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폴란드: 유럽재판소의 낙태판결 시행해야

유럽인권재판소(ECHR)의 결정은 폴란드의 인권침해 위험에 놓인 여성과 소녀들의 냉혹한 불평등을 드러냈다. © WOJTEK RADWANSKI/AFP/Getty Images

유럽인권재판소(European Court of Human Rights: ECHR)는 폴란드가 십 대 강간피해자의 합법적인 낙태를 거부하여 그의 권리를 침해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그 이후, 국제앰네스티는 폴란드 당국이 여성과 소녀들이 성과 임신ㆍ출산 관련 보건을 위한 충분한 접근을 보장하라는 긴급한 행동을 반드시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10월 31일 수요일 유럽재판소는 폴란드가 강간당한 후 임신하게 된 14세 소녀의 권리를 침해했다고 판결했다. 법정에서 ‘P’라고 불린 소녀는 병원관계자와 경찰,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괴롭힘과 협박을 당해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서비스를 거부당했다.

그 후, P는 가족들과 다른 사람들로부터 고립된 청소년 쉼터로 배치되었다.

마렉 마크진스키(Marek Marczyński) 국제앰네스티 유럽ㆍ중앙아시아국 국장은 “유럽재판소 결정은 폴란드가 이 어린 강간피해자를 크게 실망하게 했고 당국은 모든 여성과 소녀들이 법에 의거하여 안전한 낙태를 보장받아야 함을 인정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당국의 판결은 P의 ‘취약함과 어린 나이, P의 관점과 감정’에 ‘전혀 적절한 배려’가 없었고, 당국은 ‘P를 개탄할만한 태도로 다루고, 그 고통은 최소한 유럽인권협약(Europe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제3조에 해당하는 심각한 고통의 문턱에 다다랐다’고 밝혔다.

폴란드 국회의원들이 낙태법안을 엄밀하게 토론하는 시점에서 이 중요한 결정은 인권침해 위험에 놓인 여성과 소녀들의 냉혹한 불평등을 밝혔다.

마렉 국장은 “유럽재판소 결정을 충분히 받아들여 모두 시행한다는 것은 폴란드 여성들이 더는 비밀스럽고 위험한 낙태를 찾지 않아도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P의 임신중절을 위해 의사들에게 탄원한 이후 몇 주가 지나서야 결국 P는 집에서 500km 떨어진 곳에서 낙태 시술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현행법에 따라 P는 낙태할 수 있는 자격을 받았음에도 도시 두 곳에 있는 여러 병원에서 시술을 거부당했다. 또한, P의 행방과 다른 사항들이 유출되고 인터넷에 공개돼 의료상의 비밀권에 심각한 위반이 되었다.

P와 그의 어머니는 폴란드여성가족계획연합(Polish Federation for Women and Family Planning)과 생식권리센터(Centre for Reproductive Rights)변호사의 도움으로 폴란드 당국에 맞서 유럽재판소로 이 사건을 회부했다. 이 사건에 대해 국제앰네스티와 다른 사람들이 변호사들의 견해를 제시하는 의견서(amicus curiae briefs)를 제출했다.

항소심 판결에서, 유럽재판소는 합법적 낙태를 받지 못하는 점과 P에 대한 개인정보를 유출한 점이 폴란드가 유럽인권협약 제8조를 위반한 것임을 밝혔다.

‘폴란드의 합법적 낙태의 유효성의 문제가 치열한 논쟁거리라는 사실이, 의료관계자들이 의료상 비밀유지라는 반박의 여지가 없는 직업상 의무에 대해 책임을 면제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폴란드는 비금전상의 피해로 피해자에게 30,000유로, 피해자 어머니에게 15,000유로 그리고 법률자문과 지출에 쓰도록 두 의뢰인에게 16,000유로를 제공할 것을 주문받았다.

영어전문 보기

Poland: must implement landmark European Court ruling on abortion

The Polish authorities must take urgent steps to ensure women and girls have full access to sexual and reproductive health, Amnesty International said after the European Court of Human Rights found the country violated the rights of a teenage rape victim who was denied a legal abortion.

In a landmark decision on Wednesday, the European Court ruled that Poland violated the rights of a 14-year-old girl who became pregnant after being raped. The girl, named as “P” in the court case, was denied access to safe and legal abortion services due to harassment and intimidation by hospital workers, the police and others.

She was then placed in a juvenile shelter where she was cut off from her family and anyone else.

“The European Court decision is a recognition that Poland horribly failed this young rape victim, and the authorities must do more to ensure that all women and girls have access to safe abortions as allowed by law,” said Marek Marczyñski, Deputy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According to the judgment, “no proper regard” was given to P’s “vulnerability and young age and her own views and feelings” and that she was “treated by the authorities in a deplorable manner and that her suffering reached the minimum threshold of severity under Article 3 of the [Europe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At a time when Polish lawmakers are rigorously debating abortion legislation this landmark decision brings to light the stark injustices that expose women and girls to the risk of human rights violation.

“Fully implementing the Court’s decision will mean that women in Poland no longer have to seek out clandestine and dangerous abortions,” said Marczyñski.

Several weeks after P. first petitioned doctors for to interrupt her pregnancy, she was finally able to receive an abortion 500 km from her home. Prior to this she got rejected by hospitals in two cities despite the fact that she was entitled to an abortion under the current law. There was also a serious breach of her right to medical confidentiality as her whereabouts and other details were leaked and posted on the internet.

The girl and her mother brought the European Court case against the Polish authorities, represented by lawyers from Polish Federation for Women and Family Planning and Centre for Reproductive Rights. Amnesty International and others submitted amicus curiae briefs in the case.

In its judgment, which is subject to appeal, the Court found that by not providing P access to a legal abortion and disclosing personal data about her, Poland violated Article 8 of the European Convention.

It emphasized that “the fact that the issue of the availability of legal abortion in Poland is a subject of heated debate does not absolve the medical staff from their uncontested professional obligations regarding medical secrecy.”

Poland has been ordered to pay non-pecuniary damages of €30,000 to the victim and €15,000 to her mother, as well as €16,000 to both applicants to cover legal costs and expenses.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