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아이티: 지진 참사 3년, 끝나지 않은 재앙

2010년 대지진 참사 이후 살 곳을 잃은 상당수의 사람은 여전히 심각한 상태에 놓여 있다. © Amnesty International

지진이 발생한 지 3년이 지난 지금도 아이티의 주거환경은 여전히 지진 참사 때와 다를 바가 없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수십만 명이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피난처에서 살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아이티 당국과 국제사회에 주거 제공이 최우선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0년 1월 12일 발생한 지진으로 20만여 명이 사망했고, 230만 명은 집을 잃었다.

아이티 전역에 있는 임시캠프 496곳에 현재 35만 명 이상이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제앰네스티가 아이티에서 수집한 증거에 따르면, 물이나 위생시설, 쓰레기 처리장 등이 부족해 임시캠프의 환경이 악화하고 있다. 이 때문에 콜레라와 같은 전염병이 번지기 쉽다. 또, 여성들과 어린아이들은 성폭행과 강간을 당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하비에르 주니가(Javier Zúñiga) 국제앰네스티 특별 고문은 “불안감, 질병, 허리케인에 노출된 것만 문제가 아니라, 더 큰 문제는 임시캠프에 있는 많은 사람이 강제퇴거 당할까 봐 끊임없이 공포를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진 참사 이후 수만 명이 임시캠프에서 강제퇴거 당했다. 국제이주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s)는 전체 임시캠프 거주민 중 21퍼센트에 해당하는 8만 명 이상이 사유지에 임시캠프를 설치해, 강제퇴거 위험에 처해있다고 보고했다.

2011년 12월 21일 플레 제레미(Place Jérémie)에서 쫓겨난 수십 가구 중에는 마리(가명)와 그의 아이들이 있었다.

마리는 “캠프 위원회는 캠프를 떠나라고 압박했어요. 축구대회를 열려면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요. 하지만 우린 갈 데가 없어서 거기에 있는 거예요. 위원회는 협박을 하면서 전단을 뿌리기도 했고, 밤에는 우리 텐트에 돌과 병을 던졌어요… 한 번은 새벽 3시에 그 사람들이 찾아와서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어요. 그리고는 면도날과 칼로 우리 캠프를 찢기 시작했어요… 저를 밀어내고는 모든 것들을 부수기 시작했어요. 제 물건들을 챙길 시간조차 없어서, 겨우 입던 옷 한 벌만 건졌어요”라고 설명했다.

주니가 특별고문은 “지진이 일어나기 전에도 아이티는 심각한 주택난에 시달리고 있었다. 그렇다 해도 수십만 명이 겪는 현재 상황은 재앙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아이티 당국은 국가 주거정책 초안을 발표했다. 초안은 주택건설을 위한 우선 과제를 설정하긴 했지만, 빈곤에 처한 사람들에게 적절하고 알맞은 주택에서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은 언급하지 않고 있다. 또한, 강제퇴거 예방 대책도 포함되지 않았다.

2011년 8월 국제 공여국의 지원으로 아이티 당국은 해체된 캠프 50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주변지역 16곳으로  이주하는 ‘프로젝트 16/6′(“Project 16/6”)을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이주하는 가구는 12월에 걸쳐서 임대료 지원금 500달러, 이주비 25달러를 지원받는다. 임시 주거지를 떠나 더 나은 주거지로 이주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임대할 집과 집주인과의 계약을 성사시키는 것은 가족들의 몫이다.

프로젝트 덕분에 도움을 받은 가구도 있었지만, 보조금은 턱없이 작고, 1인 가구는 지원대상이 되지 못했다. 1인 이상 가구에 대해서도 장기적인 지원이 되지 않았다.

많은 사람이 아이티를 방문한 국제앰네스티 대표단에 보조금 지급이 끝난 뒤 임대료를 지급할 능력이 되지 않아 어디에 살아야 할지 모른다는 걱정을 토로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옷과 약 그리고 교육 등 기본적인 필수품들에 돈을 쓰는 것은 고사하고 자신과 자녀가 먹고사는 문제로 고통받고 있다

주니가 특별고문은 “현 정부의 주거 정책은 안정된 집을 제공하는 것보다 공공장소에 사람들이 거주하는 것을 막는 데 집중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아이티에서 현실에 맞는 적합한 주거권 확보를 위한 정책들이 시행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2011년 초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이 철수하고, 구호 기금이 부족해 임시캠프의 주거상황은 더욱 악화하고 있다. 공여국들이 약속한 기금 중 일부만이 주택프로젝트에 배분되고 있다.

주니가 특별고문은 “2010년 전 세계는 아이티를 도울 수 있을 만큼 빨리 움직일 수가 없었다. 3년이 지난 지금도 복구에 대한 희망은 실현되지 않고 있다. 아이티 사람들의 권리를 우선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이티 당국의 적절한 조치와 국제사회의 진정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숫자로 보는 아이티 지진

