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말리: 분쟁 속 위험에 처한 민간인

말리군은 이슬람주의 무장단체와의 내전 중 심각한 인권유린을 자행했다. © AFP/Getty Images

말리 정부군은 내전 상태에서 무장단체와 대립하면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르고 초법적 형집행(extrajudicial execution)을 포함하여 국제인도법을 위반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서아프리카 국가에서 열흘 동안 조사(10-day mission)를 진행한 결과 이와 같은 정보를 수집했다.

이런 조사를 기반으로 한 새 브리핑에서는, 이슬람주의 무장단체(Islamist armed groups)가 불법 살인(unlawful killings)과 소년병을 징집하는 등의 인권침해와 국제인도법 위반을 자행하고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게다가 이슬람주의 무장단체의 공격을 저지하기 위한 프랑스군과 말리군의 합동 작전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공습 중 어린이 3명을 포함한 민간인 5명이 살해됐다는 증거가 나왔다.

개탄 무투(Gaëtan Mootoo) 국제앰네스티 말리 조사관은 “말리에서 교전이 계속됨에 따라, 분쟁 당사자들과 단체들은 국제인도법을 존중해야 한다. 특히 민간인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모든 예방 조치를 취하는 한편, 감금된 사람들에 대한 인도적 처우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 대표단은 말리를 방문하는 동안 세구(Ségou), 세바레(Sévaré), 니오노(Niono), 코나(Konna), 디아발리(Diabaly)마을에서 조사를 진행하였다.
국제앰네스티는 프랑스군 개입 전날인 2013년 1월 10일에 말리군이 민간인 24명 이상을 체포하고 초법적 처벌을 자행했다는 증언을 수집했다. 대부분 세바레의 북부 도시에서 벌어졌다.

세바레에서의 목격자들은 군인이 몇몇 사람의 주검을 와일루디(Waïludé) 인근 우물에 유기한 것을 보았다고 증언했다.

한 목격자는 “시체를 우물로 던지고 군인들이 기관총으로 우물 안을 향해 두세 번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말리 정부군이 이슬람주의 무장단체와 연관되었다고 추정되는 사람들을 공격한다고 주장했다. 보안군은 종종 옷차림이나 출신민족 등과 같은 매우 빈약한 증거들에 근거하여 판단했다.

무투 조사관은 “많은 사람이 특히 군인에게 체포될까봐 정말로 두려워 하고 있다. 말리 정부군은 사람들이 민족 또는 정치적 성향에 근거한 어떠한 보복도 받지 않도록 확신시켜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국은 군인들의 초법적 처형에 대한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 진행을 즉각적으로 시작해야하고, 인권 침해 행위와 관련된 공안 관계자는 정직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말리 정부군은 반군세력과 연관되어 있다고 추정되는 사람들을 자의적으로 체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억류 도중 부당한 대우를 당하거나 폭행당한 것으로 보고된 몇몇 억류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슬람주의 무장단체가 행한 초법적 처벌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했다.

증인들은 1월 14일과 15일에 디아발리 마을에서 무장단체가 민간인 1명과 부상당한 말리 군인 5명을 즉결 처형한 것에 대해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슬람 무장세력이 자신들의 군대로 소년병을 강제 징집하고 징용했다는 증거가 더해지고 있다.

디아발리 마을에서 몇몇 사람들이  소총을 든 10살 이하의 아이들을 포함한 어린아이들이 이슬람주의 무장단체와 함께 있는 것을 보았다고 설명했다.

세구에서 국제앰네스티는 잡혀 온 소년병 2명과 인터뷰할 수 있었다. 그 중 한 명은 정신질환의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무투 조사관은 “소년은 조용했고 풀이 죽어있었으며 우리와 대화를 나눌 수 없었다. 마치 아이의 정신이 다른 곳에 가 있는 듯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년병 징집을 당장 멈춰야 한다.  아직까지 이슬람주의 무장단체에 속해 있는 소년병 또한 풀려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랑스군과 말리군의 반격으로 공습이 시작되었다. 이때 민간인 5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 중에는 엄마와 아이 3명이 포함되었다는 충격적인 증거도 있다.

