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집트: 경찰은 정치적 영역을 넘어 시위대 보호해야

6월 30일 이후 이집트에서 발생한 충돌로 180명 이상이 숨졌다. © FAYEZ NURELDINE/AFP/Getty Images

국제앰네스티는 이집트에서 서로 대립하는 정치적 성향의 대규모 집회가 벌어지고 있어, 치안군이 폭력적인 공격으로부터 시위대를 보호하고, 평화적 집회에 대한 과도한 무력사용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Hassiba Hadi Sahraouj)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치안군이 시위대, 행인 그리고 주민을 공격하는 무장단체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해내지 못했다. 그리고 반대세력 간의 무력충돌을 종식하기 위해 효과적으로 개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30일 이후 전 모하메드 무르시(Mahamed Morsi) 대통령의 퇴임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에서 무력 충돌과 정치적 폭력이 발생해 180여 명 이상이 숨졌다. 이후 대통령 퇴진 지지세력과 반대세력 간의 정치적 폭력이 악화되어 사상자 수가 증가했다. 사라위 부국장은 “대립각을 세운 두 세력 간에 대해 적절한 치안 유지가 이루어지지 못하면 다시 유혈사태가 일어나고 인권침해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압둘 파타흐 시시(Abdel Fatah Sisi) 국방장관은 대규모 거리 시위에 대처해 ‘테러리즘과 폭력’을 진압하기 위한 임무를 군부에 부여할 것을 요구해 또 다른 유혈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는 공포가 퍼지고 있다. 이 요구는 무르시 대통령의 퇴임을 이끈 바 있는 시위대가 조직한 타마루드(Tamarud) 운동의 지지를 얻었다. 퇴임한 대통령 지지자들도 같은 날 시위를 벌였다.

시시 국방장관의 요구는 치안군이 무르시 지지자들의 농성과 시위를 진압하는 데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7월 8일 카이로(Cairo)에 위치한 공화국 수비대 본부(Republican Guard Club) 근방에서 치안군이 과도하고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한 결과로 적어도 51여 명의 무르시 지지자가 사망했다. 사라위 부국장은 “치안군에 주어진 일상적인 과도한 무력사용으로 불법적 살해, 상해 혹은 다른 인권침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국제앰네스티는 카이로와 만수라(Mansoura)시 등 퇴임한 대통령의 반대세력과 지지세력 모두에서 발생한 반복적인 화기사용을 상세히 기록해왔다. 또 국제앰네스티는 지도자들에게 정치적 영역을 넘어 각각 지지자들에 의한 인권침해를 맹렬히 비난할 것을 촉구하고, 상대편 시위대에 대한 무력 공격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조사에 따르면, 7월 19일 만수라에서 무르시 지지자들이 행진하는 도중에 익명의 습격을 받아 세 명이 숨지고 한 명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지만, 치안군은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 두 명과 소녀 한 명이 저격당했고, 다른 여성 한 명은 머리에 일격을 당했다.

7월 22일 이른 아침 카이로에서 발생한 무르시 찬반세력의 유혈충돌로 행인을 포함해 12명 이상이 숨졌다. 기자(Giza)에서 유혈충돌 당시 실탄이 사용되었고, 무르시 지지자와 주민 9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날, 무르시를 반대하는 암르 이드 아벨 나비(Amr Eid Abel Nabi, 21)는 모하메드 무르시 반대세력의 상징적 중심지인 타흐리르 광장 근처에서 대통령 퇴각을 지지하다 저격당해 숨졌다. 한 언론인이 촬영한 영상에 헬멧을 착용하고 곤봉과 총으로 무장한 무르시 지지자들이 타흐리르 광장 방향으로 간헐적으로 발포하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카이로의 북쪽에 위치한 칼리웁(Qaliub)에서 충돌로 두 명 이상이 사망했다.

대학생 이스라 로트피 유세프(Israa Lotfy Youssef, 18)는 기자(Giza)에서 시위 중 목숨을 잃었다. 유세프는 21일 저녁 무르시 지지 농성에 참석해 가족들과 기도를 드리던 중이었다. 유세프의 오빠는 국제앰네스티에 “새벽 5시경, 총성이 들렸고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공학관 건물에서 총알이 발사되었다고 말했다. 그 어수선한 때에 어머니가 텐트로 가보니 이스라가 피범벅이 된 채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기자 광장에 위치한 커피숍에서 일하는 압델 대이엠 메크마르 아흐메드(Abdel Dayem Mekhemar Ahmed)는 카이로대학 근처에서 등에 총을 맞고 숨졌다. 증인은 건축관 건물 지붕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집트의 다른 지역도 불안으로 가득 찼다. 무르시 대통령 축출 이후 시나이(Sinai) 북쪽지역의 경찰서와 치안군에 대한 무장 공격이 확대되었다. 보고에 따르면, 치안군과 무장단체 소속 등 30여명 이상이 사망했다.

