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대만: 6명에게 또 다시 사형집행

대만 마잉주(Ma Ying-jeou) 총통은 사형에 관한 모라토리엄을 즉각 도입해야 한다. © Mandy Cheng/AFP/Getty Images

대만 정부는 19일(금) 6명에게 사형을 집행했다. 이에 국제앰네스티는 사형이라는 잔인한 관행을 금지하겠다고 예전에 약속한 데서 입장을 바꾼 것이라고 밝혔다.

사형당한 사람은 첸 퉁-중(Chen Tung-Jung), 첸 주이-친(Chen Jui-Chin), 린 친-테(Lin Chin-Te), 창 파오-후이(Chang Pao-Hui), 리 치아-수안(Li Chia Hsuan), 치 춘-이(Chi Chun-I)다.

지난 12월에도 6명에게 사형이 집행되었으며, 2012년 처음이자 마지막 사형집행이었다. 그리고 몇 달 지나지 않아 또다시 사형이 집행된 것이다.

캐서린 베이버(Catherine Baber)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6개월이 채 안 되는 기간동안 열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사형이 집행되었는데, 사형을 폐지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에 심각한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베이버 국장은 이어 “마잉주 총통은 사형제도 운동에 관한 모라토리엄을 즉각 도입하고, 향후 사형제도를 폐지하기 위한 국가적 토론에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맨프레드 노왁(Manfred Nowak) 전 유엔 고문이나 기타 잔혹한, 비인도적이거나 굴욕적인 대우나 처벌에 관한 특별조사관과 유엔사회권위원회 아이베 리델(Eibe Riedel)위원은 모라토리엄 선언을 요구한 뒤 지난 2월 대만을 방문했다.

대만 정부는 UN 인권 규약 이행에 관한 보고서 작성을 위해 독립 전문가 패널을 초청했으며, 노왁 전 조사관과 리델 위원도 참여했다. 2013년 3월 1일 대만에서 발간된 보고서에서 독립 전문가 패널은 대만 정부가 사형제 폐지에 대한 노력을 좀 더 강화하고 처음이지만 결단력 있는 조치를 통해서 사형집행에 대한 즉각적인 모라토리엄을 도입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에 사형제도가 폐지될 때까지는 모든 사형 관련 절차를 준수하고 사형제도를 운용하는 데 있어서 실질적인 보호장치를 마련하고, 특히 고문을 통해 얻어낸 자백에 기반을 둔 모든 사형선고를 감형하라고 촉구했다.

대만 정부는 이 권고에 대해 현 단계에서 대만 정부가 사형제도를 폐지하기는 ‘힘들다’고 응답했으며 사형제에 대한 점차적 폐지에 대한 여러 가능성을 타진할 특별 위원회를 설치했다고 답했다.

4월 초에 발간된 국제앰네스티 연례 사형보고서는 대만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2012년 사형을 집행한 8개 국가(또는 영토) 중 하나로 언급했다. 대만은 2012년 사형을 여섯 건 집행해 해당 지역에서 다섯 번째 사형을 많이 집행한 국가였다.

현재 대만에 사형이 최종 확정된 사람은 50명이다.

가족은 대체로 집행 일정에 대해 사전에 통보받지 못한다. 그들은 영안실에 시신을 찾으러 오라는 연락을 받고서야 사형집행 사실을 알게 된다.

게다가, 대만의 사형제도에 대해 공정한 재판에 관련 심각한 우려가 있다.

2012년 4월 대만 고등법원은 신뢰할 수 없는 자백 때문에 유죄선고가 내려졌음을 알아내고 21년 전 한 커플을 살해한 죄로 사형선고를 받은 3명에 대한 유죄를 파기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범죄의 성격, 범죄자의 성격이나 국가가 사용하는 사형방법에 상관없이 예외 없이 모든 사형을 반대한다.

영어전문 보기

Taiwan: Six more executions signal cruel about-turn on death penalty

Taiwanese authorities executed six men on Friday night in what Amnesty International said was a cruel change of heart from their earlier stated commitment to abolish the brutal practice.

Those put to death were: Chen Tung-Jung, Chen Jui-Chin, Lin Chin-Te, Chang Pao-Hui, Li Chia Hsuan, and Chi Chun-I.

These latest executions come only a few months after Taiwan put to death six other inmates in December 2012, the only executions carried out in the country last year.

“A dozen executions in Taiwan in less than six months raises serious questions about the authorities’ pledges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said Catherine Baber, Asia-Pacific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President Ma Ying-jeou should impose an immediate moratorium on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to engage in a national debate about abolishing its use in the future.”

In February, Manfred Nowak, a former UN Special Rapporteur on torture and other cruel, inhuman or degrading treatment or punishment and Eibe Riedel, a member of the UN Committee on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s, visited Taiwan after calling for such a moratorium.

Novak and Riedel were part of an Independent Experts panel invited by the government to consider its report on implementation of UN human rights covenants. In their report issued in Taipei on 1 March 2013, the Independent Experts strongly recommended that the government of Taiwan intensify its efforts towards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and – as a first and decisive step – to introduce an immediate moratorium on executions. They urged the government, pending abolition, to observe all relevant procedural and substantive safeguards relating to the use of capital punishment and in particular to commute the death sentence in all cases where such punishment was imposed on the basis of a confession extracted through torture.

The Taiwanese government has replied to the observations saying that it would be “difficult” for Taiwan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at this stage and they have set up a special committee to examine the different possibilities for gradual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Amnesty International’s annual Death Sentences and Executions report, published earlier this month, lists Taiwan as one of only eight countries or territor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that carried out executions in 2012. Its six executions last year made it the fifth-largest executioner in the region.

There are currently 50 people awaiting execution in Taiwan after exhausting all appeals.

Family members are typically not informed about scheduled executions in advance. They only find out when they are invited to collect the body from the mortuary.

In addition, serious fair trial concerns have marked the country’s use of the death penalty.

In April 2012, Taiwan’s High Court quashed the convictions of three men sentenced to death over the murder of a couple 21 years ago, as it found that the convictions were based on unreliable confessions.

Amnesty International opposes the death penalty in all cases without exception regardless of the nature of the crime, the characteristics of the offender, or the method used by the state to carry out the executio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