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강대국, 강력한 무기거래조약 지지해야

시리아 아자즈(Azaz)지역 공습으로 파괴된 집 앞에 한 남성이 서있다 ©© REUTERS/Goran Tomasevic

국제앰네스티가 유엔 최종회의를 며칠 앞두고 발표한 브리핑은 세계 강대국이 공급하는 무기로 매년 수천만 명이 목숨을 잃고 수백만 명의 삶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에 연간 미화 약 천억 달러의 재래식 무기가 유통되고 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 프랑스, 러시아, 영국, 미국이 거래하는 무기는 전체 재래식 무기 유통의 절반을 차지한다.

5개 상임이사국은 3월 18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될 강력한 인권 규정을 담은 무기거래조약 체결회의를 마무리 짓는 데 주축이 되는 국가들이다.

국제앰네스티 활동가 및 지지자들은 역사적인 회의를 앞두고 ‘전 세계 행동 주간’으로 정했다. 활동가 및 지지자들은 행동주간동안 강대국에 강력한 인권 보호의 내용이 담겨있는 효율적인 무기거래조약을 체결하라고 요구하게 된다.

헬렌 휴스(Helen Hughes)는 국제앰네스티 무기거래 관련 조사관은 “유엔 상임이사국이 전 세계 유통되는 무기의 핵심을 담당하고 있다는 사실이 명확하므로, 이들 상임이사국은 통제되지 않는 무기거래를 막을 수 있도록 함께 부담을 져야 한다. 우리가 조사한 결과 상임이사국들은 모두 잔혹 행위를 부추기는 무기거래에 참여했고, 우리는 이제 이런 무책임한 거래가 과거의 일이 될 수 있도록 조약을 체결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12쪽으로 구성된 이번 브리핑 ‘잔학행위 부추기는 강대국’에서 상임이사국의 무기거래에 대한 사례를 담고 있다. 거래된 무기는 심각한 국제 인도주의법과 인권법을 위반하는 일을 부추기는 데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

전 세계 최고의 무기 거래국인 미국은 ‘비표준 탄약’을 동맹국 및 후원국에 수출한다. 수출되는 무기와 장비는 미국에서 만들어지기보다는 해외, 특히 러시아 및 동유럽 기업에서 공급된 것이다.

예멘(Yemen)과 미군은 작년 9월 저격 소총 탄약 1백만 발, 로켓추진유탄발사기(RPG)용 로켓 및 박격포탄 거래 협정을 체결했다. 미국은 2011년 미화 480만 달러의 무기를 예멘으로 인도해, 미국은 예멘 최대의 군사장비 공급국이 되었다.

미국은 무기거래조약 초안에서 일부 무기와 탄약을 제외하려고 하는 등 조약을 약화시키려고 노력한 국가 중 하나다.

국제앰네스티는 무기거래조약의 통제대상이 되는 무기에는 관련 장비, 부품, 기술을 포함해 군사 및 국내 치안 작전 용도로 쓰는 모든 종류의 무기와 군수품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브라이언 우드(Brian Wood) 국제앰네스티 무기통제와 인권 팀장은 “적용 배제(opt-out) 조항은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 또 조약이 정말 실효성이 있으려면 국제인권법이나 국제인도법의 중대한 위반 행위를 자행하거나 이를 촉진하는 데 사용될 실질적인 위험을 초래할 국제적 무기 이전을 중시키는 ‘황금률’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라이언 우드 팀장은 “또, 이 조약은 또한 초법적 처형, 고문, 그리고 강제실종 같은 국제법 위반하는 범죄를 지원하는 데 무기가 사용된다면 전면적으로 거래를 중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국유기업이 수출하는 재래식 무기는 중국이 거래하는 전체 무기의 상당량을 차지한다. 최근 몇 년간 중국 국유기업들은 짐바브웨(Zimbabwe),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Congo), 그리고 수단(Sudan)을 포함한 여러 국가에 무기를 공급했다. 2011년 7월 리비아 무력 분쟁 중 카다피(al-Gaddafi) 정부 대변인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미화 2억 달러 상당의 무기 구매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무기가 실제로 거래되었다는 증거는 없지만, 중국 기업들은 유엔 안전보장위원회가 내린 무기 금수조치를 어기고 카다피 정부에 무기를 공급할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였다.

프랑스는 수단에 군용으로 사용될 수 있는 차량을 판매했다. 정부의 지원을 받는 잔자위드(Janjaweed) 민병대는 이 차량을 이용해 수단 다르푸르(Darfur) 지역에서 대규모 인권 침해를 일으켰다.

시리아는 소련 당시부터 지금까지 다수의 무기를 수입해왔다. 러시아는 그 수출액으로 볼 때 세계 2위 규모의 무기 거래국이다.

러시아와 중국은 2011년 이후 시리아에서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대가 사망하고, 또 상황이 악화돼 정부와 반군 사이 내전으로 격화되고 있던 2012년 7월 당시에도 유엔의 대(對) 시리아 무기 금수조치 및 제재를 막으려 애썼다. 러시아 정부는 시리아에 무기를 공급한 것과 관련해 모호한 진술로 일관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시리아에서 러시아 및 소련 당시부터 공급한 항공기부터 확산탄까지 여러 군수품이 쓰인 것을 기록했다.