이집트 보건부에 따르면 7월 23일 오후 만수라시 경찰서가 폭탄 공격을 받아 징집된 병사 한 명이 숨졌고, 20명 이상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영어전문 보기

Egypt: Police must protect protesters on all sides as death toll rises

Security forces must do more to protect protesters from violent attack and avoid the use of excessive force against peaceful gatherings, Amnesty International said as Egypt braces for major rival political rallies on Friday.

“Security forces have repeatedly failed to protect protesters, bystanders and residents from attacks by armed assailants. They have also failed to intervene effectively to end violent clashes between rival groups”, said Hassiba Hadj Sahraoui,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of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More than 180 people have been killed in violent clashes or other political violence since 30 June, when mass demonstrations were held calling for the fall of former President Mohamed Morsi. Since then political violence has escalated between supporters and opponents of the deposed President leading to an increasing loss of life.
“Continued failure to properly police rival street protests will lead to further bloodshed and an escalation of human rights abuses,” said Hassiba Hadj Sahraoui.

A call by General Abdel Fatah Sisi, Minister of Defence, for mass street protests on Friday to grant the army a mandate to quell “terrorism and violence” has raised fears of further bloodshed in the coming days. The call was backed by the Tamarud campaign which coordinated the protests that led to Morsi’s removal. Supporters of the deposed president will hold a rival rally on the same day.

The general’s call raises concerns that the security forces may be preparing to use force to end sit-ins and demonstrations by Morsi’s supporters.On 8 July, at least 51 pro-Morsi protesters were killed in the vicinity of the Republican Guard Club in Cairo as a result of excessive and disproportionate lethal force by security forces.
“Given the security forces’ routine use of excessive force, such a move is likely to lead to yet more unlawful killings, injuries, and other human rights violations,” said Hassiba Hadj Sahraoui.

In recent day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the repeated use of firearms by both opponents and supporters of the deposed President, including in the cities of Cairo and Mansoura. The organization is urging leaders across the political spectrum to denounce human rights abuses by their supporters and call on them to end violent attacks on rival protesters.

In one incident during a pro-Morsi march on 19 July in Mansoura documented by Amnesty International, security forces failed to intervene when unknown assailants attacked a pro-Morsi march and three protesters: two women and a young girl were shot dead. Another woman protester was seriously injured after sustaining a blow to the head.

Clashes in Greater Cairo in the early hours of Tuesday morning left at least 12 people dead including opponents and supporters of deposed President Morsi, as well as a few bystanders. Nine people, including Morsi supporters and local residents opposing his presidency, were killed as a result of live fire during clashes in Giza.

Also on 22 July, anti-Morsi supporter Amr Eid Abel Nabi, 21, was shot and killed when supporters of the deposed President approached Tahrir Square, the symbolic centre of opposition to Mohamed Morsi. A video filmed by a journalist shows apparent Morsi supporters – wearing helmets and armed with sticks and guns, firing intermittently in the direction of Tahrir Square.

Two more died in clashes in Qaliub, north of Cairo.

Israa Lotfy Youssef, an 18 year-old university student was among those killed in Giza. She was attending the pro-Morsi sit-in on Monday night to pray with the rest of her family. Her brother told Amnesty International: “At about 5am, we heard gunfire, and people were screaming and saying that the shooting was coming from the Faculty of Engineering Building. At that moment, amid the confusion, my mother went back into the tent and found Israa lying on the ground in a pool of her own blood.”

Abdel Dayem Mekhemar Ahmed, who worked in a coffee shop in Giza Square, was killed near Cairo University after being shot in the back. Eyewitnesses reported that the shooting originated from the roof of the Faculty of Agriculture.

Elsewhere in the country insecurity is also rife. Armed attacks against police stations and security forces in northern Sinai have escalated since the ousting of President Morsi, reportedly resulting over 30 deaths among security forces and suspected members of suspected armed groups.

On the evening of 23 July, the Security Department in Mansoura was targeted in a bomb attack, leading to the death of a conscript, and over 20 injurie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