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란: 국제사회 호소에도 불구하고 사형집행 강행

이란의 사이드 세디기(Saeed Sedeghi) 상인은 약물관련 범죄로 처형당했다 © Private

10월 22일 월요일 아침 남성 10명이 처형 당했으며, 이 중 한 명은 약물 관련 혐의로 기소된 상인이었다. 국제앰네스티 및 유엔 인권전문가들과 여러 단체에서 이들의 사형중단을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란당국은 사형을 집행했다.

월요일 일찍 사형이 집행될 것이라는 사법관의 공지 이후, 지난 일요일(21일) 사이드 세디기(Saeed Sedeghi)는 에빈 교도소(Evin Prison)에서 어머니와의 ‘마지막 면회’를 허락받았다.

앤 해리슨(Ann Harrison)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부국장은 “오늘 처형이 된 사이드 세디기와 다른 남성 9명은 가장 최근에 이루어진 이란의 국가적 학살이다. 올해 이란은 360명이 넘는 사람들을 처형했고, 그들 중 대다수는 약물위반으로 기소되었다. 이러한 사형집행은 해당 가족들에게 불필요한 고통을 가하고, 잘못 판단된 비효과적 방법이며 인권에 대한 모욕이다”고 전했다.

세디기 가족들은 사형이 집행된 그 자리에서 바로 시신을 돌려받았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10월 13일, 세디기에 대한 사형 집행유예가 결정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의 가족들은 10월 21일까지 그의 소재에 대해 전혀 듣지 못했고, 21일 당일 세디기의 어머니는 그의 사형집행이 임박했으니 에빈 교도소에서 마지막 면회를 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가족들에 의하면, 당시 세디기는 살이 많이 빠진 상태였으며 사형집행 이전에 가까운 친척들에게 작별인사를 하는 것도 금지당했다고 전했다.

세디기 가족들은 사형집행 연기 이후 그가 감옥에서 총격 위협뿐만 아니라, 고문을 당했다고 말했다. 또한, 카메라 앞에서 죄를 자백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거부했다는 사실을 알렸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해리슨 부국장은 “사이드 세디기가 사형 당하기 전에 연출된 상황으로 총으로 살해를 당하는 위협을 받았다는 보고서의 내용은 매우 충격적이며, 학대에 책임이 있는 자들을 법정에 회부하는 것과 함께 반드시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사가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세디기의 사형집행 이후, 이란 당국은 그의 가족들이 이 사실을 언론에 알리지 않도록 경고했고, 그의 시신 매장 이후 사회장을 치르는 것도 금지했다.

10월 11일 세디기의 형제 마지드 세디기(Majid Sedeghi)는 사이드의 상황에 대해 이란에 있는 BBC 및 미국의 소리(Voice of America)와 인터뷰를 한 후 체포되었다. 에빈 교도소에 수감된 후 4일 뒤 그는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다.

이란 보안군은 불법 약물 생산 및 공급과 관련된 범죄로 개개인을 기소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그러나 약물범죄자들은 ‘가장 심각한 수준의 범죄’의 기준에 맞지 않으므로, 사형은 중대한 범죄들에 한해서만 선고되도록 국제법 하에서 반드시 제한되어야 한다.

중국 다음으로 매년 가장 많은 사형을 집행하는 이란은 올해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136건의 집행을 포함하여, 적어도 368명의 사람을 사형했다고 추정된다.

사형이 약물 관련 범죄들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명백한 증거는 없다. 국제인권기준 사형이 결코 법적 형벌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선언하고 있다.

해리슨 부국장은 “우리는 계속해서 이란 당국이 사형수들에게 감형을 시행하고, 약물범죄에 대한 사형의 가능성을 법적으로 폐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영어전문 보기

Iran executes 10 men despite international pleas

A shop worker convicted of a drugs-related charge was among 10 men put to death in Iran on Monday morning, despite calls on the country’s authorities by Amnesty International, UN human rights experts and others to halt their executions.

Saeed Sedeghi was permitted a “final meeting” with his mother at Evin Prison on Sunday, when judicial officials announced that his death sentence would be carried out early on Monday.

“Saeed Sedeghi and the nine other men executed today are the latest in Iran’s state killing spree, which has seen more than 360 individuals executed this year – the majority of them convicted drugs offenders. Such executions inflict needless suffering on Iranian families and are misguided, ineffectual and an affront to human rights,” said Ann Harrison, Deputy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Sedeghi’s family has informe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is body was swiftly returned to them after the execution.

On 13 October, it appeared that Sedeghi had been granted a stay of execution, but his family were told nothing of his whereabouts until 21 October, when his mother was informed of the impending execution and called to Evin Prison for a final visit.

According to his family, Sedeghi had lost a lot of weight and had been prohibited from calling other close relatives to say goodbye before his execution.

Sedeghi’s family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e had said that after the postponement of his execution he had been tortured in prison, including by being subjected to mock execution. He also said that while in Evin Prison he had been ordered to confess his guilt in front of a camera but had refused to do so.

“The reports that Saeed Sedeghi was subjected to mock execution before his death are deeply disturbing and must be investigated promptly and impartially, with anyone found responsible for abuses brought to justice,” said Harrison.

Following Sedeghi’s execution, the authorities warned his family members not to speak to the media and barred them from holding a public funeral ceremony after his burial.

On 11 October, Sedeghi’s brother, Majid Sedeghi, was arrested after giving interviews to BBC Persian and Voice of America about his brother’s plight. He was held in Evin Prison before being released on bail four days later.

While Iran’s security forces have a right to prosecute individuals for offences connected to the production and supply of illegal drugs, drugs offences do not meet the threshold of “most serious crimes” to which the death penalty must be restricted under international law.

Iran – which is second only to China in the number of executions carried out annually – is believed to have put to death at least 368 people so far this year, including 136 executions that have not been formally announced.

There is no clear evidence that the death penalty has had any identifiable effect in deterring drug-related offences.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state that the death penalty should never be a mandatory sentence.

“We continue to urge the Iranian authorities to commute the death sentences of everyone on death row, and to remove it from law as a possible punishment for drugs offences,” said Harrison.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