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파푸아뉴기니: 부활절 ‘마녀 사냥’

국제앰네스티는 파푸아뉴기니에서 6명의 여성과 남성이 마법을 사용한 혐의로 납치되어 끔찍하고 잔인한 행위의 대상이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당국에 ‘마법’ 관련 폭력을 처벌하고 폭력 행위를 멈추기 위해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던 하이랜드(Southern Highlands) 출신 코마페 랍(Komape Lap)는 자신과 6명의 여성이 손이 묶이고 나체로 벗겨진 채, 뜨거운 철 막대가 생식기에 삽입됐다고 주장했다. 코마페 랍은 탈출했지만 6명 여성의 생사는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에 대한 공격은 3월 28일 부활절에 있던 ‘마녀 사냥’에 일어났다. 경찰은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확인했다.

국제앰네스티 태평양국 조사관 케이트 슈츠(Kate Schuetze)는 “최우선 과제는 6명의 여성의 생사를 알아내는 것이다. 사건이 사실로 확인이 된다면 가해자가 납치와 성폭행 및 기타 폭행죄로 재판에 회부돼야 한다”고 밝혔다.

슈츠 조사관은 “정부는 더 이상 ‘마법’ 관련 폭력이 없도록 긴급 조치를 취하고 생존자가 완전히 치료를 받는 등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슈츠 조사관은 이어 “마법은 여성에 대한 폭력의 구실로 종종 사용된다. 더는 끔찍한 공격이 일어나지 않게 하도록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긴급 행동은 마법 법(Sorcery Act)의 폐지다”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파푸아 뉴기니의 헌법과 법률 개정 위원회(Constitutional and Law Reform Commission) 또한 ‘금지된 마법’ 사용을 처벌하도록 한 마법 법(1971년 제정)을 폐지하도록 정부에 요구했다.

‘마법’ 혐의로 여성들을 공격한 것을 이번 사건만이 아니라 여러 차례 있었고, 대부분은 여성이 살해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지난 2월 스무 살 케파리 레니아타(Kepari Leniata)는 마법을 이용해 살인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살인피해자의 친척인 어린 소년은 케파리 레니아타의 옷을 벗기고 묶어 석유에 적셔 산채로 태웠다. 이 사건으로 2명이 기소됐다.

여성에 관한 폭력에 관한 UN 특별보고관은 파푸아 뉴기니에서 배우자가 사망한 여성이나 보호해줄 가족이 없는 여성이 특히 마법 관련 범죄에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4일 내각의 승인을 받은 가족보호법(Family Protection Bill)의 통과시키는 등 여성을 상대로 하는 모든 형태의 폭력을 예방하는 수단을 정부가 취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영어전문 보기

Papua New Guinea: Appalling violence against six women in Easter ‘witch-hunt’

Authorities in Papua New Guinea must take urgent action to prevent and punish ‘sorcery’-related violence, following reports six women and a man were abducted and subjected to acts of appalling cruelty by a group who accused them of witchcraft.

Komape Lap from the Southern Highlands claims he and six women had their hands tied, were stripped naked and had hot iron rods pushed into their genitals. Komape Lap escaped but the fate of the six women is unknown.

The attack is reported to have taken place on 28 March in an Easter ‘witch-hunt’, according to local media. The police have confirmed they are investigating the incident.

“The priority must be to find out the fate of the six women. The perpetrators must also be brought to justice for the abduction and crimes of sexual and other violence, if confirmed”, said Kate Schuetze, Amnesty International’s Pacific researcher.

“The government must take urgent action to prevent any further ‘sorcery’-related violence and must also provide the survivors with support and full access to health and other services” said Kate Schuetze.

“Sorcery is often used as pretext to commit violence against women. Repealing the Sorcery Act is one of the first urgent steps the authorities must take towards preventing further horrific attacks.”

Last month, PNG’s Constitutional and Law Reform Commission also called on the government to repeal the Sorcery Act 1971, which criminalizes the practice of ‘forbidden sorcery’.

The reports are the latest in a series of attacks against people accused of ‘sorcery’, which in most cases have resulted in women being murdered.

In February, twenty-year-old Kepari Leniata was stripped, tied up, doused in petrol and burned alive by relatives of a young boy she was accused of using witchcraft to kill. Two people were charged as a result of this incident.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violence against women has noted that women, particularly widows or women without family to protect them, are disproportionately affected by ‘sorcery’- related violence in PNG.

Amnesty International urges the authorities to adopt measures to prevent all forms of violence against women including passing the Family Protection Bill which was approved by Cabinet yesterday.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