영국에서는 외국 무기중개상이 유령 기업으로 둔갑해 무기와 군수품을 여러 나라에 공급했다는 증거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이들 무기가 공급된 국가는 무기를 이용해 중대한 인권 침해를 저지르거나 촉진할 우려가 있는 나라들이다.

은밀한 국제공급망을 통해 2007년 말부터 2008년 초까지 케냐를 경유해 남수단까지 우크라이나산 탱크, 포, 소형무기가 공급된 바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2012년 1월 우크라이나제 탱크가 민간인이 밀집되어있는 남수단 마욤 지역(Mayom County)에서 쓰인 것을 확인했다. 이 탱크는 도심 전투용으로는 적절치 않다.

우드 팀장은 “무기거래조약은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강력한 무기거래조약이 체결된다면 현재 두려움 속에 사는 수십억 명이 더 안전하게, 인권을 보호받으며 살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요한 걸음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영어전문 보기

World powers urged to support a robust Arms Trade Treaty

Arms supplied by the world’s major powers are among those contributing to the loss of hundreds of thousands of lives and blighting the livelihoods of millions of people every year,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briefing published just days before final negotiations on a global Arms Trade Treaty open at the United Nations.

Between them,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 China, France, Russia, the UK and the USA – are responsible for over half of the almost US$100 billion total annual global trade in conventional weapons.

The same five states will be pivotal to finalizing an effective Arms Trade Treaty with strong human rights protections at the conference taking place at the UN from 18-28 March.

All this week in the run-up to that historic meeting, Amnesty International activists and supporters are holding a “Global Week of Action” to call on world leaders to adopt an effective Arms Trade Treaty with strong human rights protections.

“It’s clear that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are responsible for the lion’s share of arms deals across borders – and so collectively they must shoulder the greatest burden in bringing the poorly regulated global arms trade in check,” said Helen Hughes, researcher on arms transfers at Amnesty International.

“Our research brings to light how China, France, Russia, the UK and the USA have all engaged in arms deals that fuelled atrocities, and we now urge them to help adopt an effective Arms Trade Treaty that makes such irresponsible transactions a thing of the past.”

The 12-page briefing, Major powers fuelling atrocities, includes examples of arms transfers from each of the five countries to states around the world, where they are likely to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law.

The USA – by far the world’s largest arms trader – frequently exports “non-standard ammunition” to its friends and allies. Rather than being US-made, these arms and equipment are sourced from abroad – typically from the former Soviet Union and Eastern European companies.

A September 2012 contract between the US military and Yemen lists 1 million rounds of sniper rifle ammunition as well as thousands of RPG rockets and mortar bombs. The USA has become Yemen’s largest supplier of military equipment, and in 2011 delivered arms worth US$4.8 million.

The USA is among countries that have tried to weaken the draft text of the Arms Trade Treaty by seeking to exclude certain types of weapons and ammunition from its scope.

Amnesty International is pressing for the final treaty to cover all types of weapons and munitions for use in military and internal security operations, as well as related equipment, parts and technology.

“No opt-outs should be allowed, and to be effective, the treaty must have a ‘Golden Rule’ requiring states to halt arms exports when there is a substantial risk the arms will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or human rights law,” said Brian Wood, Amnesty International’s Head of Arms Control and Human Rights.

“Also, the treaty should completely ban the transfer of arms that would aid or assist in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including extra-judicial killings, torture and enforced disappearances.”

State-owned companies in China account for the bulk of the country’s exports of conventional arms. In recent years they have shipped to countries including Zimbabw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and Sudan.

In July 2011, amid the armed conflict in Libya, representatives of Colonel Mu’ammar al-Gaddafi’s government allegedly visited Beijing to engage in secret talks about purchasing US$200 million worth of weapons. There is no evidence that the weapons were exported, but the Chinese companies appeared willing to sell to the al-Gaddafi government while it was subject to a UN Security Council arms embargo.

France has sold vehicles that can be militarized (“véhicules civils militarisables”) to Sudan, where they have been used by government-backed Janjaweed militia who have committed gross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country’s Darfur region.

Syria historically received the majority of its weapons and munitions from the Soviet Union, and has continued to do so from Russia, the world’s second-largest arms trader by value.

Since 2011 when protesters were being killed across the country for calling for freedoms and even after the situation escalated into an internal armed conflict between government and opposition forces in July 2012, Russia and China have blocked efforts at the UN to impose an arms embargo and sanctions on Syria. The Russian government has continued to release ambiguous statements on its arms deals and supplies to Syria.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a range of Russian and Soviet-era arms and military equipment – ranging from aircraft to cluster bombs – being used in Syria.

In the UK, there is increasing evidence of foreign brokers using front companies to assist in the supply of weapons and munitions to countries where they are likely to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serious violations of human rights.

This includes an international clandestine supply chain that resulted in several large consignments of Ukrainian tanks, small arms, artillery and light weapons being delivered to South Sudan via Kenya in late 2007 and early 2008.

Amnesty International observed the Ukrainian battle tanks – which are completely unsuitable for urban fighting – being used in civilian populated areas in South Sudan’s Mayom County in January 2012.

“While it won’t be a panacea for all of the world’s misuse of arms, if we get a strong Arms Trade Treaty it will be an important step towards achieving much more security and human rights protection for billions of people who today live in fear,” said Wood.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