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무기거래조약 약점 드러낸 국제방위산업전-한국 업체도 확산탄 홍보에 나서

이번 주 아부다비에서 열린 대규모 무기 박람회에 전시된 여러 종류의 재래식 무기와 군사품 © KARIM SAHIB/AFP/Getty Images

아부다비(Abu Dhabi)에서 무기 박람회가 열렸다. 국제앰네스티는 중국, 미국, 그리고 여러 유럽연합 국가들을 포함한 무기 수출국에 이번 박람회를 통해서 심각한 인권침해에 사용될 수 있는 국가들에 무기를 공급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국제방위산업전(The International Defence Exhibition and Conference)은 2년에 한 번 아랍에미레이트(United Arab Emirate)의 수도인 아부다비에서 열리며 그 규모는 세계에서 손꼽힌다.

이 전시회는 뉴욕에서 열릴 무기거래조약(Arms Trade Treaty)을 마무리 짓기 위해 열리는 역사적인 무기거래조약 최종회의를 한 달을 앞둔 2월 21일 마무리 된다. 이번 무기거래조약 최종회의에서 미국, 중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는 약한 무기거래조약 체결을 바라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국제적인 무기거래가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전 세계 전쟁 범죄와 다른 여러 인권침해를 부추겨 왔다는 점을 지적하고, 1990년대 이후 통제되지 않는 무기거래로부터 일어난 문제를 주목해왔다.

브라이언 우드(Brian Wood) 국제앰네스티 ‘무기통제와 인권(Head of Arms Control and Human Rights)’ 팀장은 “이번 주 전시회에서 전시된 재래식 무기의 종류가 이리도 다양한 것을 보면 미국, 중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들이 무기거래조약 초안에 제시했던 재래식 무기의 협소한 리스트와 현저히 대비된다.”라고 밝혔다.

브라이언 우드 팀장은 “만약 그들이 제안한 대로 인권규정과 무기거래 통제가 약하게 규정된다면, 기업들은 계속해서 비양심적인 구매자들에게 수억 달러의 무기를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국제방위산업전과 같은 무기 박람회는 정부와 방위 산업이 무기와 탄약, 군사 치안 장비의 국제적인 판매를 촉진하는 여러 수단 중 하나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무기를 전시한 60개국 1,100의 기업 중에 주요 무기수출국에서 생산된 무기들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국가들에서 생산되어 수출된 무기들은 인권 침해가 발생한 국가들에서도 사용되었다.

예를 들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중국 국영 무기 생산업체는 포와 같은 중화기를 전시했다. 파키스탄 기업들은 소화기 탄약, 박격포, 포탄, 폭탄을 포함한 여러 가지의 군수품을 홍보하고 있다.

중국과 파키스탄은 30년에 걸쳐 무력분쟁이 일어났던 스리랑카에 2009년까지 여러 무기를 공급해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분쟁 막바지였던 2000년부터 2009년까지 스리랑카에 무기를 공급해온 주요 국가가 중국이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스리랑카 정부와 무장반대세력인 타밀일람해방호랑이(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는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 및 폭력을 저질러 왔고, 이로 인해 많은 사람이 부상을 입고 폭력을 당했으며, 또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고 있는 여러 중국 기업들은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Congo)의 무장단체가 사용한 탄약을 포함한 여러 소형무기와 탄약을 생산하고 있다. 유엔평화유지군은 콩고민주공화국 동쪽에 위치한 고마(Goma)지역에서 중국어가 쓰여진 탄약통을 회수했다. 이 탄약통은 2007년에 생산되었으며, 그 후 콩고민주공화국의 무력단체로부터 쓰였다. 국제앰네스티는 중국어로 쓰여진 흔적을 통해 중국의 어떤 특정한 기업에서 생산됐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콩고민주공화국의 부샤니(Bushani)지역에서 발견된 탄약통 중 몇 개는 중국에서 생산된 것이라고 밝혔다. 부샤니는 정부군이 강간과 고문 그리고 다른 성폭행을 저질렀던 지역이다.

또한, 이번 전시회에서는 최루가스 같은 자극성 화학물질 그리고 고무총탄 혹은 물대포 같은 시위 진압용 장비 등 “덜 치명적인” 무기들도 찾아볼 수 있다.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2011년 초기부터 시작되었던 대규모 봉기에서 경찰과 치안군은 이와 같은 ‘덜 치명적인 무기’를 배치했다. 이런 무기는 법을 집행하기 위해서 정당하게 사용될 수 있지만, 이것들 역시 치명적일 수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치안군이 과도하고 불필요하게 무기를 이용해 시위를 해체시키는 등 인권 침해를 범하는 것을 비판해왔다.

“덜 치명적인” 무기를 전시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로 이들 국가의 두 기업에서 생산된 최루가스는 바레인에서 사용되었다. 또 다른 미국 기업 한 곳은 이집트에 이런 무기를 공급했다. 이집트와 바레인에서 모두 2011년 2012년 치안군이 최루가스를 오용하여 시위자들이 부상을 당하고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

우드 팀장은 “정부는 법치와 인권이 존중받도록 하는 대신 무기를 생산하는 기업의 끊임없는 상업적 압력과 정부의 편협한 국익을 우선시했다” 고 지적했다.

또 “이것이 강력한 무기거래조약이 필요한 제일 중요한 이유다. 무기거래조약은 거래된 무기가 인권 침해에 쓰일 위험이 있는 것이 예상될 때 거래를 막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의 한 전시업체는 확산탄을 홍보하고 있다. 확산탄은 본질적으로 비인간적인 무기다. 지금까지 111개국이 확산탄을 금지하는 국제 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거나 동의하였다.