공습은 프랑스군의 첫 개입이 있던 2013년 1월 11일 오전 코나 마을에서 발생했다.

프랑스 정부관계자들은 국제앰네스티에 그 시간에 코나에서 어떤 공격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말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와 말리군의 고위 군 장교는 1월 11일 오전에 코나 마을에 대한 공격은 프랑스군이 참여한 합동 작전이었다고 주장했다.

무투 조사관은 “프랑스와 말리 정부는 누가 이 공격을 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 국제법 위반이 있었는지 밝혀내기 위해서는 모든 조사결과물이 낱낱이 공개되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어전문 보기

Mali: Civilians at risk from all sides of the conflict

The Malian army has committed serious human rights breaches pl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IHL) during the ongoing conflict against armed groups in the country, including extrajudicial executions of civilians, according to evidence gath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during a 10-day mission to the West African state.

A new briefing based on the mission also outlines concerns that Islamist armed groups have committed of serious human rights abuses and violations of IHL, including unlawful killings and the recruitment of child soldiers.

Additionally, there is evidence that at least five civilians, including three children, were killed in an airstrike carried out as part of a joint operation by the French and the Malian armies in order to stop the offensive of the Islamist armed groups.

“As fighting is continuing in Mali, all parties to the conflict must ensure that they respect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 and in particular to ensure the humane treatment of captives while taking all necessary precautions to minimise harm to civilians,” said Gaëtan Mootoo, Amnesty International’s Mali Researcher.

During its visit, the Amnesty International delegation conducted research in the towns of Ségou, Sévaré, Niono, Konna and Diabaly.

Amnesty International collected witness testimonies that on 10 January 2013, on the eve of the French intervention, the Malian army arrested and extrajudicially executed more than two dozen civilians, mainly in the northern city of Sévaré.

Eye witnesses in Sévaré described how they saw soldiers dump the bodies of several people into a well in the Waïludé neighbourhood.

“Once the bodies had been thrown and were in the well, [the soldiers] fired two or three bursts of machine gun fire into the well,” one witness said.

People spoke of how the Malian security forces apparently targeted people they suspected of ties to Islamist armed groups – often on very tenuous grounds, such as the clothes they were wearing or their ethnic origin.

“Many people are genuinely afraid of being arrested, or worse, by the military. The security forces must ensure that people are protected from any reprisals based on ethnicity or perceived political sympathy,” said Mootoo.

“The authorities should also immediately launch an independent and impartial investigation into any reports of extrajudicial executions by the armed forces, and suspend any security personnel suspected of involvement in human rights violations.”

The Malian army has additionally carried out arbitrary arrests of people suspected of ties to the militants. Amnesty International spoke to several detainees who reported being beaten or otherwise ill-treated while in detention.

Amnesty International documented reports of Islamist armed groups carrying out extrajudicial executions.

Eye witnesses described how militants summarily killed five injured Malian soldiers as well as one civilian in the town of Diabaly on 14 and 15 January, following its capture by militant groups.

Additionally, there is mounting evidence that Islamist militants have been forcibly recruiting and using child soldiers in their ranks.

In Diabaly, several people described how they had seen children, some as young as ten years old, armed with rifles together with Islamist fighters.

In Ségou, Amnesty International was able to interview two captured child soldiers – one of whom showed signs of mental illness.

“The boy was silent and downcast, and wasn’t able to talk to us – it was like his mind wasn’t fully there,” said Mootoo.

“The recruitment of child soldiers has to stop immediately, and any still in the ranks of the Islamist armed groups should be released.”

There is also disturbing evidence to indicate that five civilians – including a mother and her three young children – were killed in an air strike launched in the context of a counter offensive carried out by the French and Malian armies.

The strike occurred on the morning of 11 January 2013, the first day of the French intervention, in the town of Konna.

French official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did not carry out any attacks at that time in Konna, while a senior member of the Malian government and a Malian high ranking military official confirmed to the organization that a joint operation had begun targeting the town in the morning of 11 January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French military.

“It is absolutely imperative that France and Mali launch investigations into who carried out this attack. Any findings have to be fully disclosed so it can be determined if there has been any breach of international law,” said Mootoo.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