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굿뉴스

미국: 메릴랜드주 사형제도 폐지

메릴랜드주는 미국에서 18번 째, 지난 5년 간 미국에서 4번째로 사형을 폐지했다. © Aimee Castanell

메릴랜드(Maryland) 주지사 마틴 오말리(Martin O’Malley)가 사형제도 폐지 법안에 서명했다. 국제앰네스티는 2일 미국의 메릴랜드주가 사형 폐지를 향한 강력한 세계적 흐름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사형제도 폐지법안이 지난 2013년 3월 주 의회를 통과해 메릴랜드주는 1976년 미국 대법원이 새로운 사형 관련 법을 채택한 후 미국에서 18번째로 사형제도를 폐지한 주가 됐다.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사형폐지 캠페인 국장 브라이언 에반스(Brian Evans)는 “메릴랜드주가 인간의 존엄을 존중하는 사회에서 발 디딜 곳이 없어야 하며 미국 내에서 차별과 오류로 가득했던 사형제도를 폐지했다”고 말했다.

에반스 국장은 이어 “현재 미국 3분의 1 이상의 주가 사형제도를 폐지했고 우리는 남은 32개의 주와 연방 정부도 이러한 흐름에 합류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오말리 주지사가 오늘의 사형제도 폐지 법안에 서명했지만, 현재 남아있는 사형수 5명에 대해서 감형할 것을 촉구한다. 이를 통해 당연히 거부해야 할 사형 집행이 이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있을 것이다.

메릴랜드주의 사형제도 폐지는 사형제도를 폐지하기 위한 세계적 흐름에 부합한다. 국제앰네스티의 2012년 연례 사형선고 및 사형집행 보고서에 따르면 일부 국가가 사형폐지 흐름에 역행했지만, 사형제도를 폐지하려는 세계적인 운동은 계속되었다.

사형폐지를 향한 흐름은 지난 5년간 뉴멕시코(New Mexico, 2009), 일리노이(Illinois, 2011), 코네티컷(Connecticut, 2012), 메릴랜드(Maryland, 2013) 4개의 주가 사형제도를 폐지한 미국에서도 드러난다.

뉴저지(New Jersey) 주가 2007년 사형 제도를 법에서 폐지했고, 같은 해에 인근 뉴욕(New York) 주가 2004년 사형제도가 주 헌법에 반한다는 판결에 따라 남은 사형 선고를 감형했다.

한편, 텍사스(Texas), 오클라호마(Oklahoma), 버지니아(Virginia), 미주리(Missouri), 오하이오(Ohio), 앨라배마(Alabama), 플로리다(Florida) 미국 7개 주는 1994년부터 전국 사형 집행 1,000건 중 4분의 3 이상에 가까운 집행을 했다. 미국 대법원이 새 사형 법안을 채택한 1976년 이후로 텍사스 주는 미국 전체 사형 집행 건수 중 37%를 차지했으며 현재 500번째 집행에 가까워지고 있다.

배경 정보
2013년 1월 오말리 주지사가 메릴랜드 주 의회에 사형제도 폐지 법안을 제출했을 때, 오말리 주지사는 사형제도가 “잔인한 범죄와 생명을 앗아가는 것을 방지하는 데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상황을 가리키며 사형제도를 폐지한 국가가 “사형제도를 존치하고 있는 국가보다 훨씬 포용적인 공동체를 더 많이 갖고 있다”고 말했다.

오말리 주지사의 입장은 국제앰네스티가 캠페인을 시작하던 36년 전부터 계속 되풀이해왔던 입장과 일치한다. 사형제도가 범죄를 특별히 저지하는 역할을 한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다.

국제앰네스티는 범죄의 성격과 정황, 유무죄 및 가해자의 특성, 처형 방법을 불문하고 예외 없이 모든 사형에 반대한다. 사형제도는 생명권을 침해하고, 궁극적이고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형벌이다.

전세계 3분의 2가 넘는 140개 국가에서 사실상, 법률상 사형을 폐지하고 있다. 2012년 전세계 21개 국가에서 최소 682건의 사형을 집행했다. 2011년 53개 국가에서 1,923건의 사형선고가 확인 된 것과 비교해서 2012년에는 58개 국가에서 최소 1,722건의 새로운 사형선고가 확인됐다.

영어전문 보기

USA: Maryland joins global trend against the death penalty

The US state of Maryland has joined the overwhelming global trend towards ending the death penalty,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fter Governor Martin O’Malley signed the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into law.

The abolition bill, passed by the state legislature in March 2013, makes Maryland the 18th US state to relinquish use of the death penalty since the US Supreme Court approved new capital laws in 1976.

“Maryland has abandoned a punishment that should have no place in a society that claims to respect human dignity, and that in the USA is riddled with discrimination and error,” said Brian Evans, Amnesty International USA’s Abolish the Death Penalty campaign director.

“More than a third of US states have now abolished the death penalty, and we urge the remaining 32 states, and the federal government, to follow suit.”

Amnesty International urges Governor O’Malley to commute the death sentences of the five men who remain on death row in Maryland despite today’s abolition bill. This would avoid the cruel prospect of the state applying a punishment that it has rightly rejected.

Maryland’s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is consistent with a global trend towards ending capital punishment.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s most recent yearly report on death penalty statistics, despite some disappointing setbacks in 2012, worldwide movement away from the death penalty continued last year.

Such a trend can also be seen in the USA where four states have legislated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in the past five years – New Mexico (2009), Illinois (2011), Connecticut (2012) and now Maryland.

In addition New Jersey abolished the death penalty in law in 2007, the same year neighbouring New York state commuted its last death sentence, following a 2004 court ruling that its capital law violated the state’s constitution.

On the other hand, seven US states – Texas, Oklahoma, Virginia, Missouri, Ohio, Alabama and Florida – account for nearly three-quarters of the more than 1,000 executions nationwide since 1994. Texas alone accounts for 37% of all US executions since 1976 (when the US Supreme Court gave its approval to new capital laws) and today is approaching its 500th execution.

Background

In January 2013, when Governor O’Malley introduced a bill in the Maryland state legislature to abolish the state’s use of the death penalty, he said it “does not work in terms of preventing violent crime and the taking of human life”. Pointing to the global picture, he noted that abolitionist countries were “a much more expansive community than the number who still use the death penalty”.

His position is in line with that what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saying since it started to campaign against death penalty 36 years ago: there is no convincing evidence to indicate that the death penalty works as a special deterrent against crime.

The organization opposes the death penalty in all cases without exception, regardless of the nature or circumstances of the crime; guilt, innocence or other characteristics of the individual; or the method used by the state to carry out the execution. The death penalty violates the right to life and is the ultimate cruel, inhuman and degrading punishment.

More than two thirds of the world’s countries – 140 – have abolished the death penalty in law or practice. In 2012, at least 682 executions were known to have been carried out in 21 countries worldwide. At least 1,722 newly imposed death sentences in 58 countries could be confirmed, compared to 1,923 in 63 countries the year before.

To get more information about global statistics on death penalty you can access Amnesty International’s Death Sentences and Executions 2012 report.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