proportion of migrant workers in Qatar; those involved in the construction of stadiums and training grounds,” said James Lynch,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er on migrants’ rights in the Gulf.
The standards will not apply to thousands of other migrant workers in Qatar including those who will build the wider infrastructure to support the hosting of the World Cup including roads, hotels and railways.
“The reality is that all foreign workers across the country are still subject to the restrictive sponsorship system which facilitates abuse,” said James Lynch.
“There are also serious questions relating to the implementation of these standards. In our experience enforcement is almost always the stumbling block. We need to know how the Supreme Committee will effectively address non-compliance by contractors and subcontractors.”
“Ultimately, these standards alone will not be enough – we need to see real reform including to the sponsorship system, led by the government, for all of Qatar’s workers.”

In November 2013, Amnesty International published a detailed report into the abuses against migrant construction workers in Qatar.

At a Glance

Migrant workers in Qatar
There are some 1.35 million foreign nationals working in Qatar.
Migrant workers now make up some 94 per cent of the total workforce in the country.
90% had their passports held by their employers
56% did not have a government health card, essential to access public hospitals
21% “sometimes, rarely or never” received their salary on time
20% got a different salary than had been promised
15% worked in a different job to the one promised

Source: Survey of 1,189 low-income workers in Qatar,carried out in 2012 by a study funded by the Qatar National Research Fund.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