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무기거래조약 100개국 이상 서명

한 눈에 보기

  • 현재까지 108개 국가가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했다.
  • 유럽연합의 주요 무기 생산 국가를 비롯한 많은 국가들이 무기거래조약 비준 과정 중에 있다.
  • 50개 국가가 비준하면 90일 이후 무기거래조약이 발효된다.
  • 무장 폭력이나 무력 분쟁의 결과로 매년 최소 500,000명이 사망하고, 수백 만 명이 고향에서 쫓겨나거나 학대를 당한다.
  • 미국은 압도적인 세계 최대 무기 거래국으로, 총 재래식무기 이전(transfter)액의 30퍼센트를 차지한다.

역사적인 무기거래조약(Arms Trade Treaty, ATT)에 100개국 이상이 서명했다. 살릴 셰티(Salil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각국 정부에게 잔학행위와 학대를 부추기는 재래식 무기 거래를 종식하기로 약속한 것을 행동에 옮기라고 촉구했다.

9월 25일(수), 셰티 사무총장은 유엔(United Nations) 뉴욕 본부에서 열린 장관 및 고위 관리회의에서 국제앰네스티가1993년 무기거래조약 제정을 위한 긴 여정을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이 회의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참석했다. 셰티 사무총장은 국제앰네스티가“가능한 한 많은 정부가 생명을 살리는 무기거래조약을 신속하고 엄격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할 때까지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셰티 사무총장은 “무기거래조약에 정치적 동력이 발생한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또 다시 20년 동안 어떻게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 인권침해 위기를 양산하는 무기를 중단할지를 고민만 하며 앉아있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9월 25일, 세계 최대 무기거래국인 미국을 포함해 20개 국가가 추가적으로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했다. 4개월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108개 국가가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했으며 7개 국가가 이를 비준했다. 50개 국가가 비준하게 되면, 90일 이후 무기거래조약이 발효된다.

미국은170개가넘는 국가에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 지금까지 인권침해를 이유로 무기공급을 중단한 경우도 있으나 그렇지 않은 적도 있어 엇갈린 기록을 가지고 있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비롯해 차드, 콜롬비아, 콩고, 몽골, 페루, 필리핀, 시에라리온,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역시 9월 25일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했다.

이어같은 날에 코스타리카(Costa Rica)와 트리니다드 토바고(Trinidad and Tobago)는 무기거래조약에 비준했다.
무장 폭력이나 무력 분쟁의 결과로 매년 최소 500,000명이 사망하고 수백 만 명이 고향에서 쫓겨나거나 학대 당한다.

무기거래조약은 무기가 집단학살(genocide), 인도에 반하는 죄 또는 전쟁범죄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것을 알게 되는 경우 재래식무기 거래를 중단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4월에 채택된 무기거래조약 조항에 따르면, 각국 정부는 무기 수출 시 위험평가를 하고 무기가 국제인권법이나 국제인도법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데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중대한 위험(overriding risk)”이 있는 경우 수출 허가를 금지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20년동안 잔학행위와 학대를 부추기는 재래식무기와 탄약의 거래를 저지하는 국제무기이전의 강력하고 법적 구속력을 가진 세계적인 규범을 제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전 세계 수 백만 명이 국가에 생명을 보호하려는 진정한 의지를 가지고 무기거래조약에 동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셰티 사무총장은 불법 무기 거래에 맞서 싸우고 이를 근절하는데 여성의 참여를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셰티 사무총장은 각국 정부가 “민간인, 특히 성과 젠더에 기반을 둔 폭력(sexual and gender based violence)을 비롯한 총기류 폭력의 희생자였던 여성과 소녀들이 사법에 접근하고, 진실을 규명하며 충분한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데 필요한 모든 수단을 취하라고 촉구했다.

    무기거래조약 서명 및 비준국의 현황 한눈에 보기

World leaders urged to make Arms Trade Treaty work after more than 100 sign on

At a Glance

  • 108 countries have signed the ATT to date
  • Many – including key arms-producing countries in the European Union – are in the process of ratifying the ATT.
  • Shortly after 50 countries have ratified the treaty it will enter into force
  • At least 500,000 people die every year on average and millions more are displaced and abused as result of armed violence and conflict
  • The USA is by far the world’s largest arms trader, accounting for around 30 per cent of conventional arms transfers in terms of value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SalilShetty called on governments to act on their promises to end the flow of conventional arms that fuel atrocities and abuse, after the number of countries that signed the historic Arms Trade Treaty (ATT) passed the 100 mark.

At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on Wednesday, Shetty told a meeting of government ministers and senior officials – including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 how Amnesty International began the long journey for the treaty in 1993. He said the organization would “continue to challenge as many governments as possible to deliver on their promises to implement the lifesaving Arms Trade Treaty rapidly and rigorously.”

“The political momentum on the treaty is encouraging but we don’t want to be sitting here in another 20 years wondering how we can stop arms fuelling the crises in different countries around the world,” Shetty said.

A further 20 countries signed the treaty on Wednesday – including the USA which is the world’s largest arms dealer. In less than four months, 108 countries have signed the treatyand already seven have ratified it. It will enter into force shortly after 50 states have ratified.

Shetty described the USA signing as “a milestone towards ending the flow of conventional arms that fuel atrocities and abuse.”

The USA supplies arms to more than 170 countries and has a mixed record of suspending arms supplies on human rights grounds.

The other countries to sign yesterday included Bosnia and Herzegovina, Chad, Colombia,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Ghana, Mongolia, Peru, Philippines, Sierra Leone and South Africa.

In addition, Costa Rica and Trinidad and Tobago ratified the treaty on Wednesday.
At least 500,000 people die every year on average and millions more individuals are displaced and abused as the result of armed violence and conflict.

The Arms Trade Treaty will prohibit states from transferring conventional weapons to countries when they know those weapons will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genocide, crimes against humanity or war crimes.

Under the terms of the treaty agreed in April, governments are required to conduct risk assessments for arms exports and refuse authorization if there is an “overriding risk” that the arms would be used for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 rights or humanitarian law.

For two decades Amnesty International has campaigned to achieve robust, legally binding global rules on international arms transfers to stem the flow of conventional arms and munitions that fuel atrocities and abuse.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have called on governments to agree a treaty with the real potential to protect lives. Salil Shetty spoke of the need to prioritize women’s participation in all efforts to combat and eradicate the illicit trade of weapons. He called on governments to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o “ensure civilians, including women and girls, who have been victims of gun-related violence, including sexual and gender based violence, have access to justice, truth and reparation.”

For the complete list of signatures and ratifications of the Arms Trade Treaty,click here.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