  • 지진
    20만 명 사망
    230만 명 노숙자 발생
    105,000 가구 파괴; 208,164 가구 치명적인 파손
  • 국내 실향민
    496곳 임시캠프에서 357,785명(90,415가구)이 거주 (2012년 10월 기준), 이들 중 여성이 52%
  • 강제 퇴거
    60,978명이 지진 이후 임시캠프 152곳에서 퇴거 당함
    78,175명이 현재 퇴거의 위협을 당하고 있음 – 국내 실향민 중 21%가 임시캠프에 거주
  • 캠프 주거상태
    541곳 임시캠프 중 264곳에 거주하는 난민 72,038명은 물과 화장실 시설 없이 살고 있음 (2012년 6월 기준)
    나머지 시설 중 50퍼센트에도 물과 화장실 시설이 없음. 이런 임시캠프에 살고 있는 국내 실향민은 66,546명으로 전체 실향민 6명 중 1명꼴. (2012년 6월 기준)
  • 지진 발생 이전
    도심인구 67퍼센트가 슬럼에 거주했고, 이들이 지진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음
  • 미대륙에서 가장 불평등한 국가
    가구 중 56퍼센트가 1달러 미만, 77퍼센트가 2달러 미만으로 생활
    상위 10% 가구가 전체 가구 총수입의 68%를 벌어들임

출처: 국제이주기구, 유엔인도적조정위원실(Office for the Coordination of Humanitarian Assistance), 유엔개발계획(the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 재난후수요평가(Post-Disaster Needs Assessment for Haiti)

영어전문 보기

Three years on from earthquake housing situation catastrophic

Three years on from the Haiti earthquake the housing situation in the country is nothing short of catastrophic with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still living in fragile shelters, Amnesty International said as it urged the authorit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make housing a priority.

The 12 January 2010 earthquake left more than 200,000 people dead and some 2.3 million homeless.

It is estimated that more than 350,000 people currently live in 496 camps across the country.

According to testimonies gath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in Haiti, living conditions in the makeshift camps are worsening – with severe lack of access to water, sanitation and waste disposal – all of which have contributed to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such as cholera.
Women and girls are vulnerable to sexual assault and rape.

“As if being exposed to insecurity, diseases and hurricanes were not enough, many people living in makeshifts camps are also living under the constant fear of being forcibly evicted,” said Javier Zúñiga, Special Advisor at Amnesty International.

Since the earthquak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forced from the camps.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s reported that nearly 80,000 more people living primarily in camps set up on private land are currently at risk of eviction – 21 per cent of the total camp population.

Marie (not her real name) and her child were violently and forcibly evicted along with tens of other families from Place Jérémie on 21 December 2011.

“The camp committee was putting pressure on us to leave the camp. They said they needed the square for a [football] championship. But we didn’t have anywhere to go so we stayed there. They distributed leaflets every now and then with threats. At night they would throw stones and bottles on our tents … Then one day at 3 o’clock in the morning, they came and started knocking on the doors. Then they destroyed my shelter with razor blades and knives… They pushed me out and started tearing down everything. I did not have time to take any of my things with me; I left only with the clothes I was wearing.”

“Haiti suffered from a severe housing deficit even before the earthquake but for hundreds of thousands, the situation today is catastrophic,” said Javier Zúñiga.

Last April, the Haitian authorities made public a draft of a National Policy on Housing. The plan sets out a number of priorities for the construction of houses but does not set the conditions for those living in poverty to access adequate and affordable housing. The plan does also not commit to preventing forced evictions.

With the support of international donors, national authorities also launched, in August 2011, a plan to relocate people from 50 displacement camps to 16 neighbourhoods (“Project 16/6”). Through the project, families receive a rent subsidy of US$500 over a period of 12 months to encourage them to leave the camps for better housing and US$25 for transport. Families are responsible for finding their own home to rent and reaching an agreement with the landlord.

Even though the project helped some families, subsidies are too low, individuals are not supported to find accommodation and families are not offered support in the long-term.

Many people told Amnesty International delegates in Haiti of their worries about not knowing where they would live after the end of the subsidies, as they would not be able to afford the rent. As it is, they are currently struggling to feed themselves and their children, let alone pay for other basic essentials such as clothing, medicine and education.

“Current government housing initiatives seem to focus more on preventing people from living in public squares than providing them with safe homes. What we want to see is the implementation of policies that will actually make the right to adequate housing a reality in the country,” said Zúñiga.

The withdrawal of humanitarian actors in early 2011 and funding shortfalls have contributed to worsening living conditions in the makeshift camps. Only a fraction of funds pledged by donors has been allocated to fund housing projects.

“Back in 2010, the world couldn’t move fast enough to help Haiti but three years on, we see that the hopes for its recovery have not been realized, as the rights of Haitians do not seem to have been made a priority. The country needs action from national authorities and real suppor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aid Zúñiga.

HAITI EARTHQAKE IN NUMBERS

The earthquake
200,000 people dead
2.3 million homeless
105,000 houses destroyed; 208,164 houses badly damaged

The Internally displaced
357,785 people (90,415 families) living in 496 camps (as of end October 2012)
52% are women

Forced evictions
60,978 individuals have been evicted from 152 camps since the earthquake
78,175 individuals are currently under threat of eviction – 21 % of the total number of IDPs currently living in camps.

Living conditions in camps
72,038 internally-displaced people in 264 of the 541 camps did not have on-site access to water and toilets (in June 2012)
50% of camps remaining did not have on site access to water and toilets, affecting more than one internally displaced person out of six, for a total of 66,546 persons. (June 2012)

Before the earthquake
67% of the urban population lived in slums which were the areas most affected by the earthquake.

The most unequal country in the Americas
56% of households live with less than a dollar a day and 77% with less than 2
The 10% of richest households in Haiti earned 68% of the total revenue of all households

Sources: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Office for the Coordination of Humanitarian Assistance and the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 and Post-Disaster Needs Assessment for Haiti.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