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베네수엘라: 미주인권재판소와 단절 선언

베네수엘라가 미주인권협약(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을 탈퇴해 피해자들이 미주인권재판소(the Inter-American Court)에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차단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베네수엘라 정부가 미주인권협약(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을 탈퇴하고 미주인권재판소(the Inter-American Court)와 관계를 단절한 것은 인권침해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9월 11일, 호세 미구엘 인술자(José Miguel Insulza) 미주기구(the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OAS) 사무총장은 베네수엘라 정부가 미주기구(OAS)에서 감독하는 미주인권협약과 미주인권재판소를 일 년 안에 탈퇴하겠다는 요청을 확인했다.

이 조치는 베네수엘라의 인권침해 피해자들이 미주인권재판소에 불만을 토로할 수 없도록 빗장을 치는 것을 의미한다.

과달루페 마렝고(Gaudalupe Marengo) 국제앰네스티 미주국장은 “인권침해 피해자들과 베네수엘라 미래 세대가 자신의 권리를 국가가 보호해 주지 못했을 때 이들이 더 이상 지역 기구에 접근할 수 없어서 모욕적인 조치다”라고 말했다.

마렝고 미주국장은 “미주인권재판소와 같은 국제 조직에 접근하는 것은 모든 베네수엘라 사람들이 지금껏 누려온 권리였지만, 현 정부는 이렇게 중요한 생명 줄을 잘라버리기로 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퇴정

모든 인권을 차별 없이 보호하고 증진하는 것은 법치의 초석이다. 이를 통해 국가가 모든 사람의 성별, 인종, 민족 등의 어떠한 조건에도 개의치 않고 존엄하게 살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지역적, 국가적인 인권제도들은 국내 사법 체계가 무너졌을 때, 인권침해에 대한 정의와 배상 추구의 길을 모든 사람에게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미주인권위원회와 미주인권재판소로 구성된 지역적 인권보호체제는 미주 전역에 걸쳐 국내법에 규정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필수적인 보완체계이다. 수년에 걸쳐, 수천 명의 피해자들과 가족들은 국가 사법제도로부터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면, 자신들의 권리를 획득하기 위해 미주대륙을 가로지른다.

베네수엘라의 헌법은 현재 모든 사람이 국제기구에 접근할 수 권리를 보장하지만, 일 년 안에 현 정부 결정이 이행된다면, 정의를 보장받는 길은 막히게 된다. 베네수엘라인들은 다시는 미주대륙 최고의 인권 기구인 미주인권재판소에 호소할 수 없을 것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베네수엘라 정부가 이 결정을 다시 고려하라고 요청하기 위해 OAS사무총장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the Office of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와 협력하고 있다.

마렝고 미주국장은 “베네수엘라 정부는 미주인권협약 탈퇴 결정을 즉시 재검토해야 하고, 진정으로 인권을 보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베네수엘라가 OAS의 회원국으로 남아있기 때문에, 베네수엘라의 인권 상황은 여전히 미주인권위원회에 의해 지속해서 감시 된다는 점을 주목한다.

배경

2008년 12월, 베네수엘라 헌법재판소는 미주인권재판소의 판결이 이행될 수 없으며, 미주인권협약으로부터 탈퇴하라고 요청했다.

그 이후, 베네수엘라가 미주인권재판소의 관할권에서 탈퇴하겠다는 몇 차례 발표가 있었다. 국제앰네스티는 베네수엘라가 국제적, 지역적 인권 보장에 대한 책임을 이행하고, 미주인권협약의 당사국으로 남아야 한다고 반복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미주인권협약 조항에 따라, 당사국들은 협약을 탈퇴함으로써 미주인권법원을 탈퇴할 수 있지만, 효력이 발생하기까지 일 년 정도 걸린다. 다른 두 OAS 회원국인 트리니다드토바고와 페루는 이 같은 조치를 취했으나, 페루는 이후에 번복해 현재 미주인권재판소 관할권에 있다.

Venezuela’s break with regional human rights court ‘an affront to victims’

The Venezuean government’s decision to denounce 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and therefore pull out of the Inter-American Court constitutes an affront to the victim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mnesty International said.

On Tuesday, Secretary General of the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OAS) José Miguel Insulza confirmed having received the Venezuelan government’s request to withdraw from the Convention and the 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s – which the OAS oversees – within a year.

The move means victims of human rights violations in Venezuela will be barred from bringing complaints before the regional court.

“This move is an affront to the victim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nd to future generations of Venezuelans who will no longer be able to access this regional body when their rights are not respected in their own country,” said Guadalupe Marengo, Deputy Americas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Having access to an international body like the Inter-American Court is a right that all Venezuelans had up until now, but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cut off that important lifeline.”

Leaving the Court

Promoting and protecting the human rights of all without discrimination is the cornerstone of the rule of law and allows states to ensure that all people can live with dignity, regardless of their gender, race, ethnic origin or any other condition.

Regional and national human rights systems were created to guarantee everyone a route to pursue justice and reparation for human rights abuses when national justice systems have failed them.

The regional human rights system – made up of the Inter-American Commission and Court of Human Rights – is a necessary complement to national protection measures throughout the Americas. Over the years, thousands of victims and their relatives across the continent have seen it as their only chance to obtain justice after national justice systems have failed them.

Venezuela’s Constitution currently guarantees all people the right to access to international bodies, but once the current government’s decision takes effect within a year, this route to justice will be blocked. They will no longer have access to the Inter-American Court – the highest human rights body in the Americas.

Amnesty International joins the OAS Secretary General and the Office of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 in calling on Venezuela’s government to reconsider its decision.

“The Venezuelan government must immediately review its decision to withdraw from 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and show that it is truly committed to human rights,” said Marengo.

The organization notes that since Venezuela will remain a member of the OAS, it will still be subject to monitoring by the Inter-American Commission on Human Rights.

Background

In December 2008 Venezuela’s Constitutional Court declared that a judgement of the 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s could not be implemented and requested that the executive withdraw from 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Since then, there have been several announcements by authorities on withdrawing from the jurisdiction of the Inter-American Court. Amnesty International has repeatedly called upon Venezuela to honour its international and regional human rights obligations, and to remain as a signatory of the American Convention of Human Rights.

Under the provisions of 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state parties can opt to withdraw from the regional Court by denouncing the Convention, but such decisions take one year to take effect. Two other OAS members – Trinidad and Tobago and Peru – have made such a move, but Peru subsequently reconsidered and today is subject to the Inter-American Court’s jurisdictio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