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필리핀 경찰, 비밀 수감시설에서 고문을 게임으로

186922_Detainee_from_secret_police_torture_cell_in_the_Philippines_0 (1)

수감자들은 체포 당일부터 진술을 강요당하며 고문에 시달렸다고 항의했다. © Philippines’ Commission on Human Rights

Untitled-1

국제앰네스티는 필리핀 경찰이 룰렛 게임을 하며 재미로 수감자의 신체를 학대하던 경찰 정보시설의 비밀 고문실이 발견된 것은, 필리핀 정부의 경찰력 통제가 형편없는 수준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만연화된 고문행위의 종식을 위해 철저한 감시하에 즉시 조치를 취할 것을 필리핀 정부에 촉구했다.

하젤 갈랑폴리(Hazel Galang-Folli) 국제앰네스티 필리핀 조사관은 “경찰관들이 ‘재미’로 고문을 한 것은 비열하고, 혐오스러운 행위다. 정직 처분만으로는 부족하다. 해당 경찰관들과 책임자들 모두에게 법정에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갈랑폴리 조사관은 또 “고문은 범죄행위며, 필리핀 경찰 지도부는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고문 관행을 끝내야 한다. 정부는 고문과 그 밖에 잔혹하고 비인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를 더는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제의 ‘고문 룰렛’ 테이블은 필리핀 인권위원회(CHR)가 정기적인 시설 방문을 진행하던 중에 발견했다. 경찰관들은 다양한 고문 자세나 ‘고문 상황’을 목록으로 만들고, 룰렛을 돌려 그중 하나를 선택했다. 예를 들어 ’30초 박쥐 자세’의 경우, 수감자를 30초간 박쥐처럼 거꾸로 매다는 것이고, ’20초 매니 파퀴아오(필리핀의 유명 권투선수)’의 경우는 수감자에게 20초간 쉬지 않고 주먹질을 하는 것을 말한다.

경찰의 ‘과음’ 역시 시설에 구금된 용의자들에 대한 더욱 심각한 고문과 부당대우로 이어졌다.

필리핀 인권위원회는 경찰시설 내부에 있는 유치장은 경찰이 필수로 제출해야 하는 구금 시설 목록에서 빠져 있어, 사실상 비밀 구금 시설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수감자위원회에 따르면, 마약 관련 사례로 구금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이들은 체포된 당일부터 정보 제공을 강요당하며 고문을 받았다고 항의했다.

조사 결과, 경찰관 10명이 직위 해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갈랑폴리 조사관은 “필리핀이 유엔 고문방지협약을 비준한 지 30년에 가까운 시간이 흘렀고, 반고문법이 공표된 지 5년이 지났지만, 어떠한 상황에서도 고문은 전적으로 금지되어야 한다는 메시지가 경찰에게는 전해지지 못한 것 같다. 깊이 염려되는 동시에 용납할 수 없는 점”이라고 말했다.

Philippines: Officers in secret police detention cell play ‘torture roulette’ with inmates

The discovery of a secret torture cell in a police intelligence facility in the Philippines where officers physically abused inmates for fun in a game of “roulette” shows the authorities’ pitiful lack of control over the police force in the country,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The organization is calling on the Aquino administration to act immediately to put an end to routine torture under their watch.

“For police officers to use torture ‘for fun’ is despicable. These are abhorrent acts. Suspending officers is not enough. Errant police personnel and their commanding officers should be held accountable in a court of law,” said Hazel Galang-Folli, Amnesty International’s Philippines Researcher.

“Torture is a criminal act, and the leadership of the Philippine National Police must end its practice within its ranks. The authorities must ensure that torture and other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is not tolerated.”

The Philippines’ Commission on Human Rights (CHR) discovered the ‘torture roulette’ table during a routine visit to the facility. The officers have a list of different torture positions or ‘torture consequences’ which are chosen by spinning a roulette wheel. A ‘30 second bat position’ for example, meant that the detainee would be hung upside down like a bat for 30 seconds. A ‘20 second Manny Pacquiao’ meant that a detainee would be punched non-stop for twenty seconds.

The CHR reported that 44 detainees at the Philippine National Police Laguna Provincial Intelligence facility in Biñan had accused at least 10 law enforcement officers of torture and extortion.

‘Drinking sprees’ by the police officers also led to further torture and ill-treatment incidents of the criminal suspects in the police facility.

The CHR said that the detention cell within the police facility was not in the Philippine National Police’s legally-required updated list of all its detention facilities, making it a de facto secret detention facility.

According to the Commission the detainees, who were mostly arrested on drugs-related cases, complained of being tortured from the day they were arrested to force them to give information.

Following an investigation, ten police officers were reportedly relieved of their posts.

“It is gravely concerning and inexcusable that almost three decades after the Philippines ratified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against Torture and five years after it has promulgated the Anti-Torture Law, the message that torture should be absolutely prohibited in all circumstances seems to have failed to reach the police,” said Hazel Galang-Folli.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