확산탄은 최근 일어난 전쟁에 쓰이고 있다. 러시아와 스페인에서 만들어진 확산탄 사진이 2011년 리비아(Libya)에서 찍혔다. 국제앰네스티는 리비아의 카다피(al-Gaddafi) 세력이 주택가에 확산탄을 사용했다는 것과 시리아 정부가 2012년부터 확산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우드 팀장은 “국제적으로 금지되었고, 전쟁이 끝난 한참 후까지 아이들의 다리를 날려버리는 확산탄이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international trade fair)에서 버젓이 사고 팔리는 것은 부도덕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런 무분별한 무기를 제조하고 공급하는 기업에게 즉각적으로 생산을 중단하고 시장에 내놓은 무기를 회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국가들이 확산탄의 사용, 생산, 그리고 저장을 금지하는 확산탄금지협약(The Convention on Cluster Munitions)  에 가입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영어전문 보기

Massive arms bazaar in Abu Dhabi exposes weakness in Arms Trade Treaty talks

China, the USA, EU states and other arms-exporting countries must ensure that any deals brokered at an international arms fair in Abu Dhabi this week do not result in weapons reaching countries where they could contribute to serious human rights abuse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International Defence Exhibition and Conference (IDEX), held every two years in the United Arab Emirates capital, bills itself as one of the biggest arms bazaars in the world.

This week’s IDEX concludes on 21 February, less than a month before states convene at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to finalize a historic Arms Trade Treaty where the USA, China and some other states are hoping to get weaker treaty controls.

Amnesty International has repeatedly flagged how the poorly regulated global arms trade contributes to war crimes and other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round the world and since the 1990s has highlighted the problem of unregulated arms brokering.

“The wide array of conventional weapons being displayed at IDEX this week stands in sharp contrast to the narrow scope of items proposed by the USA, China and other states for the draft Arms Trade Treaty,” said Brian Wood, Amnesty International’s Head of Arms Control and Human Rights.

“And if their proposed human rights rules and brokering controls in the treaty remain weak, companies will continue to garner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worth of weapons deals for unscrupulous buyers.”

International arms fairs and exhibitions like IDEX are one of the main ways for governments and defence industry associations to promote and broker international sales of weapons, munitions, and other military and security equipment and services.

Among the more than 1,100 companies from almost 60 countries exhibiting this week at IDEX,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able to identify a number of manufacturers from key arms-exporting countries whose products have previously been used in areas where serious human rights abuses have taken place.

For example, state-owned arms manufacturers from China exhibiting at IDEX this week have heavy weaponry, such as artillery systems, on display. Pakistani companies are advertising a range of munitions including small arms ammunition, mortars, artillery shells, and bombs.

Both countries have supplied a wide range of arms to Sri Lanka, which emerged from a bitter, three-decade armed conflict in 2009. During the final years of the conflict, from 2000 to 2009, Amnesty International identified China as one of the biggest arms suppliers to the Sri Lankan armed forces. Both Sri Lanka’s government and the armed separatist group, 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 (LTTE), committed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and tens of thousands of civilians were killed, with many more injured and abused.

The Chinese companies exhibiting at IDEX also manufacture a wide array of small arms and ammunition, including cartridges that have been used by an armed group in eastern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DRC). UN peacekeeping forces in Goma in eastern DRC have collected cartridge casings with Chinese markings. These were manufactured in 2007 and subsequently used by an armed group in DRC. Amnesty International identified the markings as belonging to a specific Chinese manufacturer.

Amnesty International also concluded that Chinese cartridges were among those found at Bushani, DRC, where government soldiers committed rape, torture and other sexual violence.

Also on display at IDEX this week are a wide range of “less lethal” weapons – including chemical irritants like tear gas and crowd-control equipment such as baton rounds and water cannon.

Police and security forces have deployed such weapons across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o repress the massive popular uprisings that have taken place in the region since early 2011. While such weapons can have a legitimate use in law enforcement, they can be lethal and Amnesty International has repeatedly decried when security forces have used them to violate human rights, including through the excessive and unnecessary use of force to disperse such protests.

Among the manufacturers exhibiting such “less-lethal” weapons are two companies from the USA and France whose tear gas has been used in Bahrain. Another US firm has supplied such weapons to Egypt. In both Bahrain and Egypt, protesters have died or been severely injured during 2011 and 2012 as a result of the security forces allegedly misusing tear gas.

“Governments are letting the unrelenting commercial pressures of arms companies and their own narrow national interests take precedence over building the rule of law and respect for human rights,” said Wood.

“These are prime examples of why the world desperately needs a strong Arms Trade Treaty that would halt an arms sale when it can be foreseen that there is a substantial risk the arms will be used for serious human rights abuses.”

One exhibitor from South Korea is also promoting cluster munitions at IDEX – an inherently inhumane weapon. So far 111 states have signed, ratified or acceded to a separate international treaty banning these weapons.

Cluster bombs have been used in recent conflicts. Russian and Spanish-made cluster munitions were photographed in 2011 in Libya. Amnesty International found that al-Gaddafi forces used the weapons in residential areas in Libya and also that Syrian government forces used cluster bombs in Syria in 2012.

“It is unconscionable that internationally banned weapons like cluster bombs that blow the legs off children long after conflicts end are still being peddled at a major international trade fair,” said Wood.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companies that manufacture or supply such indiscriminate weapons to immediately cease production and take them off the market and appeals to all states to join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on Cluster Munitions which bans their use, production transfer and stockpiling.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