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레바논: 민간인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집속탄

최근 전쟁에서 이스라엘 군이 남부 레바논에서 사용한 불발 집속탄에 의해 민간인들, 특히 어린이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 불발되었으나 여전히 치명적인 수많은 폭탄들은 마을은 물론이고 심지어 집안 내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이번 전쟁의 레바논 측 사망자는 1,183명으로 집계되었으며 이 중 1/3은 어린이다. 전쟁 종료 후에도 이스라엘이 사용한 집속탄 때문에 수십만 명의 민간인들이 심각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여섯 살의 압바스 유세프 시블리 같은 어린이들이 특히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그는 8월 26일 놀던 중 집속탄을 주웠다가 여러 곳에 상처를 입고 고통 받고 있으며 지금까지 두 차례의 수혈을 받았다.

집속탄은 광범위한 지역에 작은 폭탄들을 투하하는데 이 중 많은 수가 충돌 즉시 터지지 않고 폭발 가능성을 내재 한 채 남아있기 때문에 치명적이다. 유엔 지뢰 행동 협조 본부(UN Mine Action Coordination Center)에 의하면 현재 이스라엘 군의 공격을 받은 400개 이상의 지역이 약 10만개의 터지지 않은 소형 폭탄에 의해 오염된 상태라고 한다. 이스라엘 군이 34일간의 전쟁의 종료 가시화 시점부터 마지막 72시간 동안 사용한 집속탄은 전체의 90 %에 해당된다고 유엔 고위 관리가 언급하였다.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